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16:36

부활시기

조회 수 103 추천 수 0 댓글 0
부활시기.png
 

예수님의 부활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입니다. 그러므로 이를 기념하고 재현하는 예수 부활 대축일은 가장 장엄하고 중요한 축일이며, 또한 가장 오랜 전통을 지니고 있습니다.

3세기 초까지 교회에는 이 부활 축일뿐이었습니다.

부활 시기는 예수 부활 대축일부터 부활의 신비를 완성하는 성령 강림 대축일까지 50일 동안 이어집니다.

교회는 ‘파스카 시기’라고도 하는 이 부활 시기를 마치 ‘하루의 축일’ 또는 하나의 ‘큰 주일’처럼 지내는데, 예로부터 은총이 가장 많은 시기로 받아들여 왔습니다. 

초기 교회에서는 부활 축제를 부활 성야에서 시작하여 그다음 날 해가 질 때까지 가지다가 부활의 기쁨을 더욱 누리고자 ‘부활 팔일 축제’를 지내기 시작하였습니다.

여기에 또다시 부활을 기념하는 6주간의 전례가 더해져 오늘의 부활 시기가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예수 부활 대축일의 날짜는 해마다 달라지는데, 교회는 춘분이 지나고 보름날이 지난 다음에 오는 첫 주일로 결정하였습니다.

부활 시기의 특징은 ‘알렐루야’를 노래하며 전례적으로 감사와 기쁨을 드러내는 데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사순 시기에 금지했던 ‘알렐루야’와 ‘대영광송’을 다시 노래합니다.

그리고 부활 시기에는 평일에도 전례를 거행할 때마다 부활하신 주님을 상징하는 부활초를 제대 옆에 켜 놓습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1965년)의 전례 개혁 이후로는 부활 시기가 끝난 다음에도 세례 때나 장례 미사 때에 부활초를 밝히도록 하였습니다. 

부활 시기에 사제가 입는 제의의 색깔은 기쁨과 새로 태어남을 나타내는 백색입니다.


단일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