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4.23 / 12면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특별 전교달 앞두고 13명 발표, 노동자 권익회복 투쟁 등 소개


국제신문_thumbnail_1.png
2009년 선종한 고(故) 김수환 추기경(사진)이 교황청이 선정한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으로 선정됐다.


 
22일 교황청 소식통에 따르면 교황청은 ‘특별 전교의 달’(올해 10월)을 앞두고 김 추기경 등 선교의 모범이 되는 증인 13명을 선정해 홈페이지(www.october2019.va)를 통해 이들의 삶을 조명했다.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산하의 전교 기구(프로파간다 피데)가 게재한 김 추기경의 소개 자료에는 그가 사제의 길로 들어선 과정부터 47세에 추기경이 돼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게 된 일 등 선종하기까지 생애와 사목 활동, 철학 등이 상세히 실렸다.

교황청은 김 추기경이 인간의 존엄에 대한 확고한 긍정을 바탕으로 공동선을 추구하려는 기본 철학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또 교회는 불의와 타협하면 안 된다는 신념으로 1970년대 독재 시대에 정치적으로 탄압받는 사람들의 권리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1980년대 민주화 운동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따뜻한 성품을 지닌 김 추기경은 빈민과 사회 소외층의 한결같은 친구였으며 농민과 노동자의 권리와 이익을 위해서도 싸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수환 추기경이 1968년 서울 대교구장으로 임명됐을 때 48개 교구, 14만 명이던 신자수는 30년 뒤 그가 대교구장에서 사퇴했을 때에는 197개 교구의 121만 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밖에 김 추기경이 2009년 2월 19일 선종했을 때 그에게 애도를 표하려는 조문객으로 명동성당에 3㎞에 달하는 줄이 생겼고 장례식에서 조의를 표한 사람이 38만 7천명이었다는 사실도 소개해 한국인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받았는지도 알렸다. 김 추기경이 선교의 모범으로 선정된 것은 그에 대해 교황청이 존경을 공식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35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302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198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171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169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25
440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164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392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402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42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24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36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165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156
432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113
431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153
430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135
429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395
»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file 2019.04.23 259
427 교황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라" file 2019.04.23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