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4.23 / 12면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특별 전교달 앞두고 13명 발표, 노동자 권익회복 투쟁 등 소개


국제신문_thumbnail_1.png
2009년 선종한 고(故) 김수환 추기경(사진)이 교황청이 선정한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으로 선정됐다.


 
22일 교황청 소식통에 따르면 교황청은 ‘특별 전교의 달’(올해 10월)을 앞두고 김 추기경 등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 13명을 선정해 홈페이지(www.october2019.va)를 통해 이들의 삶을 조명했다.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산하의 전교 기구(프로파간다 피데)가 게재한 김 추기경의 소개 자료에는 그가 사제의 길로 들어선 과정부터 47세에 추기경이 돼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게 된 일 등 선종하기까지 생애와 사목 활동, 철학 등이 상세히 실렸다.

교황청은 김 추기경이 인간의 존엄에 대한 확고한 긍정을 바탕으로 공동선을 추구하려는 기본 철학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또 교회는 불의와 타협하면 안 된다는 신념으로 1970년대 독재 시대에 정치적으로 탄압받는 사람들의 권리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1980년대 민주화 운동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따뜻한 성품을 지닌 김 추기경은 빈민과 사회 소외층의 한결같은 친구였으며 농민과 노동자의 권리와 이익을 위해서도 싸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수환 추기경이 1968년 서울 대교구장으로 임명됐을 때 48개 교구, 14만 명이던 신자수는 30년 뒤 그가 대교구장에서 사퇴했을 때에는 197개 교구의 121만 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밖에 김 추기경이 2009년 2월 19일 선종했을 때 그에게 애도를 표하려는 조문객으로 명동성당에 3㎞에 달하는 줄이 생겼고 장례식에서 조의를 표한 사람이 38만 7천명이었다는 사실도 소개해 한국인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받았는지도 알렸다. 김 추기경이 선교의 모범으로 선정된 것은 그에 대해 교황청이 존경을 공식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1 부산 수영본당 ‘베드로 장학회’ file 2020.06.16 132
460 종이 명패 붙이고 신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미사 file 2020.04.02 1195
459 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file 2020.04.02 2010
458 천주교 부산교구, 코로나 성금 5000만원 file 2020.04.01 471
457 부울경 4년제 취업률 부산가톨릭대 1위 file 2020.01.14 623
456 부산가톨릭대, 금정구 중·고생 학부모 대상 상담 프로그램 운영 file 2020.01.13 699
455 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file 2019.12.24 1025
454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올 성탄 미사 진행 않기로 216년 만에 처음 2019.12.24 360
453 천주교 부산교구장 손삼석 주교 “성탄절 참된 뜻은 온전히 자신 내어놓는 사랑의 실천” file 2019.12.19 457
452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348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270
450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222
449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138
448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76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511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385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1073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463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370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