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에 대한 예의

가톨릭부산 2017.10.18 10:32 조회 수 : 71

호수 2457호 2017.10.22 
글쓴이 우리농 본부 

자연에 대한 예의
 

우리농 본부(051-464-8495) / woori-pusan@hanmail.net
 

 “산을 손가락으로 가리키지 말아라. 그건 무례한 일이란다.”미국 인디언 아타파스칸족의 어머니가 자신의 어린 딸에게 전하는 가르침이라고 합니다. 숨을 쉬는 하나의 생명체가 아니라 수많은 생명을 너른 품에 안고 있는 산을 보고 인격체인 양 예의를 갖추라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원시적 풍습이라고 할 수만은 없습니다.‘공동의 집을 돌보는 것에 관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회칙’이라는 말로 대변되는『찬미받으소서』의 정신도 인디언 어머니의 소박한 심정에서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신비로운 생명의 사슬로 우리를 감싸는 자연은 분명 일시적인 방문지, 관광지가 아니라 우리의 가정입니다. 원래 창조된 상태 그대로 머물러 있는 자연에 기어코 개발의 손길을 뻗어 조작하는 것이 언제나 능사는 아닙니다. 우리는 대부분 도시에서 살아갑니다. 분명 도시의 삶은 인류 문명의 거대한 발전입니다. 도시화를 통해 인류는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자연과 우주의 비밀을 조금이나마 들여다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떤 일을 성취했다고 해서 뽐내거나 지나치게 자랑할 건 없습니다. 게리 슈나이더라는 교수는“우리는 영원히 살려는 희망을 포기할 수 있고 쓰레기와 싸우는 일을 중단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했습니다. 결국 죽음의 신비 앞에 겸손되이 무릎 꿇어야 할 인간이라는 존재는 자연을 파괴하고 무한한 소비 문명에 기대어 결국 쓰레기로 버려질 욕망에 사로잡혀서는 안 됩니다. 물론 우리가 원시림에서 벌거벗고 사는 것이 낙원이라는 말은 결코 아닙니다. 다만 우리가 죽음을 넘어선 부활의 삶을 희망하고, 그리스도교의 창조와 구원의 신비를 믿으며 살아간다면, 자연은 우리의 가정이며, 그에 걸맞게 우리가 예의를 갖추어야 할 하느님의 선물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25 도시를 위한 농촌의 선택  도시를 위한 농촌의 선택 우리농 본부  81
224 2512호 2018.10.28  논과 밭이 사라진다면 우리농 본부  120
223 2508호 2018.09.30  가장 큰 거짓말 감물생태학습관  258
222 2507호 2018.09.23  청소 시간 우리농 본부  78
221 2503호 2018.08.26  작은 희망 우리농 본부  117
220 2499호 2018.07.29  감물에서 온 편지 - 여름의 의미 김준한 신부  67
219 2498호 2018.07.22  세상은 이미 넘쳐나는데 우리농 본부  20
218 2494호 2018.06.24  겸손과 순명 우리농 본부  67
217 2490호 2018.05.27  시장과 문명 우리농 본부  38
216 2486호 2018.04.29  감물에서 온 편지 - 농부의 시간 김준한 신부  72
215 2485호 2018.04.22  우리가 가진 열쇠 우리농 본부  54
214 2481호 2018.03.25  만물을 위한 창조 우리농 본부  54
213 2477호 2018.02.25  마지막 나무를 자른 이의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우리농 본부  47
212 2473호 2018.01.28  환경, 믿음의 영역 우리농 본부  46
211 2468호 2017.12.31  먹는 신앙 김준한 신부  50
210 2466호 2017.12.24  낮은 곳에서 높은 곳을 향하여 우리농 본부  69
209 2462호 2017.11.26  흘러넘치는 생명 우리농 본부  97
208 2458호 2017.10.29  감물에서 온 편지 - 불편한 동거, 생명의 창문 김준한 신부  187
» 2457호 2017.10.22  자연에 대한 예의 우리농 본부  71
206 2453호 2017.09.24  가장 많이 피는 꽃 우리농 본부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