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신부(다대성당 주임)
마태 19,16-22




 



 

찬미예수님!

 

부산가톨릭평화방송 애청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스승님, 제가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면 무슨 선한 일을 해야 합니까?”

 

오늘 복음의 부자 젊은이가 예수님께 던진 질문입니다. 마치 샘 빠른 장사치가 흥정하듯 구원을 손에 넣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느냐고 주님께 흥정하는 듯도 들립니다.

 

스승님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면 무엇을 해야 합니까?” 그런 그에게 주님은 단호하게 말씀하십니다. “가서 너의 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 나를 따라라.” 없어지지 않을 영원한 생명을 나누도록 부름 받은 이가 그리스도인이라면 영원하지 않은 세상의 제물을 나누라고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그렇습니다. 신앙인은 하느님께 받은 자비로움과 생명을 나눌 줄 아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대가 죽어 없어지지 않는 것을 공유하고 나누라고 부름을 받았으니 하물며 사멸하는 것쯤이야 어찌 공유할 수 없겠습니까. 라고 복음의 주님은 말씀하고 계신 것입니다.

 

가진 것을 가난한 이와 나누라는 주님의 명은 뛰는 법을 알려달라는 그이에게 먼저 걷는 법을 알려주고 계신 것입니다. 그러나 영적인 앉은뱅이였던 그 부자 젊은이는 걷기도 포기한 체 자신의 자리로 돌아갑니다.

 

어쩌면 우리도 영원한 생명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내어놓지 못하는 그리고 나누지 못하는 또 다른 부자 젊은이로 주님 앞에 서 있는지도 모릅니다.

 

세상 재물에 목숨을 걸지 말고 이웃들과 기꺼이 나누라고 복음은 권고합니다. 이것이 바로 죄를 용서받는 길이며, 영원한 생명으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기 때문입니다. 초기 예루살렘 교회 공동체는 주님의 이 가르침을 받들어 실제로 나눔과 공유의 삶을 살아냈다고 사도행전은 전하고 있습니다.(사도 4)

 

아무도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다.”(마태6,24) 하셨던 주님은 오늘 복음의 부자 젊은이를 통해서 우리에게 이렇게 반문 하시는 듯합니다. 넌 영원한 생명을 위해서 무엇을 하고 있는가? 아니 영원한 생명에 관심이 있기는 하니?

 

어쩌면 우리는 지상의 목숨은 귀하게 여기면서 주님 안에서 누릴 생명에는 무관심하고 세상의 재물은 찾으면서도 하늘에서 차지하게 될 보물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는 게 더 솔직한 속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 복음의 부자 젊은이처럼 쓸쓸하고 구차한 모습으로 예수님께 등 돌리는 사람이 아니라 기꺼이 주님의 자비와 생명 그리고 우리가 가진 것을 나눌 수 있는 그런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잠시 복음 묵상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43 9월 20일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 김동근 신부 2019.09.20 35
1442 9월 19일 연중 제24주간 목요일 - 김동근 신부 2019.09.19 43
1441 9월 18일 연중 제24주간 수요일 - 김동근 신부 2019.09.18 38
1440 9월 17일 연중 제24주간 화요일 - 김효경 신부 2019.09.17 36
1439 9월 16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기념일 - 김효경 신부 2019.09.16 28
1438 9월 15일 연중 제24주일 - 김효경 신부 2019.09.11 77
1437 9월 14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 신경재 신부 2019.09.11 48
1436 9월 13일 한가위 - 신경재 신부 2019.09.11 70
1435 9월 12일 연중 제23주간 목요일 - 신경재 신부 2019.09.11 24
1434 9월 11일 연중 제23주간 수요일 - 신경재 신부 2019.09.11 23
1433 9월 10일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 권지호 신부 2019.09.10 96
1432 9월 9일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 권지호 신부 2019.09.09 60
1431 9월 8일 연중 제23주일 - 권지호 신부 2019.09.06 110
1430 9월 7일 연중 제22주간 토요일 - 김문경 신부 2019.09.06 66
1429 9월 6일 연중 제22주간 금요일 - 김문경 신부 2019.09.06 45
1428 9월 5일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 김문경 신부 2019.09.05 161
1427 9월 4일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 김문경 신부 2019.09.04 55
1426 9월 3일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학자 기념일 - 윤경철 신부 2019.09.03 47
1425 9월 2일 연중 제22주간 월요일 - 윤경철 신부 2019.09.02 54
1424 9월 1일 연중 제22주일 - 윤경철 신부 2019.08.30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