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곧 내 몸이라

가톨릭부산 2015.10.20 06:37 조회 수 : 188

호수 2138호 2011.12.18 
글쓴이 우리농본부 

밥이 곧 내 몸이라

논에는 벼만 자라는 게 아닙니다. 수십 가지의 풀과 메뚜기, 거미, 올챙이, 개구리, 미꾸라지, 잠자리, 무당벌레, 거머리, 우렁이, 물방개, 소금쟁이, 바구미, 벼멸구, 오리, 왜가리, 두루미 등 셀 수 없이 많은 생명이 와글와글 살고 있습니다. 논은 수천 년 동안 사람을 먹여 살려온 ‘생명 창고’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논은 홍수를 막아 주고, 지하수를 조절하고, 흐린 공기와 물을 깨끗하게 하고, 여러 생물을 보전한답니다. 그렇게 소중한 논에서 쌀이 나오고, 그 쌀로 사람들은 밥을 지어먹습니다.
밥상 위에 밥 한 그릇이 올라오려면 만물이 하나가 되어야만 합니다. 그래서 밥 한 그릇은 자연과 사람이 한데 어울려 만든 성스럽고 거룩한 ‘마무리’며 ‘미래’입니다. 그래서 밥 한 그릇 속에는 깊은 우정이 있습니다. 서로를 위로하는 따뜻한 사랑이 있고 평화가 있습니다. 농부들의 정성과 철마다 피는 들꽃들의 숨결과 나비와 벌과 새들의 노래가 있어, 온 생명이 다 들어 있습니다.
밥은 백 가지 약보다 좋고, 먹으면 먹을수록 마음이 고와지고, 이웃을 도울 줄 아는 착한 마음이 저절로 생깁니다. 사람은 밥을 나누어 먹어야 합니다. 온갖 원망과 미움 다 녹이는 밥. 흩어진 식구들 한데 모으는 밥. 산 사람 죽은 사람 이어 주는 밥. 밥을 나누어 먹어 본 사람만이 사람 귀한 줄 알고 깊은 정이 무엇인지 압니다. 밥을 제때에 잘 먹는 일만으로도 사람과 자연을 살리고 아이들의 미래를 살리는 것입니다. 밥이 곧 내 몸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138호 2011.12.18  밥이 곧 내 몸이라 우리농본부  188
84 2136호 2011.12.04  작은 것이 아름답습니다 우리농본부  17
83 2134호 2011.11.20  석면 없는 세상을 바라며 우리농본부  8
82 2132호 2011.11.06  소리없는 살인자, 석면 2 우리농본부  31
81 2130호 2011.10.23  소리없는 살인자, 석면 우리농본부  39
80 2128호 2011.10.09  위험한 피어싱 우리농본부  82
79 2126호 2011.09.25  위험한 헤나 생명환경사목  99
78 2123호 2011.09.11  도자기! 알고 씁시다. 생명환경사목  35
77 2121호 2011.08.28  안약은 가정상비약이 아닙니다 생명환경사목  47
76 2118호 2011.08.14  냉장고 속 의약품 생명환경사목  21
75 2116호 2011.07.31  더위가 찾아오네요 생명환경사목  9
74 2114호 2011.07.17  농민의 주님 생명환경사목  9
73 2112호 2011.07.03  통밀과 백밀 생명환경사목  96
72 2110호 2011.06.19  보리는 고개를 숙이지 않습니다 생명환경사목  94
71 2108호 2011.06.05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생명환경사목  97
70 2106호 2011.05.22  곰국을 끓이면 생명환경사목  73
69 2104호 2011.05.08  방사능을 예방하는 게 가능할까? 생명환경사목  24
68 2102호 2011.04.24  부활의 기도 생명환경사목  21
67 2100호 2011.04.10  친환경 재생용지 생명환경사목  235
66 2098호 2011.03.27  나무 한 그루 생명환경사목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