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일 신부(서면성당 주임)
루카 2,41-52
 

 

함께하는 밥상공동체

고원일 안드레아 신부 / 서면성당 주임

  가족, 가정이란 말을 들으면 어릴 적 한 식탁에 모여 함께 밥을 나누던 모습이 따뜻한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가족의 행복, 가족의 웃음을 포기하고 살아온 가정은 없습니다. 누구나 살아가는 목적의 제일 처음에 두는 것이 가족입니다.


   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가족의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옛날보다 경제적으로 풍요로워진 것은 사실인데 경제적인 풍요를 지키기 위해 더 소중한 것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풍요를 위해서 각자 편한 시간에 따로 밥을 먹고 따로 시간을 가지고 가족의 대화는 이벤트가 됩니다. 자식들에게는 부모님이 있는 집보다 빈 집이 더 편하게 느껴지는 그런 가족이 되어 버렸습니다.


   자녀가 공부에 재능이 있다 생각되거나, 반대로 현실에서 경쟁력이 떨어진다 생각되면 그 자녀를 위해 유학을 보냅니다. 가족은 이별하게 됩니다. 기러기가 되고 펭귄이 됩니다. 자식들의 장래를 위해서 가족은 흩어져 살아가게 됩니다. 최선의 방법이라 생각하고 선택한 방법이겠지만 함께하는 가족보다 더 중요한 결정이었는지는 계속해서 돌아보게 되는 아쉬움입니다.


   오늘의 가정은‘함께’라는 단어가 어색한 가정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집에 살면서도 따로 살고,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가끔 연락하는 것으로 만족하는 가정, 다 이유는 있겠지만 정말 포기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손님과 같은 아버지 어머니가 아닌, 함께 밥을 먹고 살을 부대끼며 눈과 눈을 마주 보며 사랑을 나누는 아버지 어머니가 있는 가정이라 생각합니다.


   자식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눈물 흘리면서도 따끔하게 꾸짖을 수 있는 부모가 되어야 합니다. 세상살이 살아가기 힘들다고 함께하는 가정을 포기하는 삶이 되어서도 안 될 것이며, 물질적인 풍요나 특별한 이벤트에 만족하여 일상의 따뜻함을 포기하는 그런 가정 또한 안 될 일입니다.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은 마구간을 통해 시작했고, 그날로 이집트로 피신을 하였어도 그들은 함께였기에 행복했고 희망이 있었던 것입니다. 모든 가족이 함께 아침과 저녁 밥상에 둘러앉아 하루를 시작하고 하루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성가정의 시작입니다. 우리들이 지금 소중하게 생각하는 시간들이 가족들의 눈과 눈을 마주하며 함께 밥을 나누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들인지 함께 묵상하는 한 주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2 2월 5일 성녀 아가타 동정 순교자 기념일 - 이주홍 신부 2016.02.05 74
121 2월 4일 연중 제4주간 목요일 - 이주홍 신부 2016.02.04 56
120 2월 3일 연중 제4주간 수요일 - 이주홍 신부 2016.02.03 108
119 2월 2일 주님 봉헌 축일 - 오종섭 신부 2016.02.02 202
118 2월 1일 연중 제4주간 월요일 - 오종섭 신부 2016.02.01 96
117 1월 31일 연중 제4주일, 해외 원조 주일 - 오종섭 신부 2016.01.30 140
116 1월 30일 연중 제3주간 토요일 - 홍성민 신부 2016.01.30 81
115 1월 29일 연중 제3주간 금요일 - 홍성민 신부 2016.01.29 78
114 1월 28일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 - 홍성민 신부 2016.01.28 58
113 1월 27일 연중 제3주간 수요일 - 홍성민 신부 2016.01.28 70
112 1월 26일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 - 전열 신부 2016.01.26 173
111 1월 25일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 전열 신부 2016.01.25 163
110 1월 24일 연중 제3주일 - 전열 신부 2016.01.22 196
109 1월 23일 연중 제2주간 토요일 - 서현진 신부 2016.01.22 69
108 1월 22일 연중 제2주간 금요일 - 서현진 신부 2016.01.22 39
107 1월 21일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 서현진 신부 2016.01.21 62
106 1월 20일 연중 제2주간 수요일 - 서현진 신부 2016.01.20 78
105 1월 19일 연중 제2주간 화요일 - 원정학 신부 2016.01.19 77
104 1월 18일 연중 제2주간 월요일 - 원정학 신부 2016.01.18 67
103 1월 17일 연중 제2주일 - 원정학 신부 2016.01.15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