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27호 2017.01.08 3면 

부산교구,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기부

1960년대 빈민주택 사업 일환으로 건립
 세금 제외한 24억원 가난한 이웃 돕기에
 교구, 나눔 실천 특위 구성 지원 본격화

276506_8803_1.jpg
부산 해운대구 중동 ‘천주교 자선 아파트’. 부산교구는 해당 부지 보상금 전액을 이웃돕기 사업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주교)가 부산 해운대구 ‘천주교 자선 아파트(이하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전액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사용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지난 1960년대 사회복지 사업을 통해 전개했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오늘날 다시 한번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교구는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 있는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30억 원 중 세금을 제외한 24억 원 전액을 이웃돕기 사업에 사용하기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를 위해 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를 위원장으로 하는 ‘나눔 실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역사회 어려운 처지에 놓인 이들이 많은 혜택을 볼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해운대 자선 아파트는 부지 1564㎡에 2층짜리 아파트 1개 동으로 주민 35가구가 거주해왔다. 해당 부지는 지난해 9월 매각됐다. 교구는 “건립된 지 50년이 넘어 재건축이 필요한 시점이었다”며 “지상권을 가진 입주민들이 재산권 사용과 관련해 토지이용 동의를 요청해왔고, 교회정신을 가진 공동체로서 응답하기 위해 토지 보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해운대 자선 아파트는 교구 설립 초창기 빈민주택 사업을 통해 지난 1964년 준공됐다. 
건립비용은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헌금 기금으로 마련됐다. 

부산교구는 1960년부터 1966년까지 빈민주택 사업을 벌여 해운대 자선 아파트를 포함한 총 8곳의 단독주택과 아파트를 건립, 총 198세대 무주택 서민에게 제공했다. 해당 부지들은 교구 소유이지만 집과 건물은 개인 소유 형태로 이뤄져있었다.

당시 빈민주택 사업은 교구 부주교이자 중앙본당 주임이던 장병화 몬시뇰이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와 접촉하면서 시작됐다. 장 몬시뇰은 “6·25 전쟁으로 집을 잃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집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사업 취지를 설명했고, 이를 부인회 측이 흔쾌히 받아들여 당시 미화 31만 달러에 달하는 기금을 전달해왔다.

교구 재무평의회는 “교구 초창기에도 어렵고 힘든 사람들을 위해 아름다운 마음으로 자선을 베풀었다”며 “오늘날 교회 공동체도 그 정신을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준식 기자 bjs@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7 부산, 아파트 토지 보상금 전액 30억 원 가난한 이웃 위해 사용 2017.01.05 105
286 부산 새 사제 6명 배출 file 2017.01.05 327
285 천주교 부산교구, 아파트 부지매각 대금 전액 '이웃나눔' 2017.01.04 511
» 부산교구, 해운대 자선 아파트 부지 보상금 기부 file 2017.01.04 101
28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주님은 모든 민족의 군주 file 2017.01.04 49
282 토요 교회사 수강생 모집 2016.12.29 121
281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온전한 하느님의 어머니 file 2016.12.29 88
280 부산교구 김해 활천본당, 20년사 발간 file 2016.12.28 136
279 팍팍한 현실, 온기 채우는 '성탄 행사' file 2016.12.23 135
278 전공 실기 심화·전례 음악 실제 주제로 ‘제26회 겨울 음악학교’ 참가자 모집 2016.12.22 71
277 아기 예수님의 빛으로 어지러운 세상을 비추자 2016.12.22 61
276 본당 활성화 성공의 길잡이 발간 file 2016.12.22 138
275 [사제서품식] 부산교구 (6명) file 2016.12.22 275
27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구원자께서 태어나셨다” file 2016.12.21 30
273 부산교구 부주임과 보좌신부들, 사목현장 어려움 털어놓다 file 2016.12.14 477
272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 file 2016.12.14 91
271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1> 2016년 연말 대한민국에서 살아간다는 것 file 2016.12.10 156
270 [새성전 봉헌] 부산교구 범서본당, 11일 file 2016.12.09 149
269 [사목교서-부산교구] 내적 힘과 영성 지닌 친교의 공동체 이루자 2016.12.09 97
268 부산교구 석포본당 ‘사랑의 김장 담그기’ file 2016.12.07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