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피는 꽃

가톨릭부산 2017.09.20 10:35 조회 수 : 86

호수 2453호 2017.09.24 
글쓴이 우리농 본부 

가장 많이 피는 꽃
 

우리농 본부(051-464-8495) / woori-pusan@hanmail.net
 

  숨 막히는 아스팔트 거리를 거닐면서도 가끔 숨통을 트는 것은 어느 집 화단에 심어진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 그리고 무엇보다 꽃 한 송이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흐드러지게 핀 꽃 한 송이에 단단히 굳어버린 마음이 풀리고, 악다구니를 쓰다가 부르르 떨며 움켜쥔 그 주먹을 펴게 됩니다.
  이처럼 자연은 단순히 조경업자가 건물을 돋보이기 위해 재료로 여기저기 갖다 꽂아놓은 장식품이 아닙니다. 이처럼 인간의 심미적 욕구를 채워주는 꽃 중 가장 많이 피는 꽃은 무슨 꽃일까요?
  그것은 다름 아닌 벼꽃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쌀수확량은 419만7000 톤이고, 그 재배면적은 77만873 헥타르였습니다. 쉽게 말해 부산 면적의 약 10배의 땅에 빠짐없이 벼를 심었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거기서 핀 벼꽃의 양이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벼꽃은 길어야 겨우 1시간만 피고 집니다. 그리고 이 벼꽃은 자신을 화려하게 꾸밀 꽃잎도 꽃받침대도 없습니다. 벌과 나비를 불러들일 꿀도 없습니다. 그저 나중에 왕겨가 되는 껍질 사이로 수술이 톡 튀어나와 그 안쪽에 숨겨진 암술에 바람에 흔들려 꽃가루를 얹어주고선 꽃은 집니다. 꽃 자신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쓰지 않고 무더운 7월 말 8월 초에 그렇게 잠시 피었다 지면서 가능한 한 대부분 에너지를 열매에게 양보하는 이 벼꽃은 그래서 초라하지만 가장 고귀한 꽃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렇게 쌀알 하나에 벼꽃 한 송이이니 우리는 하루 세 번 한 무더기의 꽃다발을 먹는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이즈음 그래서 우리 자신에게 한 번 물어봐야겠습니다. 과연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무엇이냐고 말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25 도시를 위한 농촌의 선택  도시를 위한 농촌의 선택 우리농 본부  84
224 2512호 2018.10.28  논과 밭이 사라진다면 우리농 본부  123
223 2508호 2018.09.30  가장 큰 거짓말 감물생태학습관  261
222 2507호 2018.09.23  청소 시간 우리농 본부  79
221 2503호 2018.08.26  작은 희망 우리농 본부  119
220 2499호 2018.07.29  감물에서 온 편지 - 여름의 의미 김준한 신부  67
219 2498호 2018.07.22  세상은 이미 넘쳐나는데 우리농 본부  22
218 2494호 2018.06.24  겸손과 순명 우리농 본부  74
217 2490호 2018.05.27  시장과 문명 우리농 본부  38
216 2486호 2018.04.29  감물에서 온 편지 - 농부의 시간 김준한 신부  75
215 2485호 2018.04.22  우리가 가진 열쇠 우리농 본부  54
214 2481호 2018.03.25  만물을 위한 창조 우리농 본부  54
213 2477호 2018.02.25  마지막 나무를 자른 이의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우리농 본부  50
212 2473호 2018.01.28  환경, 믿음의 영역 우리농 본부  48
211 2468호 2017.12.31  먹는 신앙 김준한 신부  52
210 2466호 2017.12.24  낮은 곳에서 높은 곳을 향하여 우리농 본부  70
209 2462호 2017.11.26  흘러넘치는 생명 우리농 본부  99
208 2458호 2017.10.29  감물에서 온 편지 - 불편한 동거, 생명의 창문 김준한 신부  189
207 2457호 2017.10.22  자연에 대한 예의 우리농 본부  73
» 2453호 2017.09.24  가장 많이 피는 꽃 우리농 본부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