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농소’를 아십니까?

가톨릭부산 2015.10.20 19:40 조회 수 : 63

호수 2267호 2014.04.06 
글쓴이 우리농 본부 

‘가농소’를 아십니까?

우리농 본부 051-464-8495 / woori-pusan@hanmail.net

언뜻 보기에는 독특한 이름 같지만 가농소는‘가톨릭 농민회 정신에 따라 키운 소’를 말합니다. 이미 우리 교구에서는 남산성당, 모라성요한성당, 성지성당, 무거성당, 부곡성당, 남천(녹두꽃)직매장, 센터직매장 등이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는 하나의 사업입니다. 가농소 사업은 희망하는 본당이나 직매장 이용자들이 합의하여 유기축산을 하는 가톨릭 농민에게 송아지를 구매할 수 있는 자금을 제공하고, 그 자금으로 송아지를 구매한 농민은 수입 사료가 아닌 친환경농사 부산물(무농약 이상) 풀이나 사료작물(보릿겨, 쌀겨, 갯묵 등)을 먹여 키운 뒤 다시 그 소를 해당 본당과 직매장에 명절을 기해 안전한 고기로 공급하는 사업입니다. 그러나 가농소 사업은 단순히 항생제나 믿을 수 없는 사료, 그리고 몸도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비좁은 공장식 축사에서 사육되어 비정상적으로 비대해진 소의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만은 아닙니다. 곧 비료나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가톨릭 농민회 정신에 따라 유기농업을 하기 위해서는 땅과 작물의 힘을 키워줄 퇴비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동물성 퇴비를 제공하는 소의 분뇨가 이미 항생제와 저급한 사료로 범벅된 것이라면 그것을 진정한 유기농업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비싼 유기농 퇴비가 아니라 스스로 유기축산을 하여 자급퇴비를 만들게 되면 농작물도 가축도 모두 하느님의 창조신비에 걸맞은 자연 순환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른 아침 농부가 자신이 재배한 유기농 사료로 소죽을 끓여 먹이고 그 소의 분뇨를 거둬들여 유기농 밭에 퇴비를 뿌리는 목가적인 장면은 바로 우리의 참여로 이루어질 지속가능한 하느님의 창조신비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267호 2014.04.06  ‘가농소’를 아십니까? 우리농 본부  63
144 2265호 2014.03.23  음식물 쓰레기 유감 우리농 본부  20
143 2263호 2014.03.09  우리농은 “우리 교회 각 사제관의 부엌에서부터” 우리농 본부  104
142 2261호 2014.02.23  위생적인 것은 언제나 깨끗한 것일까? 우리농 본부  26
141 2259호 2014.02.09  유기농이 아닌 우리농! 우리농 본부  114
140 2256호 2014.01.26  먹고살기 힘들기에 친환경! 우리농 본부  28
139 2254호 2014.01.12  일회용품 사용과 형제의 설거지 우리농 본부  29
138 2251호 2013.12.29  새해에는 절망을 희망으로 우리농 본부  8
137 2248호 2013.12.15  수입 식품을 함부로 구입해서는 안 될 이유 우리농 본부  92
136 2246호 2013.12.01  숲은 보기만 해도 신비스럽습니다 우리농 본부  41
135 2244호 2013.11.17  ‘나 하나쯤이’ 아니라 ‘나 하나라도’ 우리농 본부  38
134 2242호 2013.11.03  단 하나밖에 없는 가장 소중한 우리 집 우리농 본부  51
133 2240호 2013.10.20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십자가 우리농 본부  7
132 2238호 2013.10.06  조금 불편하게 살 수 있는 용기만 있으면 우리농 본부  51
131 2236호 2013.09.22  정성이 가득한 잔치 우리농 본부  31
130 2233호 2013.09.08  사람과 자연을 살리는 아름다운 가게 우리농 본부  51
129 2231호 2013.08.25  함께 걸어보실까요? 우리농 본부  14
128 2228호 2013.08.11  쓰레기통에 넣기 전에 우리농 본부  14
127 2226호 2013.07.28  우리 모두 여름휴가를 친환경 휴가로 우리농 본부  11
126 2224호 2013.07.14  한평생 자연에 기대어 살았으니 우리농 본부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