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80호 2018.01.28 21면 

‘중독전문가’ 양성하는 부산가대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

“중독은 하느님과의 관계 파괴입니다”

중독, 육체·심리·영성 결합된 문제
자기 상태 인정하고 도움받아야

289724_26582_1.jpg


 

“중독전문가 양성과정은 내적성화에 필요한 심리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과정입니다.”

 
부산가톨릭대학교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는 중독은 단순히 육체의 문제가 아니라 심리와 영성의 문제가 결합된 종합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중독은 인간관계의 파괴로 인해 빚어지는 하느님과의 관계 파괴”라고 설명하며 “현대의 많은 이들이 중독으로 힘들어하고 있고 그 가족들 또한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지난해 12월 중독전문가 2급 자격증을 취득했다. 다른 교육생과 함께 1년 동안 중독에 관해 공부하며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공동의존’에 관한 것이라 전했다.

“‘공동의존’이란 가족 구성원들이 중독자에 대한 ‘비정상적인 돌봄’에서 ‘자신의 의미’를 찾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가족 모두에게 치유의 과정이 필요합니다.”

중독의 첫 번째 치료 단계는 자신의 상태를 인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많은 중독환자들이 자신의 상태를 인정하는 것에서 큰 어려움을 겪는다. 박 신부는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하느님과의 관계 회복이 우선된다”고 강조하며 “그러기 위해서 자신의 상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죄를 고백하며 하느님의 의지에 따라 살아가겠다는 결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를 위해 중독환자 혼자만의 노력이 아니라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하며 가족 모두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독은 ‘신성한 질병’이라 생각합니다. 역설적이지만 교회가 ‘죄’를 바라보는 관점과 맥락을 같이 합니다. 중독을 통해 자신의 삶에 문제가 무엇인지 깨닫고 회복을 위해 삶을 바꿔 갈 수 있다면 중독을 통해 은총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립니다. 그렇기에 그리스도인이라면 중독환자들을 배척하거나 단죄하지 말고 사랑으로 포용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연결시켜 주는 등 도움을 베풀어야 할 것입니다.”

 

신동헌 기자 david0501@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7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784
396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760
395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395
394 부산교구 평신도 희년 기념 ‘평신도 대회’ file 2018.08.02 262
393 본당순례 129곳 한달 만에 완주…“주님과 더 가까이 소통” file 2018.07.16 560
392 이주노동 신자의 ‘오아시스’ 역할…천주교의 특별한 동행 file 2018.06.25 553
391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386
390 부산교구 124개 성당 순례 첫 완주자 지체장애인 김규인씨 file 2018.06.20 388
389 부산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 file 2018.06.20 180
388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670
387 “해외서 도움받은 돈 우리가 가질 수 없어…북에도 지원금 전달되길” file 2018.05.08 581
386 천주교부산교구 나눔실천 사회복지시설 42곳 지원 2018.05.04 279
385 부산문단 거목, 행동하는 지식인 이규정 작가 별세 file 2018.04.16 539
384 "작은 부활에서 영원한 부활로" file 2018.03.30 587
383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file 2018.03.30 447
382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 서품 50주년 축하식 file 2018.03.26 402
381 “부산 순교자 8인 얼 깃든 오륜대순교자성지 힐링공간 재단장” file 2018.03.12 588
380 [포토] ‘군 의문사’ 김훈 중위 20주기 추모미사 file 2018.02.23 357
379 천주교부산교구 '뜻깊은 여정' 떠나요 file 2018.02.02 967
378 [밀양 대참사] 교황 "희생자 안식과 치유 위해 기도" file 2018.02.02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