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80호 2018.01.28 21면 

‘중독전문가’ 양성하는 부산가대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

“중독은 하느님과의 관계 파괴입니다”

중독, 육체·심리·영성 결합된 문제
자기 상태 인정하고 도움받아야

289724_26582_1.jpg


 

“중독전문가 양성과정은 내적성화에 필요한 심리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과정입니다.”

 
부산가톨릭대학교 평생교육원 원장 박종주 신부는 중독은 단순히 육체의 문제가 아니라 심리와 영성의 문제가 결합된 종합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중독은 인간관계의 파괴로 인해 빚어지는 하느님과의 관계 파괴”라고 설명하며 “현대의 많은 이들이 중독으로 힘들어하고 있고 그 가족들 또한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지난해 12월 중독전문가 2급 자격증을 취득했다. 다른 교육생과 함께 1년 동안 중독에 관해 공부하며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공동의존’에 관한 것이라 전했다.

“‘공동의존’이란 가족 구성원들이 중독자에 대한 ‘비정상적인 돌봄’에서 ‘자신의 의미’를 찾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가족 모두에게 치유의 과정이 필요합니다.”

중독의 첫 번째 치료 단계는 자신의 상태를 인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많은 중독환자들이 자신의 상태를 인정하는 것에서 큰 어려움을 겪는다. 박 신부는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하느님과의 관계 회복이 우선된다”고 강조하며 “그러기 위해서 자신의 상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죄를 고백하며 하느님의 의지에 따라 살아가겠다는 결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를 위해 중독환자 혼자만의 노력이 아니라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하며 가족 모두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독은 ‘신성한 질병’이라 생각합니다. 역설적이지만 교회가 ‘죄’를 바라보는 관점과 맥락을 같이 합니다. 중독을 통해 자신의 삶에 문제가 무엇인지 깨닫고 회복을 위해 삶을 바꿔 갈 수 있다면 중독을 통해 은총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립니다. 그렇기에 그리스도인이라면 중독환자들을 배척하거나 단죄하지 말고 사랑으로 포용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연결시켜 주는 등 도움을 베풀어야 할 것입니다.”

 

신동헌 기자 david0501@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9 부산교구 새 사제 3명 탄생, 3000여 명 축하 file 2016.01.11 407
398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389
397 부산 흰돌실버타운 ‘찍고 그리고 벚꽃’ 행사 file 2016.04.15 387
396 부산교구 울산 무거본당 설립 22주년 기념 file 2017.09.13 379
395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76
394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375
393 [독자기자석] 부산 성지성당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 2000차 주회 file 2016.10.12 373
392 설립 25주년 맞은 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장 홍경완 신부 file 2016.09.28 369
391 [포토] ‘군 의문사’ 김훈 중위 20주기 추모미사 file 2018.02.23 368
390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올 성탄 미사 진행 않기로 216년 만에 처음 2019.12.24 366
389 봄꽃 핀 부산교구청 file 2017.02.28 362
388 부산 수영본당 ‘베드로 장학회’ file 2020.06.16 358
387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357
386 [사제서품식] 부산교구 (6명) file 2016.12.22 354
385 부산 안젤리카 그레고리오 합창단 ‘성주간 전례1’ 발매 file 2016.08.17 351
384 부산 새 사제 6명 배출 file 2017.01.05 350
383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청소년사목국장 김대성 신부 file 2017.06.01 347
382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2016.07.28 343
381 [부음] 하 안토니오 몬시뇰, 한반도 평화와 가난한 이웃 위해 헌신한 벽안의 사제 file 2017.10.20 341
380 [사설] 부산교구 ‘성당홈’… 복음화 활황 기대 2017.02.28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