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어와 우리밀 이야기

가톨릭부산 2015.10.08 05:42 조회 수 : 149

호수 2318호 2015.03.08 
글쓴이 조욱종 신부 

홍어와 우리밀 이야기

조욱종 신부 / 로사리오의 집 loucho2@hanmail.net

홍어 이야기는 사순절만 되면 언제나 생각난다. 홍어를 삭혀 회로도 먹고, 찜으로도 먹을 때의 그 독한 가스, 입천장 벗기는 그 화끈한 맛이란! 아아악, 비명을 지르고 싶을 지경이다. 부산에서 파는 홍어 요리들은 경상도 사람들의 입맛에 맞춰 약화시킨 것이라 그저 그런 정도이지만, 전라도의 제대로 된 홍어 맛이란 독특하다 못해 온 몸을 비틀고 정신까지 혼미하게 만든다.

그런 홍어를, 잔칫상에 빠지면 성의 없다고 욕먹을 만큼의 요리로 평가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만일 그 맛을 제대로 알려면 적어도 죽을 각오를 하고 7번은 먹어야 할 것이다. 홍어만이 아니라 우리밀 라면도 그러하다. 적어도 7번은 먹어야 우리밀의 그 순하고 은근한 맛을 이해할 수 있다. 수십 년 동안 자극적인 수입밀 라면에 길들어진 입맛을 고치는데 겨우 7번 정도라면 너무나 쉬운 주문이다. 그러하듯이 홍어의 맛을 모른 채 죽는 것보다는 죽을 각오를 하고 7번을 먹어서 드디어 그 참맛을 아는 게 차라리 낫지 않을까?

이렇듯 참으로 내공이 강한 홍어와 우리밀이다. 썩어야 제맛을 내는 홍어, 외세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남은 우리밀! 그 숱한 박해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남은 우리 한국천주교회가 바로 홍어 맛이고, 우리밀 정신이 아니던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선교하던 어느 외국인 선교사가 미국인들에게 한국교회를 이렇게 소개하였다.“한국의 속담에는 작은 고추가 맵다는 말이 있습니다. 한국천주교회는 그 작은 고추입니다.”우리 한국천주교회는 이렇듯 작지만 정말 맵다. 내공이 대단한 맛이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닐는지. 내공을 쌓아야 할 이 사순 시기, 내공이 강한 사람은 말없이 실천하며 흔들림 없이 정진한다고 했던가.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6 2350호 2015.10.18  교회의 문화역량을 위한 제언(3) - 적응(Adaption) 김상효 신부  86
15 2314호 2015.02.08  문화실조현상 김상효 신부  84
14 2328호 2015.05.17  예수님의 경제론 조욱종 신부  81
13 2349호 2015.10.11  교회의 문화역량을 위한 제언(2) - 비평 김상효 신부  79
12 2326호 2015.05.03  민주화의 거리 조욱종 신부  77
11 2348호 2015.10.04  교회의 문화역량을 위한 제언(1) - 투자의 우선 순위 김상효 신부  66
10 2313호 2015.02.01  그걸 왜 샀어?(2) 김상효 신부  66
9 2332호 2015.06.14  나쁜 문화들(2) - 감정노동 김상효 신부  65
8 2340호 2015.08.09  문화적 문화 김상효 신부  63
7 2339호 2015.08.02  문화의 산업화 김상효 신부  61
6 2322호 2015.04.05  문화적 감수성의 훈련(1) 김상효 신부  61
5 2305호 2014.12.21  그걸 왜 샀어? 김상효 신부  57
4 2324호 2015.04.19  문화적 감수성의 훈련(3) 김상효 신부  55
3 2303호 2014.12.07  문화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김상효 신부  55
2 2304호 2014.12.14  구급차와 통학버스 김상효 신부  51
1 2315호 2015.02.15  다문화의 역설 김상효 신부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