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2015. 10. 18발행 [1335호] 
[사도직 현장에서] 순교자와 증거자
 
전수홍 신부(부산교구 오륜대순교자성지 담당)


순교의 교회법적 의미는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을 위해서 또는 하느님을 향한 덕행을 위해 자진해서 죽음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순교자로 확인되려면 △박해자를 밝혀야 하고 △박해자가 신앙의 증오를 어떻게 가졌는지 △신앙인이 어떻게 신앙을 증언했는지 △신앙인이 어떻게 죽었는지(참수형, 총살형, 독극물형, 전기 충격 등)를 밝혀야 한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순교자의 영웅적인 성덕 평판(생애와 활동, 순교와 그 표징들)이 따라야 한다. 따라서 교회는 무명의 순교자들을 시성하지 않는다. 이러한 교회법적 요건을 갖출 때 순교자는 복자 반열에 오를 요건이 갖추어지는 것이다.

한편 증거자는 순교는 하지 않았으나 박해에 굴하지 않고 신앙을 용감하게 지킨 사람으로서 복자 반열에 오르기 위해서는 먼저 ‘삶의 성성(聖性)’, 곧 ‘영웅적인 덕’의 확인이 요구된다. ‘신ㆍ망ㆍ애’와 같은 향주삼덕이나 지혜, 정의, 절제, 용기와 같은 사추덕 그리고 교만, 인색, 음욕, 분노, 질투, 탐욕, 나태와 같은 칠죄종을 극복하는 칠극 같은 것이 ‘삶의 성성’에 해당된다고 하겠다.

또한 증거자의 뛰어난 성덕에 영웅적인 평판도 따라야 한다. 그리고 증거자들에게 또 하나의 중요한 시복 요건은 초자연적인 기적이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시복을 위한 기적 심사는 주로 치유와 관련된 기적이 대부분이다. 그리고 기적으로 확인되려면 목격 증인과 보조 증인의 도움이 있어야 하며 신학자들만이 아니라 의학자들의 판정도 따라야 한다. 오늘날 시복 요건으로는 하나의 기적 확인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순교자의 경우는 기적 심사가 관면된다는 점이 큰 차이라고 할 수 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 부산 신선본당 60주년, 순례·토크음악회 등 진행 2015.10.30 109
19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0> 어머니의 사랑 2015.10.25 142
18 부산 김해 지역에 부는 선교의 바람 2015.10.22 179
17 뜨끈한 말씀의 온돌에서 몸 지지다 보면 어느새 성경 통독 2015.10.22 207
16 [사도직 현장에서] 오륜대순교자성지 2015.10.22 107
15 [사회교리 아카데미] 반대받는 표징 2015.10.20 128
14 ‘시인의 꿈’ 이룬 대학 교직원 2015.10.20 144
» [사도직 현장에서] 순교자와 증거자 2015.10.16 96
12 부산PBC 가톨릭성가제 24일 개최 2015.10.16 126
11 부산 지산고 다목적강당 축복 2015.10.15 440
10 부산교구, 제1회 청년 참행복 축제 개최 2015.10.15 156
9 교황의 가르침, 전통 미술과 글씨로 다시 배우다 2015.10.12 134
8 협력사목 시행, 부산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 2015.10.08 287
7 부산교구, ‘한 본당 두 주임’ 협력사목 제도 시행 2015.10.08 505
6 부산, 한 본당 두 주임 ‘협력사목’ 시대 열다 2015.10.08 224
5 [종교인칼럼 '빛'] 보든 안 보든 2015.10.04 75
4 [브리핑] 부산가톨릭센터,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전 2015.10.04 85
3 교황 사랑의 메시지, 가슴에 다시 새긴다 2015.10.04 73
2 [사도직 현장에서] 성지순례는 ‘회심의 여정’ 2015.10.04 39
1 [저자와의 만남] 성경통독 안내서 「말씀 온돌에서 아흐레 지지기」 펴낸 장재봉 신부 2015.10.04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