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가톨릭부산 2016.11.16 11:47 조회 수 : 83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20호 2016.11.20 2면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영혼의 양식인 성경으로 자비의 살 찌우길”

주교회의 성서위원회 위원장 손삼석 주교는 제32회 성서주간(11월 20~26일)을 맞아 담화를 발표, “성경은 하느님 자비의 양식”이라고 전했다.

올해 담화는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를 주제로 발표했다. 손 주교는 이 담화에서 “우리는 기도가 동반되는 성경 공부로, 성령의 은총에 힘입어 하느님을 만난다”고 강조하고, “우리 모두 하느님을 만나고 싶은 열망으로 성경을 대하면, 분명히 하느님을 뵈옵고 그 사랑과 자비에 힘입어 ‘아버지처럼 자비로이’ 우리에게 고통을 주는 이들에게까지 관대하게 자비를 베풀 수 있다”고 독려했다. 

이어 “매일 육신의 양식을 찾아먹듯, 영혼의 양식인 성경을 날마다 열심히 먹고 자비의 살을 찌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손 주교는 이에 앞서 “2016년 그리스도 왕 대축일, ‘자비의 특별 희년’이 끝나는 날에 성서주간의 시작을 맞는 우리는 보다 깊은 자비의 영성으로 성서주간을 맞이한다”면서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처럼 한 해 동안 하느님의 자비를 가득 입은 우리는 마음에서 솟아오르는 감사의 정으로, 삶 속에 담긴 하느님 자비를 구구절절 노래한다”고 말했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7 [새성당 봉헌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울산 범서본당 file 2016.12.07 165
26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인내를 갖고 기다려라 file 2016.12.07 35
265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file 2016.12.01 185
26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회개의 삶 file 2016.12.01 99
263 "집회 나가지 않아도 마음으로 촛불 든 4900만 생각하라" file 2016.11.26 227
262 성경·성체성사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2016.11.24 75
261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11
260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있어라 file 2016.11.23 93
»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2016.11.16 83
25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참된 임금 file 2016.11.16 61
257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file 2016.11.14 137
25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준비하는 삶 file 2016.11.09 76
25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죽음 그리고 부활 file 2016.11.02 113
254 알면 알수록 깊어지는 성모신심 file 2016.10.27 172
25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한없이 자비로우신 하느님 file 2016.10.26 95
252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48
251 고령화 시대 맞은 교회… 새로운 복음 선포 방법은? file 2016.10.20 125
250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 글라스] 36.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file 2016.10.20 164
249 부산 노인대학연합회 ‘노인대학 봉사자의 날’ file 2016.10.19 157
24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전교’는 우리의 사명 file 2016.10.19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