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맺으시는 하느님
 

박진성 신부 / 다대성당 주임
 

   날이 저물어갈 때쯤 지난 하루를 성찰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내가 만난 ‘너’들을 떠올리게 됩니다. 이 떠올림 안에서 ‘나’는 ‘너’를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 혹은 왜 만나게 되었는지는 더 이상 중요한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하였느냐?’였습니다. 무엇을 했는지 살펴보니 ‘너’ 앞에 있었을 때 내가 어떤 반응을 보였고 어떤 태도를 취했는지 등 나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우리는 우리의 삶 속에서 ‘너’와 만나 무엇인가를 하고 있고 이 과정을 통해서 관계를 맺고 그 관계를 통해서 ‘나’를 알아갑니다.

   세례를 통하여 시작된 하느님과의 만남도 이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느님을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 왜 세례를 받았는지는 더 이상 중요한 것이 아닌 듯합니다. 중요한 것은 하느님과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느냐라는 질문입니다. 그리고 이 물음이 우리를 하느님과 관계 맺게 해주는 원천이 됩니다.

   이와 같은 하느님과 관계 맺음의 여정 중에 오늘 우리는 삼위일체 하느님을 소개받습니다. 내 앞에 계시는 분이 삼위일체 하느님이시라는 것입니다. 여기서도 앞에서와 마찬가지로 하느님께서 왜 삼위일체를 이루고 계시는지 어떻게 삼위일체를 이루시는지는 잠시 옆으로 미뤄두려고 합니다. 그렇게 ‘어떻게’와 ‘왜’를 미루고 앞에 계신 삼위일체 하느님을 바라보면 성부, 성자, 성령께서 나와 무엇을 하시려 했는지가 보입니다. 그것은 사랑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사랑이 나를 향하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 사랑은 창조 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 사랑은 우리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십자가 위에서 증명되었고 이제 성체 안에 남겨져 있습니다. 그 사랑은 영원한 것이어서 우리의 보호자, 협조자로서 우리와 지금 함께 하십니다.

   이러한 삼위일체 하느님과 관계 맺음은 이제 ‘나’를 확인하게 해 줍니다. 부족하고 나약하지만 삼위일체 하느님께서 서로 나누시는 사랑 안으로 초대받고 있는 나를 발견합니다. 또한 내가 만나게 될 이웃과 공동체를 사랑하라고 재촉받고 있는 나를 발견합니다.
   관계 속에 계신 하느님께서 우리를 관계 안으로 초대하시는 삼위일체 대축일입니다. 나와 너, 나와 공동체, 나와 하느님, 우리는 관계 안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살펴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15 8월 23일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 정철용 신부 2019.08.23 29
1414 8월 22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 정철용 신부 2019.08.22 51
1413 8월 21일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 정철용 신부 2019.08.22 27
1412 8월 20일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기념일 - 서현진 신부 2019.08.20 64
1411 8월 19일 연중 제20주간 월요일 - 서현진 신부 2019.08.19 57
1410 8월 18일 연중 제20주일 - 서현진 신부 2019.08.16 159
1409 8월 17일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 엄열 신부 2019.08.16 65
1408 8월 16일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 엄열 신부 2019.08.16 39
1407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 엄열 신부 2019.08.14 203
1406 8월 14일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 엄열 신부 2019.08.14 87
1405 8월 13일 연중 제19주간 화요일 - 오창석 신부 2019.08.13 116
1404 8월 12일 연중 제19주간 월요일 - 오창석 신부 2019.08.12 87
1403 8월 11일 연중 제19주일 - 오창석 신부 2019.08.09 167
1402 8월 10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 - 최윤호 신부 2019.08.09 78
1401 8월 9일 연중 제18주간 금요일 - 최윤호 신부 2019.08.09 49
1400 8월 8일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 최윤호 신부 2019.08.08 53
1399 8월 7일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 최윤호 신부 2019.08.07 64
1398 8월 6일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 강인구 신부 2019.08.06 107
1397 8월 5일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 강인구 신부 2019.08.05 77
1396 8월 4일 연중 제18주일 - 강인구 신부 2019.08.02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