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경 신부(농촌사목/길천공소)
루카 15,1-32

 

아버지의 사랑 보다는 재물과 잔치가 좋은 신앙인

 

김효경 신부 / 농촌사목(길천공소)

 

오늘 복음의 되찾은 아들의 비유를 읽을 때면, 많은 사람들이 둘째 아들의 입장으로 우리 자신을 이입해서 알아들으려고 합니다. 우리도 둘째 아들처럼 자기의 잘못을 깨닫고 회개하여 아버지께로 돌아가야 한다는 식으로 말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고자 하는 사람은 둘째 아들이 아니라 첫째 아들입니다. 오늘 복음의 시작부분을 보면 죄인들을 가까이 하시는 예수님을 보고 투덜거리는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을 두고 하신 말씀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투덜거림이 첫째 아들에게서 나타납니다. 동생을 되찾은 아버지의 기쁨을 이해하기보다는 열심히 일한 자기에게는 잔치를 한 번도 차려주지 않았던 아버지에 대한 서운함과 화가 났던 것입니다. 첫째 아들은 아버지와 함께했던 순간들이 행복이 아니라 힘든 노동이라고 여겼고 아버지의 많은 재산을 물려받고 잔치를 벌이면서 사람들의 인정을 받는 것이 최고의 행복이라고 생각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랬기에 생각보다 일찍 돌아온 동생이 밉고 그런 동생을 위해서 큰 잔치를 마련해 주신 아버지가 원망스럽게 느껴졌겠지요.

 

그러나 동생은 자기 나름의 고생으로 말미암아 참된 행복을 알게 되었습니다. 돈이 없고 배가 고파서 불행했던 것이 아니라 아버지에게서 떠나 있었기 때문에 불행한 자신을 보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얼마나 자신을 사랑하셨는지, 자신은 그런 아버지에게 얼마나 실망을 시켜드렸는지 그리고 자신을 걱정하고 기다리실 아버지의 마음을 알고 나서는 자기도 아버지와 같은 용서와 사랑을 베푸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결심을 했을 것입니다.

 

우리들도, ‘나는 하느님의 자녀라고 자랑스럽게 내세우면서도 정작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오고자 하는 동생을 못마땅해 하는 첫째 아들과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요? 혹시나 동생이 고생을 더 뼈저리게 하지 않고 너무 일찍 돌아왔다고 불편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는 않는지요? 회개하고 돌아온 동생에 대해서 기뻐하는 아버지 마음보다는 돌아온 동생으로 말미암아 흔들릴 수 있는 내 지위를 걱정하는 옹졸한 우리는 아닌지요? 하느님 안에서 누리는 기쁨이나 신앙 안에서의 형제애 보다는 재물과 인간적인 친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첫째 아들과 같은 신앙인은 아닌지 우리 스스로를 생각해보게 하는 주님의 가르침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65 10월 12일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 김천일 신부 2019.10.11 74
1464 10월 11일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 김천일 신부 2019.10.11 42
1463 10월 10일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 김천일 신부 2019.10.10 34
1462 10월 9일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 김천일 신부 2019.10.08 75
1461 10월 8일 연중 제27주간 화요일 - 김영호 신부 2019.10.08 38
1460 10월 7일 묵주 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 김영호 신부 2019.10.07 52
1459 10월 6일 교구 수호자 묵주 기도의 복되신 동정마리아 대축일, 군인 주일 - 김영호 신부 2019.10.04 123
1458 10월 5일 연중 제26주간 토요일 - 정부원 신부 2019.10.04 74
1457 10월 4일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 - 정부원 신부 2019.10.04 43
1456 10월 3일 연중 제26주간 목요일 - 정부원 신부 2019.10.04 18
1455 10월 2일 수호천사 기념일 - 정부원 신부 2019.10.04 20
1454 10월 1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 김두완 신부 2019.10.01 85
1453 9월 30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 기념일 - 김두완 신부 2019.10.01 28
1452 9월 29일 연중 제26주일 - 김두완 신부 2019.09.27 93
1451 9월 28일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 이재화 신부 2019.09.27 58
1450 9월 27일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일 - 이재화 신부 2019.09.27 19
1449 9월 26일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 이재화 신부 2019.09.26 36
1448 9월 25일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 이재화 신부 2019.09.26 17
1447 9월 24일 연중 제25주간 화요일 - 정영한 신부 2019.09.24 73
1446 9월 23일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 정영한 신부 2019.09.23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