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시안1.png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세계 평화의 날)

교회는 해마다 1월 1일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로 지내고 있습니다. 성모 마리아께 ‘하느님의 어머니’를 뜻하는‘천주의 성모’라는 칭호를 공식적으로 부여한 것은 에페소 공의회(431년)입니다. 지역마다 서로 다른 날짜에 기념해 오던 이 축일은 에페소 공의회 1500주년인 1931년부터 세계 교회의 보편 축일이 되었고, 1970년부터 모든 교회에서 해마다 1월 1일에 지내고 있습니다. 또한 바오로 6세 교황은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을 1968년부터 세계 평화를 위하여 기도하는‘세계 평화의 날’로 정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교회는 평화의 어머니이신 마리아를 통하여 하느님께 평화의 선물을 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