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8.03.30. 29면 
사제 수품 50돌 이홍기 몬시뇰 "신앙인들 초심 잃지 않아야"

20180329000296_0.jpg

 
천주교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바오로 주교)의 원로 사제인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76)이 올해 사제 서품을 받은 지 50주년(금경축)을 맞았다. 몬시뇰이란 칭호는 가톨릭교회의 고위 성직자에 대한 경칭으로, 교구를 갖지 않은 교황청 고위 성직자와 주교품을 받지 않은 자로서 덕망이 높은 성직자가 교황으로부터 이 칭호를 받는다.

부산 출생인 이홍기 몬시뇰은 "세월이 참 빠르다"며 초등학교 6학년 때 지금의 서울가톨릭대 계열 신학교인 당시 성신중학교로 진학하던 때를 회상했다. 가톨릭 집안의 분위기 속에서 자연스럽게 신학교를 선택하게 되었다는 이홍기 몬시뇰은 서울가톨릭대 졸업 후 로마 우르바노대학교로 유학해 1968년 졸업하면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니 올해로 신부가 된 지 50주년이 됐다.

그는 로마와 독일 유학에서 돌아온 후 천주교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겸 사무국장, 온천성당 양산성당 물금성당 광안성당 서대신성당 주임, 광주가톨릭대 교수, 부산가톨릭대 교수와 학장, 부산교구 총대리 등을 두루 역임한 뒤 좌동성당 주임을 끝으로 2008년 은퇴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50년 간의 신부 생활이 다 귀하고 소중한 순간들이지만 90년대 초 부산가톨릭대학을 창립하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한다. "광주가톨릭대 교수로 있을 때 당시 이갑수 주교의 부름을 받고 부산가톨릭대학을 처음 만들게 됐다. 설립 준비는 물론 늪과 호수를 메꿔 대학 터를 닦고, 교황청에 재정 지원을 요청하는 등 한꺼번에 모든 일을 추진하려니 힘들었지만 보람찬 날들이었다"고 회고했다. 이홍기 몬시뇰은 부산가톨릭대학 초대 학장과 3대 학장을 역임했다.

그는 예수에 대한 믿음을 중심으로 신앙생활과 사제활동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가 혼란스러울수록 신앙인들과 사제들은 신앙의 초심을 잃지 않고 순간순간을 성실히 임해야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실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비종교인이라도 사회적 양심을 갖고 살아야 올바른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천주교 부산교구는 지난 29일 오전 주교좌 남천성당에서 열린 '성유 축성 미사' 때 이홍기 몬시뇰의 사제 서품 5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식을 가졌다.

백태현 선임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2 부산 메리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축복 file 2016.07.11 407
411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402
410 성모울타리 공동체, ‘말씀과 찬양…’ 피정 2015.11.27 394
409 "제대 꽃꽂이 단순한 장식 아냐…복음·전례의 시각적 표현" file 2017.05.27 390
408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88
40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383
406 부산교구 새 사제 3명 탄생, 3000여 명 축하 file 2016.01.11 383
405 이홍기 세례자요한 몬시뇰 서품 50주년 축하식 file 2018.03.26 376
404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71
403 부산교구 울산 무거본당 설립 22주년 기념 file 2017.09.13 366
402 부산 지산고 다목적강당 축복 2015.10.15 366
401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365
400 부산 흰돌실버타운 ‘찍고 그리고 벚꽃’ 행사 file 2016.04.15 356
399 설립 25주년 맞은 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장 홍경완 신부 file 2016.09.28 348
398 [포토] ‘군 의문사’ 김훈 중위 20주기 추모미사 file 2018.02.23 344
397 부산교구 주보 2500호 맞아 file 2018.08.02 343
396 부산교구 124개 성당 순례 첫 완주자 지체장애인 김규인씨 file 2018.06.20 341
395 「전례성가 - 화답송」 발간한 임석수 신부 file 2018.01.19 338
394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학의 길] 14. 부산가톨릭대 김영규 총장 file 2018.06.21 335
393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