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한겨레 
게재 일자 2019.08.15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thumbnail_3.png

 
한국의 광복절이자 가톨릭의 성모승천대축일인 15일 일본 가톨릭정의화평화협의회장 카츠야 타이치 주교(사진)가 ‘한일정부관계의 화해를 향한 담화’ 를 발표했다.

가쓰야 주교는 “현재 일본과 한국간 긴장이 심층적으로는 일본의 조선반도에 대한 식민지 지배와 그 청산 과정에서 해결되지 않은 문제에 원인이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며 “문제의 핵심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식민지지배 역사에 대한 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자세와 이에 분노하는 피해국, 한국인들 마음 사이에 벌어진 틈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양국 관계의 중심에 박혀있는 가시인 식민지 지배의 책임에 관한 애초 합의가 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정에 들어있지 않은 것, 이것이 한일관계 교착의 근원인 것”이라며 “(한일)기본조약이나 청구권협정에 집착해 해석의 막다른 골목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면 한일 간 진정한 우호 관계를 쌓아 올리기 위해 명확한 ‘식민지 지배의 청산’을 포함하는 새로운 법적 장치를 만드는 것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국인 일본을 향해서도 “일본의 많은 매스미디어는 정부의 말을 크게 전하지만 한국의 주장에 대해서는 무시하기 일쑤여서 그 결과 일본 사회 일반의 시각은 한국 정부 비판으로 기울어져 있는 듯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진리를 식별하려면 교류와 선을 촉진하는 것과 그 반대로 고립과 분열과 적대를 가져다주는 것을 가려내야 한다’고 깨우쳐 주셨듯이 우리는 선동에 현혹되지 않고 정보 진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눈을 떠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일본이 과거 침략하고 식민지 지배를 한 역사를 가진 나라에 대해서 신중한 배려가 필요하다. 문제 해결에는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를 기초로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화하는 것 이외의 길은 없다”며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지혜를 짜내 ‘이항대립’의 악순환을 벗어나 망가진 관계를 복원하는 것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1 "개개인 영적 성장 돕는 복음의 우물터로" file 2015.11.30 102
40 부산 성지 봉사자 52명 탄생 2015.11.27 159
39 [독자기자석] 부산 구봉본당, ‘상아보탑’ 쁘레시디움 2500차 주회 file 2015.11.27 67
38 [복음생각] 깨어 준비하자 / 염철호 신부 2015.11.27 71
37 성모울타리 공동체, ‘말씀과 찬양…’ 피정 2015.11.27 418
36 부산 망미본당, 12월 6일 ‘헨델의 메시아’ 전곡 공연 2015.11.27 148
35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1> 역사 바로알기 file 2015.11.23 101
34 [성서 주간] 성서 주간 담화 2015.11.20 59
33 [나의 묵주이야기] 147. 도보순례를 통한 묵주기도 제2탄의 시작 2015.11.20 147
32 부산교구 ‘문화복음화의 해’ 폐막미사 준비 장재봉 신부 2015.11.20 192
31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장에 대한 국가의 책임 2015.11.20 100
30 수능 마친 고3, 교회로 이끌 방법 없나 2015.11.14 82
29 부산교구 장재봉 신부, 매일 묵상 달력 ‘말씀 못자리’ 제작 2015.11.11 280
28 [종교인칼럼 '빛'] 묻지 마라, 숙명이다 2015.11.09 104
27 오륜대순교자성지 전수홍 신부 "박해보다 유혹을 이기는 게 현대적 순교" 2015.11.09 264
26 부산 성모여고, 재학생 133명 합동세례식 2015.11.05 274
25 부산 가야본당 ‘문화체육의 날’ 6개월 여정 마무리 2015.11.05 120
24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민사회와 국가 2015.11.05 129
23 부산평방 가톨릭성가제 성황리에 열려 2015.10.30 142
22 부산PBC, 제2회 가톨릭성가제 본선 개최 2015.10.30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