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용 신부(언양성야고보성당 주임)
루카 10,1-12.17-20



 

“평화를 빕니다.”
 

   지금은 많이 볼 수 없지만, 예전에 지하철을 타면 개신교 신자들이 “예수 천당, 불신 지옥”이라고 외치고 다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 분들을 볼 때마다 자신이 믿는 것을 전하는 것에 대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한편으로는 다들 평화롭게 가는데 방해가 된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전하는 사람의 표정을 보면 확신에 차서 자신이 믿는 바를 열심히 전하는 것이 느껴지지만, 지하철에 타고 가고 있는 많은 사람의 표정을 보면 좋지 않게 여기고 있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일흔두 명의 제자들을 파견하십니다. 또한 제자들이 어떤 각오로 가야 하며, 또 가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가르쳐주고 계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가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먼저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하고 말하여라.”(루카 10,5) 이 말씀에 따르면 복음 선포는 다른 이들에게 평화를 빌어주고 전해주는 일입니다. 제자들이 다른 이들에게 전해주어야 하는 평화는, 오늘 제2독서인 갈라티아서에서 바오로 사도가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는 어떠한 것도 자랑하고 싶지 않습니다. … 이 법칙을 따르는 모든 이들에게 … 평화와 자비가 내리기를 빕니다.”(갈라 6,14~16 참조)라고 하였듯이, 십자가를 통해 하느님께로부터 얻게 된 평화입니다.

   2천 년 전에 예수님께서 일흔 두 제자를 보내셨다면, 지금은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은 우리를 보내십니다. 다른 이들에게 복음을 전한다는 것은 이리떼 가운데의 양들처럼 어렵고 힘든 일이지만,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사명이기에 우리로서는 “어찌할 수 없는 의무”(1코린 9,16)입니다. 미사 중에 영성체를 앞두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평화를 주셨다는 것을 기억하면서 믿는 이들끼리 “평화를 빕니다.”고 인사하였다면, 미사가 끝난 다음에는 예수님께서 우리를 보내셨다는 것을 기억하면서 믿지 않는 이들에게 “평화를 빕니다.”고 인사하며 십자가를 통해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화를 전해주도록 합시다. 그렇게 노력할 때 우리의 이름이 하늘에 기록될 것입니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37 11월 1일 모든 성인 대축일 - 박상운 신부 2015.11.01 181
1436 8월 6일 연중 제18주일 - 김상효 신부 2017.08.04 180
1435 8월 7일 연중 제19주일 - 권순호 신부 2016.08.05 180
1434 4월 1일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 노지성 신부 2016.04.01 179
1433 1월 5일 주님 공현 후 화요일 - 장훈철 신부 2016.01.05 179
1432 3월 31일 사순 제4주일 - 민병국 신부 2019.03.29 178
1431 11월 16일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 김정렬 신부 2015.11.16 178
1430 8월 21일 연중 제21주일 - 김남수 신부 2016.08.19 177
1429 4월 17일 부활 제4주일 - 김기태 신부 2016.04.15 177
1428 2월 21일 사순 제2주일 - 김형길 신부 2016.02.20 177
1427 3월 18일 사순 제5주일 - 이강수 신부 2018.03.16 175
» 7월 7일 연중 제14주일 - 박정용 신부 2019.07.05 174
1425 7월 14일 연중 제15주일 - 손영배 신부 2019.07.12 173
1424 1월 26일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 - 전열 신부 2016.01.26 173
1423 7월 24일 연중 제16주간 화요일 - 박갑조 신부 2018.07.24 172
1422 5월 20일 성령 강림 대축일 - 신진수 신부 2018.05.18 172
1421 6월 4일 성령 강림 대축일 - 윤명기 신부 2017.06.02 172
1420 11월 30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 곽용승 신부 2015.11.30 172
1419 10월 28일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사도 축일 - 박채민 신부 2015.10.28 172
1418 1월 6일 주님 공현 대축일 - 강정웅 신부 2019.01.04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