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먹고 사는 문제로

가톨릭부산 2016.05.18 10:47 조회 수 : 38

호수 2383호 2016.05.22 
글쓴이 우리농 본부 

아직도 먹고 사는 문제로

우리농 본부 051-464-8495 / woori-pusan@hanmail.net

“저희의 햇수는 칠십 년 근력이 좋으면 팔십 년”(시편 90, 10), 그럴진대 먼 미래를 대비한다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러나, 내일 걱정일랑 잊고서 오늘에 충실한 삶이면 충분하다고 한다면, 종말은 세상의 완성이 아니라 파국적 멸망이라는 세간의 전망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백 퍼센트 진실이 될 것입니다. 바로 그런 파국을 미리 방지하고, 건네받은 구원사명을 후대에도 물려주어 지속 가능한 세상 건설에 동참한다는 것은, 그래서 하느님 나라 완성에 동참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올해를 유엔(UN), 더 정확히는 그 산하기관인 식량농업기구(FAO)는‘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영양가 높은 곡물’이라는 슬로건으로‘콩의 해(IYP: International Year of Pulses)’로 지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먹을 것이 남아돌아 오히려 음식물쓰레기를 걱정해야 하는 이 시대에 식량 사정을 걱정해 콩을 2016년의 주제로 삼는다는 것은 너무 과민한 반응이라고 반론할 수도 있을 겁니다. 물론 2050년 세계 인구가 90억에 이를 것이고, 그에 따라 현재보다 60%의 식량증산이 필요하리라는 예측이 그 선정 이유 중 하나일 겁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은 지금부터 30년 이상이 남은 이상 과학기술의 발전이 식량의 폭발적인 증산을 약속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더 많은 화학비료와 더 많은 농약, 그리고 유전자조작농산물이라면 그것이 결코 불가능한 과제는 아니라고 믿는 것입니다. 2015년 기준, 우리나라 식량자급률 50.2%, 사료용을 포함한 곡물자급률 23.8%이지만 걱정할 단계에 이른 것은 아니라고 믿고 싶은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한계에 도달한 자연의 수용력은 무엇인가를 뱉어내지 않고서는 아주 작은 공간도 더 이상 마련하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도 지금껏 자연을 파괴해온 과학기술로 그 자연을 되살리리라는 전망은 대단히 비합리적인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속 가능한 사회, 그것은 그래서 지금과는 다른 것이어야 합니다. 다른 것, 그러나 오래전에 우리 곁에 있었던 것, 그것을 다시 발견해야 합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383호 2016.05.22  아직도 먹고 사는 문제로 우리농 본부  38
184 2379호 2016.04.24  선물인 세상 우리농 본부  37
183 2375호 2016.03.27  물오름달 부활 단상 우리농 본부  43
182 2371호 2016.02.28  농촌, 그것만으로 풍요로운 곳 우리농 본부  60
181 2367호 2016.01.31  감물에서 온 편지 - 미래를 위한 스펙 김준한 신부  156
180 2366호 2016.01.24  온전한 성숙을 위한 교회의 선택 우리농 본부  43
179 2361호 2015.12.27  도시를 위한 또 하나의 가능성, 농촌 우리농 본부  53
178 2356호 2015.11.29  ‘농업(農業)’유감 우리농 본부  24
177 2355호 2015.11.22  작은 것에서 출발하기 우리농 본부  86
176 2351호 2015.10.25  생태적 빚 우리농 본부  32
175 2347호 2015.09.27  동상이몽(同床異夢) 우리농 본부  19
174 2343호 2015.08.30  생명의 선교사 우리농 본부  28
173 2342호 2015.08.23  인간을 품고도 넉넉한 자연 우리농 본부  14
172 2338호 2015.07.26  때론 잘 먹으려고 살아야 할 우리 우리농 본부  33
171 2334호 2015.06.28  우리를 위한 선택 우리농 본부  24
170 2330호 2015.05.31  농업의 예외성 우리농 본부  47
169 2329호 2015.05.24  새로운 시대의 정결례 우리농 본부  30
168 2325호 2015.04.26  농사의 農 (농) 우리농 본부  21
167 2321호 2015.03.29  새벽형 인간 우리농 본부  18
166 2320호 2015.03.22  이 시대의 가난한 이, 농민 우리농 본부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