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2988호 2016.04.03. 4면 

‘해수담수 수돗물 공급’ 주민 10명 중 9명 반대
지역주민 1만6014명 투표
부산 정평위 등 교회 단체
기장읍 4투표구서 봉사

“방사능 기준치 이하라지만
장기적으로 마시면 문제돼”

P2988_2016_0403_0402.jpg

▲ 기장해수담수 공급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가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3월 21일 오전 11시 기장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장해수담수 공급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 제공)

 

방사능 오염 수돗물 공급 우려로 논란이 되고 있는 부산 기장군 해수담수 상수도화 문제에 대해 3월 19~20일 주민 찬반투표가 진행됐다. 투표 참여자 10명 중 9명은 해수담수 수돗물 공급에 반대하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기장해수담수 공급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이하 기장해수담수 관리위) 준비로 치러진 이번 투표는 총 1만6014명이 참여한 가운데 ‘공급 반대’가 1만4308명(89.3%), ‘공급 찬성’은 1636명(10.2%)으로 최종 집계됐다.

가톨릭교회도 준비와 투표소 봉사 등에 앞장서며 지역민의 고민에 동참했다. 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준한 신부)와 지역 수도회, 평신도 단체 ‘천사네’ 회원 등 가톨릭 단체는 기장읍 4투표구를 맡아 1박2일간 봉사에 나섰다.

김준한 신부는 “핵발전소 인근에서 취수한 수돗물을 아이들이 마시도록 할 수 없다며 눈물 흘리던 기장군 부모님들을 보면서 교회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도 회칙 「찬미받으소서」를 통해 물은 기본 인권임을 강조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검출된 방사능 물질이 기준치 이하라고는 하지만, 장기적으로 마실 경우 장기피폭에 해당된다”며 “무엇보다 주민들 의사를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공급이 결정된 것은 민주주의 정신에 심각하게 위배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장해수담수 관리위는 개표 결과에 따라 21일 오전 11시 기장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관리위는 “공급 반대가 89.3%로 압도적인 것은 민심이 어디에 있는지 확실하게 보여준 것”이라며 “지역 내 갈등과 대립의 해수담수 공급은 공동체 치유와 화해의 정책대안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세민 기자 (semin@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9 ‘하느님의 종’ 조제프 뷜토 신부 후손들, 선조 발자취 찾아 한국 방문 file 2016.05.06 73
138 오순절평화의마을 ‘희망의 집’ 축복 file 2016.05.06 132
137 부산 범일본당 11대 주임 뷜토 신부 증손녀, 한국서 유아세례 file 2016.05.04 99
13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file 2016.05.04 63
135 [사회교리 아카데미] 안보 소비사회 file 2016.05.04 25
134 부산 장유대청본당 다문화 한글교실 file 2016.04.27 125
13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예수님의 말씀을 선포하라 2016.04.27 95
132 [사회교리 아카데미] 에너지 소비사회 file 2016.04.27 31
131 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2000여 명 참석 교구 대회 2016.04.21 243
130 28일 부산교구 오순절평화의마을 ‘희망의집’ 축복 file 2016.04.20 118
129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2016.04.20 75
128 [사회교리 아카데미] 교회 가르침으로서 사회교리 file 2016.04.20 45
127 [사회교리 아카데미] 사회문제와 그리스도인 file 2016.04.15 99
12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양떼와 착한 목자 file 2016.04.15 112
125 부산 흰돌실버타운 ‘찍고 그리고 벚꽃’ 행사 file 2016.04.15 387
124 세월호 참사 2주기, 각 교구 추모 미사 봉헌 2016.04.15 115
123 나이 많을수록 복음화율 높아져… 교회 고령화 사회보다 빨라 file 2016.04.15 64
122 “와서 보아라”… 전국 성소 주일 행사 풍성 2016.04.15 81
121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3> 찬미받으소서 2016.04.11 68
120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올바른 부활 신앙으로 순교 영성을 file 2016.04.06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