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73호 2016.07.17 

7월 22일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로 승격

주교회의 상임위, 생태환경위·전례위 총무에 이재돈·신호철 신부 각각 임명

 

한국 교회가 올해부터 7월 22일을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로 지낸다.

주교회의(의장 김희중 대주교) 상임위원회는 11일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축일 관련 고유 기도문과 축일 제정의 취지가 담긴 교황청 경신성사성의 해설 2종을 교구에 배포하기로 했다.

이는 경신성사성이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기념일(7월 22일)을 축일로 승격하는 교령을 지난 6월 3일 발표하고 고유 감사송을 보내온 데 따른 것이다. 주교회의 전례위원회가 번역한 고유 감사송은 경신성사성의 추인을 받았다.

상임위원회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회칙 「찬미받으소서」를 반포하고 9월 1일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로 제정한 것과 관련해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위원장 강우일 주교) 차원의 담화문을 발표하고 관련 세미나와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다.

상임위원회는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가 6월 17일 교황청 시성성에 하느님의 종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기적 심사 문서를 공식적으로 제출했고, 6월 21일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와 부의장 장봉훈 주교가 교황청 시성성 장관 안젤로 아마토 추기경을 만나 빠른 시복 절차를 요청했다는 보고를 들었다.

상임위원회는 또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와 전례위원회 총무로 이재돈(서울대교구) 신부와 신호철(부산교구) 신부를 각각 임명했다.

1985년 사제품을 받은 이재돈 신부는 문산ㆍ법원리ㆍ신정동본당 주임을 거쳐 2004년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에서 환경 신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가톨릭대 생명대학원 교수와 원장을 거쳐 현재 서울대교구 환경사목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1996년 사제품을 받은 신 신부는 교황청립 성 안셀모 대학에서 전례학 박사 학위를 받고 현재 부산가톨릭대 신학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남정률 기자 njyul@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1 [사회교리 아카데미] 크다 해서 좋은 것만은 아니다 file 2016.08.03 45
210 부산교구 양산청소년캠프장 개장 2016.07.28 243
209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2016.07.28 309
208 [위령기도를] 부산교구 방주섭 신부 file 2016.07.27 258
207 부산교구 ‘양산 청소년 캠프장’ 축복 file 2016.07.27 136
20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늘나라에 재물을 쌓아 둡시다 file 2016.07.27 67
205 [사회교리 아카데미] 그리스도인의 휴식과 여가 file 2016.07.27 27
204 부산 레지오 마리애 26꼬미시움, ‘10학점 이수제’ 운영 file 2016.07.20 119
20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어린아이처럼 청하십시오 file 2016.07.20 99
202 [사회교리 아카데미] 경제의 참다운 의미 file 2016.07.20 49
201 [피플&피플] 반핵부산대책위 김준한 공동대표 file 2016.07.18 82
» 7월 22일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로 승격 2016.07.14 175
199 ‘지구 살리기 실천 방안’ 책갈피 제작 2016.07.14 45
198 ‘밥밴드’ 자선음악회, 23일 2016.07.14 77
197 부산교구, 선교용 부채 제작 file 2016.07.13 253
196 [사회교리 아카데미] 경제의 참다운 의미 file 2016.07.13 30
19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좋은 몫을 택한 마리아 file 2016.07.13 182
194 "살맛나는 사회 위해 먼저 낮추고 배려하세요" file 2016.07.11 53
193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6> 고마움을 통한 화해 file 2016.07.11 79
192 친교 공동체 가꾸는 부산 장림본당 2016.07.11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