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1 16:24

사순 시기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사순시기 시안3.png


사순 시기

‘사순 시기’는 ‘재의 수요일’부터 ‘주님 만찬 성목요일’의 주님 만찬 미사 전까지입니다. 이 사순 시기는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며 예수님의 부활 축제를 준비하는 기간입니다.

‘사순’(四旬)은 본디 ‘40일’이라는 뜻으로, 『성경』에서 이 숫자는 중대한 일을 앞두고 이를 준비하는 기간을 상징합니다. 모세는 십계명을 받기 전 40일간 재를 지켰고(탈출 34,28 참조), 엘리야도 호렙 산에 갈 때 40일을 걸었다(1열왕 19,8 참조). 예수님께서도 공생활을 시작하시기 전 40일 동안 광야에서 단식하시며 유혹을 받으셨다(마태 4,1-2 참조). 이처럼 40이라는 숫자는 하느님을 만나는 데 필요한 정화의 기간을 뜻합니다.

예수 부활 대축일을 기쁘게 맞이하려면 이 사순 시기 동안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 기간에 희생과 극기의 표징으로 금육과 단식을 실천하며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에 동참하고자 합니다. 교회는 전통적으로 재의 수요일과 주님 수난 성금요일에는 금육과 단식을 함께 지키고 있습니다. 금육은 만 14세부터 죽을 때까지, 단식은 만 18세부터 60세까지 지켜야 합니다. 이러한 희생은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가난한 이웃에 대한 나눔으로 드러나야 하므로 일상생활에서 구체적인 사랑의 나눔을 통해 완성되어야 합니다.

사순 시기 동안 거행하는 모든 전례는 신자들이 예수 부활 대축일을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이 기간의 미사 때나 말씀 전례에서는 ‘알렐루야’와 ‘대영광송’은 바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의의 색깔은 회개와 속죄를 상징하는 자주색입니다. 신자들은 ‘십자가의 길’ 기도를 자주 바침으로써 예수님께서 겪으신 고난의 길을 함께 걸으며 그 뜻을 깊이 새기고자 합니다.


단일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