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성삼일 시안2.png

파스카 성삼일

'파스카 성삼일’은 한 해의 전례주년에서 가장 거룩하고 뜻깊은 기간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 부활에 대한 파스카 신비를 기념하는 3일 동안을 말합니다.

곧, “주님 수난과 부활의 파스카 성삼일은 주님 만찬 저녁 미사부터 시작하여 파스카 성야에 절정을 이루며 부활 주일의 저녁 기도로 끝납니다”(「전례주년과 전례력에 관한 일반 규범」, 19항).
‘파스카’는 본디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의 종살이에서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축제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와 아론을 통해 내려진 주님의 명령에 따라, 이집트를 떠나기 전날 밤 어린양을 잡아 그 피를 문설주에 바른 뒤 허리에 띠를 두르고 쓴나물과 누룩 없는 빵을 먹으며 이집트를 떠날 준비를 하였습니다. 그날 밤 양의 피가 묻어 있는 집은 아무 일도 없었지만, 그렇지 않은 집의 맏아들은 모두 죽는 참변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놀란 이집트는 이스라엘 백성을 내보냅니다.

이렇게 해서 그들은 홍해를 건너 약속의 땅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탈출 12,1-42 참조).이스라엘 백성은 하느님의 인도로 이루어진 이 사건을 결코 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 ‘건너감’을 뜻하는 파스카(Pascha)라는 이름을 따서 축제 이름으로 삼았습니다. 이후 파스카 축제는 민족적인 잔치로 자리 잡았습니다.
구약의 파스카는 신약의 파스카인 부활을 미리 보여 준 사건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특별히 당신의 파스카 신비로 인류를 구원하시고, 하느님을 완전하게 현양하는 업적을 이루셨습니다. 곧, 당신의 죽음으로 우리 죽음을 없애시고 당신의 부활로 우리 생명을 되찾아 주셨습니다”(「전례주년과 전례력에 관한 일반 규범」, 18항).
오늘의 우리는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과 같은 위치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이 있었기에 새로운 생명으로 건너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

해마다 그리스도의 부활을 경축하는 것은 가장 오래되고 가장 장엄한 그리스도교 축제이며 전례주년의 중심입니다. 

유다인들이 이집트의 종살이에서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유다 축제에 따라 파스카로 불려지기도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의 마지막 파스카 거행, 곧 첫 번째 주님 만찬 성목요일에 성체성사와 새 법의 사제직을 제정하셨습니다. 

유다인들의 해방은 악마의 손아귀에서 인류를 해방하기 위하여 몸소 희생 제물이 되신 그리스도의 파스카를 예시하였습니다.

그래서 주님 부활 대축일은 그리스도교의 파스카가 되었습니다.

교회력의 다른 축제들은 부활 대축일의 날짜에 의존합니다.

부활 대축일은 춘분이 지난 뒤 첫 만월 바로 다음 주일입니다.

교회의 눈으로 볼 때 그 해의 모든 주일은 부활 대축일의 연장으로 여겨집니다. 

주일(라틴어로 Dominica)이라는 명칭은 ‘주님’을 뜻하는 Dominus에서 유래합니다.

초기 교회는 부활하신 예수님께 ‘주님’이라는 칭호를 부여하였습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의 중요성은 사순 시기의 오랜 준비 기간, 성주간의 특별한 예식들, 부활 대축일에 이어지는 팔일 축제는 물론 성령 강림 대축일까지 계속되는 전체 부활 시기에 의해서도 강조됩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과 부활 시기 전체)의 특성은 파스카 초와 자주 반복되는 ‘알렐루야’, 기쁨의 노래와 그리스도의 구속에서 드러난 승리입니다. 

아우구스티노의 말에 따르면 “우리는 부활의 백성이며 알렐루야는 우리의 노래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죽음을 이기고 승리하신 것을 경축하는 인상적인 짤막한찬미가인 「빅띠메 빠스칼리」(‘파스카의 희생 제물’)라고 불리는 딸림노래도 있는데 11세기에 작성되었습니다.

우리는 부활 성야 때 세례성사와 성체성사를 거행함으로써 파스카 신비에 참여합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의 이 ‘둘째’ 미사에서 우리는 이제 ‘이날에’ 그리스도의 부활로써 우리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신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날이 주께서 마련하신 날, 이날을 기뻐하자, 춤들을 추자” 하고 환호합니다.

이날은 예수께서 죄와 죽음을 정복하시고 당신 제자들에게 당신을 드러내신 날입니다. 

예수께서는 “빵을 쪼갤 때” 엠마오로 가던 두 제자들에게 당신이 누구신지 알려 주시면서 당신을 계시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죄 사함을 위해 당신의 사도들에게 성령을 부어 주시고 당신을 증거하도록 그들을 세상에 파견하실 때 당신을 드러내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부활 대축일 전례를 거행하며 세례 때의 서약을 갱신합니다.

우리는 신앙과 세례성사를 통해 지금 예수님의 영광스런 부활을 공유합니다. 

예수께서 하늘로 승천하신 것처럼 우리도 그분을 따라 승천하여 그분의 영광스런 부활에 충만히 참여하게 될 때까지 우리는 그분의 부활에 참여합니다.

모든 신도가 주님 부활 대축일에 영성체를 해야 하지만 미국에서는 사순 시기 제1주일부터 삼위일체 대축일까지 영성체 의무가 있습니다.


단일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