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69호 2016.06.19 

[내 마음의 북녘 본당] 신학교 폐쇄 후 인민군 징집, 1·4후퇴 때 월남

함흥교구 출신 김계춘 신부

“우리는 북녘 형제들을 너무 잊고 삽니다. 회심해야 합니다. 함흥교구에 대해, 북녘 교회에 대해 우리가 더 관심을 두고 기도해야 합니다.”

함흥교구 출신 김계춘(부산교구 원로사목자) 신부는 “이북 교우들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는 말부터 꺼냈다.

“대부분의 이북 교우들은 돌아가셨겠지만, 하나둘만이라도 살아남은 신자는 꼭 있을 것”이라며 김 신부는 “이분들을 위해 식사 기도하듯 기도해야 하고, 통일에 대비해 신학생도 더 많이 양성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신부는 1931년 12월 함흥 태생이다. 집 앞이 바로 함흥성당이었다. 어려서 선종한 부친(김태수)은 세례를 받지 못했지만, 어머니 강병순(엘리사벳)씨는 형 김은주(토마스)씨와 김 신부를 키우며 성가정을 이뤘다.

“제가 함흥본당 주임이신 엘리지오 콜러 신부님께 세례를 받은 게 1944년이에요. 그때부터 함흥 제1소학교와 제4중학교를 거쳐 1948년 9월 덕원소신학교 3학년에 편입하기까지 복사를 했어요. 마산교구 원로사목자로 있는 김덕신 신부가 같이 복사를 섰지요. 평일 미사 땐 한 사람만 복사복을 입을 수 있어서 그걸 입으려고 새벽마다 서로 경쟁했던 게 지금도 기억이 나네요. 때마침 김덕신 신부가 신학교에 가겠다고 해서 콜러 신부님께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그걸 보고 저도 샘이 나 신학교에 가겠다고 했어요. 그 덕에 제가 신부가 됐어요.”

콩기름을 짜고 남은 찌끼, 콩깻묵에 대한 추억도 전했다. 당시 일제 강점기 말엔 식량 사정이 악화해 하루 한 끼 겨우 콩깻묵(함흥에선 대두미라고 불렀다)으로 풀칠하는 정도였는데, 하루는 어머니가 “신부님께서 굶으시는 눈치”라고 말씀하시며 밥을 가져다 드리라고 해 콜러 신부에게 대두미 밥을 가져다 드렸던 기억도 전했다.

이후 어렵게 소신학교에 들어간 김 신부는 “1년 만에 신학교가 폐교된 뒤 길거리에서 잡혀 인민군 하사로 징집돼 네댓 달을 암호병으로 살다가 도망쳤다”면서 “수복 뒤 사제관 지하에서 애국지사들의 시신을 접하는가 하면 함흥인민교화소에서 순교하신 수녀님 유해를 수습하기도 했다”며 전쟁의 참상을 전했다.

김 신부는 특히 “원산 폭격 때는 바로 옆에 폭탄이 터져 죽을 뻔했는데, 신학생이어서 하느님이 살려주신 것 같다”면서 “엎드리지 않았다면 폭탄 파편에 맞아 죽을 수 있었던 체험을 하며 하느님께 다 맡겨드리는 삶을 살게 된 것 같다”고 회고했다.

이후 그는 헌병대 통역을 하던 형 덕에 미 해군 구축함을 타고 1ㆍ4후퇴 때 월남해 1960년 사제품을 받았다. 57년을 한결같이 사제로 살아온 김 신부는 “하느님 은총이 아니면 통일이 될 수는 없다”며 “북녘 형제들이 신앙의 자유를 되찾도록 열심히 기도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7 부산가톨릭대·부산외대·영산대도 연합대학 구축 file 2017.02.15 153
266 뜨끈한 말씀의 온돌에서 몸 지지다 보면 어느새 성경 통독 2015.10.22 152
265 부산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 병인년 순교 150주년 기념 특별전 2016.08.31 151
264 [새성전 봉헌] 부산교구 범서본당, 11일 file 2016.12.09 149
263 부산 장재봉 신부, 「소곤소곤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내 file 2016.05.13 149
262 어둠 속 희망 찾기 '부활' 참뜻 새긴다 file 2016.03.25 149
261 부산 성지 봉사자 52명 탄생 2015.11.27 148
» [내 마음의 북녘 본당] 신학교 폐쇄 후 인민군 징집, 1·4후퇴 때 월남 2016.06.17 145
259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44
258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 ‘세대 간 소통 특집’ 눈길 file 2019.03.06 143
257 부산교구 청소년 신앙축제 성황… 14개 팀 성가 경연 2017.08.22 143
256 국내 첫 '혼인전문성당' 부산에 건립된다 2016.05.26 143
255 [복음생각]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 염철호 신부 file 2016.03.31 142
254 부산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 file 2018.06.20 141
253 부산 망미본당, 12월 6일 ‘헨델의 메시아’ 전곡 공연 2015.11.27 141
252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140
251 “한국 평신도 희년 맞아 교구 본당순례 나설겁니다” file 2017.12.01 140
250 부산가톨릭대학교,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자매결연 봉사협약 2017.02.10 140
249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의인은 성실함으로 산다” file 2016.09.28 140
248 창문 뚫고 들어오는 '성탄빛' file 2015.12.28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