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종섭 신부(장유대청성당 주임)
루카 4, 21-30

 

 

 

하느님 은총을 마음껏 누리면서 살아갑시다

오종섭 토마스아퀴나스 신부 / 장유대청성당 주임

  본당 신부로서 신자들과 함께 지내다 보면 문득문득 깨닫게 되는 것이, 하느님 집, 그러니까 성당에서는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그저‘하느님께서는 우리가 하는 기도를 다 들어주신다’는 식으로 말하면‘눈빛 흐린 성직자가 하는 식상한 강론’에서나 듣게 되는 그저 그런 이야기처럼 여겨집니다. 그러나 세상에서는 그 어디에도 의지할 때가 없는 사람들이 성당을 찾아 어떻게든 살아 보려고 하느님을 붙잡고 하루하루 안간힘을 쓰면서 사시는 모습을 볼 때나, 희망 없는 눈빛으로 성당을 찾은 신자분들이 점점 밝아지는 모습을 보일 때, 아이들 때문에 신앙생활을 다시 시작하면서 화목해지는 가족들을 보게 되면, 흔히 우리들이 이야기하는 기적 같은 것은 없어도, 성당에서는 좋은 일이 참 많이 일어난다는 것을 느낍니다. 우리가 무엇을 알아서 하느님께 그 청을 드리는 것이 아니라 그저 하느님을 바라보고 섬기기만 하면 그게 무엇이 될지 지금은 알지 못하지만, 분명히 우리들에게 좋은 일을 하느님께서 알아서 해 주신다는 것, 그리고 성당에 다니다 보면, 누군가에게 일어나는 그런 좋은 일들을 많이 목격할 수 있다는 것은 사제로 살아가면서 느끼는 사소하면서도 큰 보람이기도 하고 성당을 찾는 사람들에게 자신 있게 해 줄 수 있는 말이 됩니다.“하느님 열심히 한번 섬기면서 살아보소,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겁니다.”라고 말입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소위 하느님의 은총에 대해 알고 있다는 사람들이 들으면 기분 나쁜 말씀을 하십니다. 하느님의 은총을 통해 생기는 좋은 일이 하느님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일어나는데, 정작 하느님의 은총을 늘 입에 달고 다니는 사람들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입니다. 


  제가 앞서‘눈빛 흐린 성직자가 하는 식상한 강론’에 대해서 말씀드렸습니다만‘눈빛 흐린 신자들이 하는 식상한 삶’이라는 말도 성립이 될 것입니다. 하느님의 은총은 우리들 각자에게 맞는 좋은 일들을 만들기 위해 생생하게 살아서 우리 곁에 있는데, 정작 그것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눈빛이 흐려져서 그것을 알지 못하고, 그저 그런 식상한 것으로만 치부한다면, 하느님 은총을 입에는 달고 지내지만, 정작 그 은총이 주는 좋은 일은 결코 그런 사람들에게 일어나지 않을뿐더러 일어나더라도 못 느끼고 지나쳐 버릴 수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늘 눈을 크게 뜨고 늘 우리에게 생생하게 전해지는 하느님의 은총을 직접 몸으로 누리면서 살아가도록 합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2 3월 26일 부활 성야 - 홍영택 신부 2016.03.25 208
171 3월 25일 주님 수난 성금요일 - 홍영택 신부 2016.03.25 214
170 3월 24일 성주간 목요일 - 홍영택 신부 2016.03.24 112
169 3월 23일 성주간 수요일 - 홍영택 신부 2016.03.23 214
168 3월 22일 성주간 화요일 - 김두유 신부 2016.03.22 108
167 3월 21일 성주간 월요일 - 김두유 신부 2016.03.21 127
166 3월 20일 주님 수난 성지 주일 - 김두유 신부 2016.03.18 151
165 3월 19일 한국 교회의 공동 수호자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 - 김진수 신부 2016.03.18 78
164 3월 18일 사순 제5주간 금요일 - 김진수 신부 2016.03.18 90
163 3월 17일 사순 제5주간 목요일 - 김진수 신부 2016.03.17 152
162 3월 16일 사순 제5주간 수요일 - 김진수 신부 2016.03.16 117
161 3월 15일 사순 제5주간 화요일 - 송제호 신부 2016.03.15 110
160 3월 14일 사순 제5주간 월요일 - 송제호 신부 2016.03.14 84
159 3월 13일 사순 제5주일 - 송제호 신부 2016.03.11 115
158 3월 12일 사순 제4주간 토요일 - 박종민 신부 2016.03.11 37
157 3월 11일 사순 제4주간 금요일 - 박종민 신부 2016.03.11 21
156 3월 10일 사순 제4주간 목요일 - 박종민 신부 2016.03.10 69
155 3월 9일 사순 제4주간 수요일 - 박종민 신부 2016.03.09 52
154 3월 8일 사순 제4주간 화요일 - 한윤식 신부 2016.03.08 109
153 3월 7일 사순 제4주간 월요일 - 한윤식 신부 2016.03.07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