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4.23 / 12면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특별 전교달 앞두고 13명 발표, 노동자 권익회복 투쟁 등 소개


국제신문_thumbnail_1.png
2009년 선종한 고(故) 김수환 추기경(사진)이 교황청이 선정한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으로 선정됐다.


 
22일 교황청 소식통에 따르면 교황청은 ‘특별 전교의 달’(올해 10월)을 앞두고 김 추기경 등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 13명을 선정해 홈페이지(www.october2019.va)를 통해 이들의 삶을 조명했다.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산하의 전교 기구(프로파간다 피데)가 게재한 김 추기경의 소개 자료에는 그가 사제의 길로 들어선 과정부터 47세에 추기경이 돼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게 된 일 등 선종하기까지 생애와 사목 활동, 철학 등이 상세히 실렸다.

교황청은 김 추기경이 인간의 존엄에 대한 확고한 긍정을 바탕으로 공동선을 추구하려는 기본 철학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또 교회는 불의와 타협하면 안 된다는 신념으로 1970년대 독재 시대에 정치적으로 탄압받는 사람들의 권리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1980년대 민주화 운동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따뜻한 성품을 지닌 김 추기경은 빈민과 사회 소외층의 한결같은 친구였으며 농민과 노동자의 권리와 이익을 위해서도 싸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수환 추기경이 1968년 서울 대교구장으로 임명됐을 때 48개 교구, 14만 명이던 신자수는 30년 뒤 그가 대교구장에서 사퇴했을 때에는 197개 교구의 121만 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밖에 김 추기경이 2009년 2월 19일 선종했을 때 그에게 애도를 표하려는 조문객으로 명동성당에 3㎞에 달하는 줄이 생겼고 장례식에서 조의를 표한 사람이 38만 7천명이었다는 사실도 소개해 한국인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받았는지도 알렸다. 김 추기경이 선교의 모범으로 선정된 것은 그에 대해 교황청이 존경을 공식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 [종교인칼럼 '빛'] 묻지 마라, 숙명이다 2015.11.09 95
27 오륜대순교자성지 전수홍 신부 "박해보다 유혹을 이기는 게 현대적 순교" 2015.11.09 225
26 부산 성모여고, 재학생 133명 합동세례식 2015.11.05 220
25 부산 가야본당 ‘문화체육의 날’ 6개월 여정 마무리 2015.11.05 68
24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민사회와 국가 2015.11.05 80
23 부산평방 가톨릭성가제 성황리에 열려 2015.10.30 97
22 부산PBC, 제2회 가톨릭성가제 본선 개최 2015.10.30 177
21 부산교구 로사사회봉사회, 제1회 로사주민대축제 열어 2015.10.30 130
20 부산 신선본당 60주년, 순례·토크음악회 등 진행 2015.10.30 74
19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0> 어머니의 사랑 2015.10.25 92
18 부산 김해 지역에 부는 선교의 바람 2015.10.22 135
17 뜨끈한 말씀의 온돌에서 몸 지지다 보면 어느새 성경 통독 2015.10.22 152
16 [사도직 현장에서] 오륜대순교자성지 2015.10.22 63
15 [사회교리 아카데미] 반대받는 표징 2015.10.20 49
14 ‘시인의 꿈’ 이룬 대학 교직원 2015.10.20 102
13 [사도직 현장에서] 순교자와 증거자 2015.10.16 57
12 부산PBC 가톨릭성가제 24일 개최 2015.10.16 82
11 부산 지산고 다목적강당 축복 2015.10.15 362
10 부산교구, 제1회 청년 참행복 축제 개최 2015.10.15 116
9 교황의 가르침, 전통 미술과 글씨로 다시 배우다 2015.10.12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