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한겨레 / 연합뉴스 / 조선일보 / 가톨릭평화신문 
게재 일자 2019.03.13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일본가톨릭정의평화협 ‘3·1운동’ 담화
“한반도 분단 근원에는 일제 침략”


00503510_20190312.JPG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


일본 천주교계가 일본의 침략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한국가톨릭주교회의는 12일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가 한국에 보낸 ‘3·1운동 100주년 담화’를 전했다.

담화에서 다이지 주교는 “올해 3월 1일은 일본천주교회에도 역사를 직시하고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인들의 평화를 어떻게 이룰 것인가를 다시 물어야 하는 날“이라며 “일본 천주교회는 일제강점기 한국 천주교회에 크게 관여했고, 신자들이 일본의 침략전쟁에 협력하도록 촉구한 것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1945년 해방 이후 한국전쟁과 남북분단의 근원에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의 침략정책이라는 역사가 있다”고 언급했다.

가쓰야 주교는 “한일 천주교인들은 형제자매로서 과거 일본의 가해 역사를 직시하며, 문화·종교 등 시민에 의한 다양한 교류를 돈독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것이 100년 전 조선의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들, 그리고 현재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지금 해야 할 응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3·1 독립운동으로 상징되는 식민지배로부터의 독립과 해방을 위한 한반도 국민들의 피나는 투쟁과 저항정신은 끊임없이 계승돼 최근의 촛불혁명이나 남북 평화를 위한 운동으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그는 “3·1독립선언서는 당시 한반도의 국민들뿐만 아니라, 100년 후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세계의 모든 사람이 기억하고 상기해야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국가보다도 인류, 또한 그리스도인으로서 동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기원하자”고 말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9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285
358 부산교구 평신도 희년 기념 ‘평신도 대회’ file 2018.08.02 281
357 부산교구 장재봉 신부, 매일 묵상 달력 ‘말씀 못자리’ 제작 2015.11.11 280
356 부산 성모여고, 재학생 133명 합동세례식 2015.11.05 276
355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273
354 ‘중독전문가’ 양성하는 부산가대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 file 2018.01.31 272
353 [동정] 유혜영 부회장, 부산교구 여성연합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 file 2018.01.15 271
352 제6회 문학캠프, 부산가톨릭문인협회, 20일 부산 부곡동 교리신학원 2016.08.11 271
351 교육관, 피정의 집 축복 부산 김범우순교자성지 file 2017.09.27 270
350 [우리 곁의 종교인] 원정학 교화 특수사목 신부 file 2017.02.03 270
349 부산 ‘바다의 별’ 레지아, 교구 도입 60주년 행사 file 2016.10.05 270
»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267
347 부산교구, 선교용 부채 제작 file 2016.07.13 265
346 오륜대순교자성지 전수홍 신부 "박해보다 유혹을 이기는 게 현대적 순교" 2015.11.09 265
345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264
344 교황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라" file 2019.04.23 264
343 [위령기도를]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file 2016.07.27 264
342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263
341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윤기성 신부 강연(내 마음의 수도꼭지) 2017.03.23 260
340 부산교구 주교들, 소외 청소년들과 예수님 맞이 file 2016.01.09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