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85호 2016.10.16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학장 홍경완 신부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이 7일 설립 25년을 맞았다. 부산가대 신학대학은 이를 기념해 3일 졸업생 모교 방문, 7일 25주년 감사 미사, 8일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25주년 행사를 치른 학장 홍경완 신부를 8일 신학대학 교정에서 만났다. 

“지난해 2015년까지 19회 졸업, 296명의 사제를 배출했습니다. 25년 만에 300여 명의 사제를 양성한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자부합니다. 이 모두가 가능한 것은 전적으로 하느님 은총입니다. 더불어 부산과 마산, 두 교구민의 지속적인 기도와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겁니다. 모든 분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홍 신부는 감사 인사를 먼저 꺼내며 “부산과 마산교구 두 교구 소속 신학생들뿐임에도 많은 사제를 양성할 수 있었던 성과는 ‘열린 교육’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학교 교육의 핵심은 신학생 각자가 장단점을 스스로 인식하고, 보다 나은 방향으로 자신을 성숙시키도록 이끄는 데 있습니다. 이를 위한 최선의 길은 ‘열린 교육’이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신학교의 소신입니다. 흔히 신학교 교육하면 폐쇄성과 엄한 규율을 떠올리기에 쉽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규율과 지시 중심의 교육은 그 한계가 너무 뚜렷하며, 이 불통의 시대에 자율과 소통만이 그리스도의 참된 가치를 펼쳐낼 수 있음도 분명합니다.”

부산가대 신학대학은 신학생 인성교육의 하나로 해마다 신학교 울타리를 넘어 세상을 체험하는 ‘테마 기행’을 시행하고 있다. 선후배들이 함께 3박 4일간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삶의 자리를 체험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제 직무가 사랑의 길임을 깨닫도록 하기 위함이다. 

홍 신부는 갈수록 줄고 있는 신학교 신입 지원자에 대한 현실적 고민도 털어놓았다. “사제 성소자가 줄어들고 있고 신학교 입학생들이 급감하고 있는 것은 보편 교회가 안고 있는 심각한 고민 가운데 하나일 것”이라며 “현재 우리 학교는 신입생 전원을 수시전형으로 선발하여 입학 전부터 미리 준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사제성소가 줄어드는 것은 안타깝지만, 숫자보다 중요한 것은 예수님 닮은 착한 목자를 키워내는 일입니다. 저희는 지난 25년간 한결같이 그래 왔듯이 오직 사랑으로 그리스도의 거룩한 직무를 수행하는 그런 사제를 양성하는 일에 전념할 것입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0 부산교구 김해 활천본당, 20년사 발간 file 2016.12.28 163
279 팍팍한 현실, 온기 채우는 '성탄 행사' file 2016.12.23 166
278 전공 실기 심화·전례 음악 실제 주제로 ‘제26회 겨울 음악학교’ 참가자 모집 2016.12.22 89
277 아기 예수님의 빛으로 어지러운 세상을 비추자 2016.12.22 81
276 본당 활성화 성공의 길잡이 발간 file 2016.12.22 168
275 [사제서품식] 부산교구 (6명) file 2016.12.22 353
27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구원자께서 태어나셨다” file 2016.12.21 55
273 부산교구 부주임과 보좌신부들, 사목현장 어려움 털어놓다 file 2016.12.14 521
272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 file 2016.12.14 127
271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1> 2016년 연말 대한민국에서 살아간다는 것 file 2016.12.10 201
270 [새성전 봉헌] 부산교구 범서본당, 11일 file 2016.12.09 167
269 [사목교서-부산교구] 내적 힘과 영성 지닌 친교의 공동체 이루자 2016.12.09 109
268 부산교구 석포본당 ‘사랑의 김장 담그기’ file 2016.12.07 88
267 [새성당 봉헌 축하합니다] 부산교구 울산 범서본당 file 2016.12.07 185
26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인내를 갖고 기다려라 file 2016.12.07 80
265 [새 성전 봉헌을 축하드립니다] 한국순교복자빨마수녀회 달밭골 교우촌 기념 성당 file 2016.12.01 193
264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회개의 삶 file 2016.12.01 107
263 "집회 나가지 않아도 마음으로 촛불 든 4900만 생각하라" file 2016.11.26 236
262 성경·성체성사 통해 하느님께 더 가까이! 2016.11.24 82
261 암송 대회·성경 필사 전시 등 펼쳐 file 2016.11.24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