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4.23 / 12면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특별 전교달 앞두고 13명 발표, 노동자 권익회복 투쟁 등 소개


국제신문_thumbnail_1.png
2009년 선종한 고(故) 김수환 추기경(사진)이 교황청이 선정한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으로 선정됐다.


 
22일 교황청 소식통에 따르면 교황청은 ‘특별 전교의 달’(올해 10월)을 앞두고 김 추기경 등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 13명을 선정해 홈페이지(www.october2019.va)를 통해 이들의 삶을 조명했다.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산하의 전교 기구(프로파간다 피데)가 게재한 김 추기경의 소개 자료에는 그가 사제의 길로 들어선 과정부터 47세에 추기경이 돼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게 된 일 등 선종하기까지 생애와 사목 활동, 철학 등이 상세히 실렸다.

교황청은 김 추기경이 인간의 존엄에 대한 확고한 긍정을 바탕으로 공동선을 추구하려는 기본 철학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또 교회는 불의와 타협하면 안 된다는 신념으로 1970년대 독재 시대에 정치적으로 탄압받는 사람들의 권리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1980년대 민주화 운동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따뜻한 성품을 지닌 김 추기경은 빈민과 사회 소외층의 한결같은 친구였으며 농민과 노동자의 권리와 이익을 위해서도 싸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수환 추기경이 1968년 서울 대교구장으로 임명됐을 때 48개 교구, 14만 명이던 신자수는 30년 뒤 그가 대교구장에서 사퇴했을 때에는 197개 교구의 121만 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밖에 김 추기경이 2009년 2월 19일 선종했을 때 그에게 애도를 표하려는 조문객으로 명동성당에 3㎞에 달하는 줄이 생겼고 장례식에서 조의를 표한 사람이 38만 7천명이었다는 사실도 소개해 한국인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받았는지도 알렸다. 김 추기경이 선교의 모범으로 선정된 것은 그에 대해 교황청이 존경을 공식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 부산 성지 봉사자 52명 탄생 2015.11.27 160
39 [독자기자석] 부산 구봉본당, ‘상아보탑’ 쁘레시디움 2500차 주회 file 2015.11.27 67
38 [복음생각] 깨어 준비하자 / 염철호 신부 2015.11.27 71
37 성모울타리 공동체, ‘말씀과 찬양…’ 피정 2015.11.27 419
36 부산 망미본당, 12월 6일 ‘헨델의 메시아’ 전곡 공연 2015.11.27 148
35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1> 역사 바로알기 file 2015.11.23 101
34 [성서 주간] 성서 주간 담화 2015.11.20 59
33 [나의 묵주이야기] 147. 도보순례를 통한 묵주기도 제2탄의 시작 2015.11.20 147
32 부산교구 ‘문화복음화의 해’ 폐막미사 준비 장재봉 신부 2015.11.20 192
31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장에 대한 국가의 책임 2015.11.20 100
30 수능 마친 고3, 교회로 이끌 방법 없나 2015.11.14 83
29 부산교구 장재봉 신부, 매일 묵상 달력 ‘말씀 못자리’ 제작 2015.11.11 280
28 [종교인칼럼 '빛'] 묻지 마라, 숙명이다 2015.11.09 104
27 오륜대순교자성지 전수홍 신부 "박해보다 유혹을 이기는 게 현대적 순교" 2015.11.09 265
26 부산 성모여고, 재학생 133명 합동세례식 2015.11.05 274
25 부산 가야본당 ‘문화체육의 날’ 6개월 여정 마무리 2015.11.05 120
24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민사회와 국가 2015.11.05 129
23 부산평방 가톨릭성가제 성황리에 열려 2015.10.30 142
22 부산PBC, 제2회 가톨릭성가제 본선 개최 2015.10.30 223
21 부산교구 로사사회봉사회, 제1회 로사주민대축제 열어 2015.10.30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