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15호 2016.10.16 22면 

[독자기자석] 부산 성지성당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 2000차 주회

275249_6310_1.jpg


부산교구 성지본당(주임 윤정환 신부) 설립 후 처음으로 창단된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단장 김중호)이 2000차 주회를 맞아 그동안 걸어온 여정에 기쁨과 감사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8월 18일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은 2000차 주회를 진행한 뒤 본당 공동체와 함께 축하모임을 열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은 1978년 성지본당이 서면본당에서 분리돼 설립된 지 불과 32일 만에 창단된 성지본당 최초의 쁘레시디움이다. 본당의 38년 역사와 함께한 다락방의 성모는 본당의 레지오 발전에 중심 역할을 했다. 다락방의 성모 창단 뒤 연이어 2개의 쁘레시디움이 창단됐으며 1년 뒤엔 다락방의 성모에서 중년남성 쁘레시디움 한 팀이 분가하기도 했다. 다락방의 성모는 현재 성지본당 소속 쁘레시디움이 37팀에 이르기까지 본당의 레지오 마리애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2000차 주회를 하기까지 38년 동안 다락방의 성모에는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창단 직후엔 아직 성당 건축이 이루어지지 않아 사제관 집무실에서 회합을 했고 2000년에는 22년 동안 사용했던 호칭 ‘종도의 모후’가 현재의 ‘다락방의 성모’로 바뀌는 큰 변화가 있었다. 또한 쁘레시디움에서 활동했던 두 명의 단장을 비롯한 몇몇 형제들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는 슬픔을 겪기도 했다.

2000차 주회를 마친 뒤 교육관에서 열린 축하모임에서는 본당 주임 신부, 보좌신부, 수도자를 비롯한 교우들이 참석해 함께 기쁨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단원들은 3000차 주회를 바라보며 더욱 열정적인 성모님의 군대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부산 성지본당 박재관 안토니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7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0> 모든 것보다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 file 2016.11.14 151
25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늘 깨어 준비하는 삶 file 2016.11.09 83
25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죽음 그리고 부활 file 2016.11.02 120
254 알면 알수록 깊어지는 성모신심 file 2016.10.27 190
253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한없이 자비로우신 하느님 file 2016.10.26 104
252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54
251 고령화 시대 맞은 교회… 새로운 복음 선포 방법은? file 2016.10.20 132
250 [치유의 빛 은사의 빛 스테인드 글라스] 36.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 성당 스테인드글라스 file 2016.10.20 179
249 부산 노인대학연합회 ‘노인대학 봉사자의 날’ file 2016.10.19 173
24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전교’는 우리의 사명 file 2016.10.19 45
247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9> 참평화가 흐르는 채널인 우리 file 2016.10.17 120
» [독자기자석] 부산 성지성당 ‘다락방의 성모’ 쁘레시디움 2000차 주회 file 2016.10.12 343
245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우리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으신다 file 2016.10.12 78
244 부산가톨릭대 지방대학특성화(CK-1) 설명회 및 사업단 선포식 file 2016.10.07 244
243 설립 25주년 학술 심포지엄, 8일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2016.10.06 114
242 부산 ‘바다의 별’ 레지아, 교구 도입 60주년 행사 file 2016.10.05 269
241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께 얼마나 충실한가 file 2016.10.05 91
240 설립 25주년 맞은 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장 홍경완 신부 file 2016.09.28 355
239 부산가톨릭대 신학대, 3일 설립 25주년 행사 2016.09.28 213
238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의인은 성실함으로 산다” file 2016.09.28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