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8.03.30. 29면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20180329000296_0.jpg

 
천주교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바오로 주교)의 원로 사제인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76)이 올해 사제 서품을 받은 지 50주년(금경축)을 맞았다. 몬시뇰이란 칭호는 가톨릭교회의 고위 성직자에 대한 경칭으로, 교구를 갖지 않은 교황청 고위 성직자와 주교품을 받지 않은 자로서 덕망이 높은 성직자가 교황으로부터 이 칭호를 받는다.

부산 출생인 이홍기 몬시뇰은 "세월이 참 빠르다"며 초등학교 6학년 때 지금의 서울가톨릭대 계열 신학교인 당시 성신중학교로 진학하던 때를 회상했다. 가톨릭 집안의 분위기 속에서 자연스럽게 신학교를 선택하게 되었다는 이홍기 몬시뇰은 서울가톨릭대 졸업 후 로마 우르바노대학교로 유학해 1968년 졸업하면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니 올해로 신부가 된 지 50주년이 됐다.

그는 로마와 독일 유학에서 돌아온 후 천주교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겸 사무국장, 온천성당 양산성당 물금성당 광안성당 서대신성당 주임, 광주가톨릭대 교수, 부산가톨릭대 교수와 학장, 부산교구 총대리 등을 두루 역임한 뒤 좌동성당 주임을 끝으로 2008년 은퇴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50년 간의 신부 생활이 다 귀하고 소중한 순간들이지만 90년대 초 부산가톨릭대학을 창립하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한다. "광주가톨릭대 교수로 있을 때 당시 이갑수 주교의 부름을 받고 부산가톨릭대학을 처음 만들게 됐다. 설립 준비는 물론 늪과 호수를 메꿔 대학 터를 닦고, 교황청에 재정 지원을 요청하는 등 한꺼번에 모든 일을 추진하려니 힘들었지만 보람찬 날들이었다"고 회고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부산가톨릭대학 초대 학장과 3대 학장을 역임했다.

그는 예수에 대한 믿음을 중심으로 신앙생활과 사제활동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가 혼란스러울수록 신앙인들과 사제들은 신앙의 초심을 잃지 않고 순간순간을 성실히 임해야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실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비종교인이라도 사회적 양심을 갖고 살아야 올바른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천주교 부산교구는 지난 29일 오전 주교좌 남천성당에서 열린 '성유 축성 미사' 때 이홍기 몬시뇰의 사제 서품 5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식을 가졌다.

백태현 선임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9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469
418 4명의 묘는 못 찾아 가묘로 단장…부산 순교의 얼 돌아보다 file 2018.11.12 468
417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467
»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file 2018.03.30 467
415 '우암동 달동네의 성자' 하 안토니오 몬시뇰 신부, 숙환으로 선종 file 2017.10.20 465
414 [위령성월 특집] 부산교구 ‘하늘공원’서 삶과 죽음을 묵상하다 file 2017.11.03 464
413 천주교 부산교구장 손삼석 주교 “성탄절 참된 뜻은 온전히 자신 내어놓는 사랑의 실천” file 2019.12.19 463
412 부산교구 신부 한자리에 모인 날, 평범한 기름은 1년치 성유로 거듭났다 file 2016.03.26 459
411 문재인 대통령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되길” file 2018.12.26 456
410 부산 지산고 다목적강당 축복 2015.10.15 444
409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441
408 부산 메리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축복 file 2016.07.11 437
40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430
406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428
405 '영혼의 소리' 교황청 시스티나 합창단 부산 첫 공연 file 2017.06.30 428
404 성모울타리 공동체, ‘말씀과 찬양…’ 피정 2015.11.27 420
403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 서품 50주년 축하식 file 2018.03.26 419
402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418
401 「전례성가 - 화답송」 발간한 임석수 신부 file 2018.01.19 417
400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