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69호 2016.06.19 

[내 마음의 북녘 본당] 신학교 폐쇄 후 인민군 징집, 1·4후퇴 때 월남

함흥교구 출신 김계춘 신부

“우리는 북녘 형제들을 너무 잊고 삽니다. 회심해야 합니다. 함흥교구에 대해, 북녘 교회에 대해 우리가 더 관심을 두고 기도해야 합니다.”

함흥교구 출신 김계춘(부산교구 원로사목자) 신부는 “이북 교우들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는 말부터 꺼냈다.

“대부분의 이북 교우들은 돌아가셨겠지만, 하나둘만이라도 살아남은 신자는 꼭 있을 것”이라며 김 신부는 “이분들을 위해 식사 기도하듯 기도해야 하고, 통일에 대비해 신학생도 더 많이 양성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신부는 1931년 12월 함흥 태생이다. 집 앞이 바로 함흥성당이었다. 어려서 선종한 부친(김태수)은 세례를 받지 못했지만, 어머니 강병순(엘리사벳)씨는 형 김은주(토마스)씨와 김 신부를 키우며 성가정을 이뤘다.

“제가 함흥본당 주임이신 엘리지오 콜러 신부님께 세례를 받은 게 1944년이에요. 그때부터 함흥 제1소학교와 제4중학교를 거쳐 1948년 9월 덕원소신학교 3학년에 편입하기까지 복사를 했어요. 마산교구 원로사목자로 있는 김덕신 신부가 같이 복사를 섰지요. 평일 미사 땐 한 사람만 복사복을 입을 수 있어서 그걸 입으려고 새벽마다 서로 경쟁했던 게 지금도 기억이 나네요. 때마침 김덕신 신부가 신학교에 가겠다고 해서 콜러 신부님께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그걸 보고 저도 샘이 나 신학교에 가겠다고 했어요. 그 덕에 제가 신부가 됐어요.”

콩기름을 짜고 남은 찌끼, 콩깻묵에 대한 추억도 전했다. 당시 일제 강점기 말엔 식량 사정이 악화해 하루 한 끼 겨우 콩깻묵(함흥에선 대두미라고 불렀다)으로 풀칠하는 정도였는데, 하루는 어머니가 “신부님께서 굶으시는 눈치”라고 말씀하시며 밥을 가져다 드리라고 해 콜러 신부에게 대두미 밥을 가져다 드렸던 기억도 전했다.

이후 어렵게 소신학교에 들어간 김 신부는 “1년 만에 신학교가 폐교된 뒤 길거리에서 잡혀 인민군 하사로 징집돼 네댓 달을 암호병으로 살다가 도망쳤다”면서 “수복 뒤 사제관 지하에서 애국지사들의 시신을 접하는가 하면 함흥인민교화소에서 순교하신 수녀님 유해를 수습하기도 했다”며 전쟁의 참상을 전했다.

김 신부는 특히 “원산 폭격 때는 바로 옆에 폭탄이 터져 죽을 뻔했는데, 신학생이어서 하느님이 살려주신 것 같다”면서 “엎드리지 않았다면 폭탄 파편에 맞아 죽을 수 있었던 체험을 하며 하느님께 다 맡겨드리는 삶을 살게 된 것 같다”고 회고했다.

이후 그는 헌병대 통역을 하던 형 덕에 미 해군 구축함을 타고 1ㆍ4후퇴 때 월남해 1960년 사제품을 받았다. 57년을 한결같이 사제로 살아온 김 신부는 “하느님 은총이 아니면 통일이 될 수는 없다”며 “북녘 형제들이 신앙의 자유를 되찾도록 열심히 기도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7 [새성당 봉헌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울산 범서본당 file 2016.12.07 180
276 부산가톨릭문인협회 신인문학상 작품 모집 2016.03.31 180
275 부산교구 용호본당, 소년 Pr. 4개 동시 창단 file 2017.01.19 179
274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 글라스] 36.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file 2016.10.20 179
273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175
272 응답하라! 주님 사랑 전할 미래의 착한 목자들 file 2017.05.12 174
271 창문 뚫고 들어오는 '성탄빛' file 2015.12.28 174
270 부산 노인대학연합회 ‘노인대학 봉사자의 날’ file 2016.10.19 173
269 부산교구 청소년 신앙축제 성황… 14개 팀 성가 경연 2017.08.22 172
26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주님께 모두 내어 맡기는 삶 file 2017.02.23 172
267 [복음생각]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 염철호 신부 file 2016.03.31 171
266 부산성모병원 10주년… 전인적 치료 노력 2016.02.18 171
265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170
264 “예수님의 은총 온누리에” 손삼석 주교 성탄 메시지 file 2018.12.24 170
263 부산교구 청소년 신앙잡지 월간 「꿈」, 창간 10주년 맞아 계간지로 재탄생 2017.03.22 170
262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69
261 부산 김해 지역에 부는 선교의 바람 2015.10.22 168
260 [새성전 봉헌] 부산교구 범서본당, 11일 file 2016.12.09 165
259 부산교구 로사사회봉사회, 제1회 로사주민대축제 열어 2015.10.30 164
258 부산교구 신학생 39명 전원, 가톨릭 농민회 언양·밀양분회서 농촌 체험 file 2016.08.25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