호수 2489호 2018.05.20 
글쓴이 신진수 신부 

성령, 우리를 변화시키는 힘 (요한 20,19∼23)
 

신진수 신부
 

  신학교 3학년 여름방학 때 본당 후배와 청년 두 명과 함께 지리산을 등반했다. 천왕봉을 넘어 뱀사골로 해서 남원으로 넘어가는데 3박 4일 걸렸다. 비 올 것을 대비해서 장비를 단단히 준비하고 산을 올랐다. 셋째 날 노고단을 눈앞에 두고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발밑에서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운해를 보았다. 그날 날씨가 흐려 잔뜩 운무가 끼었다. 산을 오르는 내내 운무가 바람을 타고 우리에게 덮쳐왔다. 바람이 눈에 보인다면 이렇듯 일렁이는 운무와 같은 모습이 아닐까...운무 덕분에 어렴풋이나마 불고 싶은 대로 부는 바람의 모습을 눈으로 볼 수 있었다.
  오늘은 교회의 생일이자 성령께서 내려오심을 기념하는 성령 강림 대축일이다.
  성령을 변화무쌍한 바람에 비유하곤 한다. 불고 싶은 대로 부는 바람처럼 성령께서도 원하시는 대로 역사하신다. 성령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것도 그 때문이다. 눈에 보이지도 않을뿐더러 예측할 수 없는 바람을 가둬놓을 수 없는 것처럼 그 누구도 인간의 생각과 언어로 성령을 규정지을 수 없다.
  바람과 같이 성령은 스스로 변화무쌍하며 다른 피조물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이 있다. 복음에는“다른 죄는 다 용서받아도 성령을 거스른 죄는 용서받을 수 없다.”(마태 12,32 참조)고 말한다. 성령을 거스르는 죄란 자신이 전혀 변화될 수 없다고 여기는 것, 하느님조차 자신을 변화시킬 수 없다고 여기는 것이다. 이는 하느님보다 내가 더 위대하다는 교만과 나는 결코 변화될 수 없다는 절망이다. 하지만 성령께서는 언제 어디서나 바람과 같이 불어 모든 피조물을 변화시키실 수 있다. 성령께서는 당신의 뜻에 능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우리에게 7가지 은사를 베풀어 주셨다. 흔히“성령칠은”이라고 부르는 슬기, 통달, 의견, 지식, 용기, 효경, 경외심이다. 우리는 이 선물을 이용하여 합당한 결실을 맺어야 한다. 성령의 12가지 열매라고 부르는 이것은 사랑, 기쁨, 평화, 인내, 친절, 선행, 온유, 관용, 진실, 정숙, 절제, 순결이다. 한 성령을 받아 마심으로 하느님의 자녀가 된 우리가 성령의 열매를 탐스럽게 맺어 다른 이에게 전해 주어야 할 것이다.
“오소서 성령님, 주님의 빛 그 빛살을 하늘에서 내리소서.”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32 2502호 2018.08.19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있는 빵 file 맹진학 신부  85
531 2501호 2018.08.12  성모님처럼 우리도 하늘로 오를 것입니다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file 염철호 신부  125
530 2501호 2018.08.12  영원한 생명의 새로움 file 김형수 신부  37
529 2499호 2018.07.29  영적 가치 file 박근범 신부  152
528 2498호 2018.07.22  예수님이 머무시는 외딴곳 file 박갑조 신부  128
527 2497호 2018.07.15  “찬미받으소서” file 노우재 신부  140
526 2496호 2018.07.08  내가 너를 좀 아는데... file 최재현 신부  136
525 2495호 2018.07.01  행복의 절정 file 곽용승 신부  96
524 2494호 2018.06.24  광야로초대 file 이동화 신부  95
523 2493호 2018.06.17  하느님 나라 file 강헌철 신부  98
522 2492호 2018.06.10  하느님의 사랑으로 file 강병규 신부  129
521 2491호 2018.06.03  “이는 내 몸이다. 이는 내 피다.” file 신동원 신부  149
520 2490호 2018.05.27  내가 믿는 하느님은 삼위일체 하느님 file 도정호 신부  99
» 2489호 2018.05.20  성령, 우리를 변화시키는 힘 (요한 20,19∼23) file 신진수 신부  112
518 2488호 2018.05.13  믿음을 가진 이들의 삶 file 전재완 신부  118
517 2487호 2018.05.06  서로 사랑하여라 file 서강진 신부  129
516 2486호 2018.04.29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file 김강정 신부  128
515 2485호 2018.04.22  부르심에 응답하는 삶 file 차공명 신부  145
514 2484호 2018.04.15  미사 -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순간 file 신호철 신부  148
513 2483호 2018.04.08  사랑의 흔적 file 박종주 신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