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건 신부(김범우순교자성지사목)
마태 23,1-12



말씀이 내 안에서 활동하도록

  오늘 하느님께서는 기도와 생활의 일치, 말과 행동의 일치를 촉구하십니다. 교회 안에서‘가르치거나 지도하는’책임을 맡는 저 같은 사람에게 하신 말씀이라 생각됩니다. 남을 가르치거나 지도하는 사람은, 자칫하면 자만심과 위선적인 태도로 쉽게 불성실해지는 유혹을 받습니다. 이런 유혹에 빠진 지도자들에 대한 하느님의 준엄하신 꾸지람이 제1독서에 있습니다. 말라키 예언자는 사제들이 직분을 다하지 못해 이스라엘 백성이 하느님의 말씀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고, 그 결과로 이민족의 침입이라는 벌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러기에 사제들은 하느님께 용서를 청하고 새롭게 하느님의 말씀을 따라 살아가라며 경고합니다.

  복음에서도 사제들에게 경고했던 것처럼 예수님께서는 율법학자와 바리사이들의 똑같은 잘못을 꾸짖고 있습니다. 그들은 말만이 있었고, 가르치는 위치에 있는 것을 자랑하며 교만의 유혹에 빠져 실천은 행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우리도 주변에서 지도자 위치에 있는 사람들의 말과 실천이 다름을 많이 봅니다. 정치꾼들, 부패한 공무원들, 잇속만 채우는 기업가들, 말뿐인 성직자, 수도자 등이 언행일치가 되지 않아 사람들을 고통 속에 살게 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저 자신도 언행일치가 되지 않아, 신자들에게 피해를 주게 되어 반성할 때가 있습니다.

  오늘 또다시 예수님께서는 당부하십니다. 그 말씀은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수없이 들어왔던‘하느님과 형제를 섬기는 사랑을 하라’는 것입니다. 하느님을 사랑하면, 자연히 겸손한 마음이 생겨서, 이웃을 한 형제자매로 여기며 그들을 사랑하게 됩니다. 그렇게 될 때 그 사람은 하느님의 은총으로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게 됩니다.

  이런 삶의 전형적인 모습을 제2독서에서 바오로 사도가 보여줍니다. 겸손한 마음으로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의 모습을 어머니로 본 것입니다. 어머니는 자녀를 사랑하고 자녀들을 위해 희생합니다. 어머니는 온화하면서도 엄한 교사이기도 합니다. 겸손하게 전면에 나서지 않고 뒤에서 조용히 미소와 눈물로써 자녀들을 돌보아 줍니다. 그러한 어머니의 사랑은 자녀들이 그 사랑을 깨닫고 실천할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줍니다. 이처럼 어머니와 같은 겸손한 마음으로 하느님의 복음 말씀을 듣고 실천할 때, 그 복음은 말뿐이 아니라. 우리의 실생활 안에서 살아 있는 말씀으로써 사랑의 기적을 가져올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16 7월 4일 연중 제 14 주간 월요일 - 이재혁 신부 2016.07.04 132
1315 3월 10일 사순 제1주일 - 김종규 신부 2019.03.08 131
1314 10월 1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선교의 수호자) 대축일 - 박명제 신부 2017.09.29 131
1313 9월 26일 연중 제 25주간 화요일 - 이장환 신부 2017.09.26 131
1312 9월 29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 오창석 신부 2016.09.29 131
1311 11월 29일 대림 제1주일 - 곽용승 신부 2015.11.27 131
1310 10월 29일 연중 제30주간 목요일 - 박채민 신부 2015.10.29 131
1309 10월 25일 연중 제30주일 - 심원택 신부 2015.10.22 131
1308 5월 26일 부활 제6주일(청소년 주일) - 이상윤 신부 2019.05.24 130
» 11월 5일 연중 제31주일 - 한건 신부 2017.11.03 130
1306 7월 23일 연중 제16주일 - 방삼민 신부 2017.07.21 130
1305 1월 28일 설 - 차광준 신부 2017.01.26 130
1304 7월 5일 연중 제 14 주간 화요일 - 이재혁 신부 2016.07.05 130
1303 6월 23일 연중 제12주간 목요일 - 홍준기 신부 2016.06.23 130
1302 5월 12일 부활 제4주일(성소 주일) - 오창일 신부 2019.05.10 129
1301 10월 14일 연중 제28주일 - 정상천 신부 2018.10.12 129
1300 6월 11일 삼위일체 대축일 - 김현영 신부 2017.06.10 129
1299 1월 17일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 김기욱 신부 2019.01.17 128
1298 9월 10일 연중 제23주일 - 박경빈 신부 2017.09.08 128
1297 12월 21일 대림 제4주간 수요일 - 임성근 신부 2016.12.21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