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147호 2012.02.12 
글쓴이 우리농본부 

다시 우리밀 살리기 운동을…

수입 밀에 밀려난 국산 밀의 재배 면적이 늘면서 국산 밀의 자급률이 24년 만에 1% 넘어설 것이라 합니다. 국산 밀의 생산량은 4백톤에서 올해 2만 5천톤으로 늘어 났습니다. 왜냐하면 국제 식량 가격 폭등으로 국산 밀과 수입 밀의 가격 차이가 2001년 4.2배에서 지난해 1.5배로 줄어들면서, 우리 밀이 가격 경쟁력을 갖춘 데다 그동안 품질이 많이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현재 우리나라 사람 1인당 밀 소비량이 약 34㎏이나 된다는데 고작 밀 자급률은 1%라 합니다. 그렇다면 99%는 농약과 방부제 범벅인 수입 밀을 먹고 산다는 말이 아니겠습니까? 21세기의 가장 큰 문제는 식량 파동과 환경오염이라 합니다. 더구나 이 두 가지는 멀리 내다보고 대비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고, 백성들이 병들고 굶어 죽습니다. 만약 밀 1㎏을 여태껏 미국에서 5백원을 주고 샀는데, 미국에 흉년이 들어서 밀 1㎏을 5천원에 사라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우리가 밀 농사를 짓지 않으면, 아무리 비싸더라도 미국에서 요구하는 값을 주고 사 먹어야겠지요.
다시 우리 밀 살리기 운동을 해야 할 때입니다. 본당 행사, 혼인과 축일, 쉬는 교우 방문, 이런저런 행사와 교육 때에도 우리 밀 제품을 쓰다 보면 희망의 텃밭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지 않겠습니까? 아이고 어른이고 모두 나서서 우리 밀밭을 살려내지 않으면 머지않아 통곡하는 소리에 산천도 따라 울 것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147호 2012.02.12  다시 우리밀 살리기 운동을… 우리농본부  7
224 2134호 2011.11.20  석면 없는 세상을 바라며 우리농본부  8
223 2155호 2012.04.08  부활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우리농본부  8
222 2149호 2012.02.26  농민들의 아픔을 우리들의 아픔으로 우리농본부  12
221 2136호 2011.12.04  작은 것이 아름답습니다 우리농본부  17
220 2145호 2012.01.29  2012년, 이 시대 진정한 영웅 우리농본부  18
219 2152호 2012.03.25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사람들 우리농본부  29
218 2140호 2012.01.01  식량과 무기 그리고 도시 농부 우리농본부  30
217 2132호 2011.11.06  소리없는 살인자, 석면 2 우리농본부  35
216 2130호 2011.10.23  소리없는 살인자, 석면 우리농본부  39
215 2142호 2012.01.15  설에는 어떤 선물이 좋을까요? 우리농본부  62
214 2151호 2012.03.11  흙에서 태어나 흙으로 우리농본부  90
213 2128호 2011.10.09  위험한 피어싱 우리농본부  92
212 2138호 2011.12.18  밥이 곧 내 몸이라 우리농본부  189
211 2163호 2012.06.03  밥상을 받을 자격 우리농 본부  4
210 2208호 2013.03.24  참 편리한 그러나 참 ‘불편한’ 우리농 본부  7
209 2240호 2013.10.20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십자가 우리농 본부  7
208 2269호 2014.04.20  가족농, 농촌의 미래 우리농 본부  8
207 2312호 2015.01.25  강 건너 불구경 우리농 본부  8
206 2251호 2013.12.29  새해에는 절망을 희망으로 우리농 본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