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가톨릭부산 2015.10.08 05:42 조회 수 : 81

호수 2317호 2015.03.01 
글쓴이 조욱종 신부 

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조욱종 신부 / 로사리오의 집 loucho2@hanmail.net

독일의 다카우수용소는 나치에 의한 유대인수용소 중에서 가장 먼저 생겼다. 다카우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We are not the last ones-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이런 일은 언제든지 다시 일어날 수 있으므로 결코 재발하지 않도록 그때의 참혹한 상황을 그대로 보존한다는 설명과 함께 자기경고로 새겨둔 문구이다.

다카우수용소는 마치 있는 듯 없는 듯 숨어있다.“이 엄청난 역사의 사실에 흥분하지 마세요. 냉정하게 보아야 합니다. 그래야 재발하지 않습니다.”마치 그렇게 말하듯이 말이다. 세월이 흐르면 그 참혹한 비극을 실감하지 못하겠지만 방심하면 언제라도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라고나 할까.

다카우수용소의 기록인“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라는 경고는 지금 세월호 희생자 부모 가족들의 외침과 똑같다. 그래서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과정을 결코 잊어서는 아니 되는 것이다. 세월호 뒤에 따라올 또 다른 비극적 참사를 막기 위해서라면 말이다.

죄의 결과인 비극들을 잊어서는 아니 되듯이, 우리 성당에서 우리와 함께 살다가 먼저 간 사람들의 신앙 모범도 잊어서는 아니 된다. 작지만 위대하게 살았던 신앙인들이 바로 우리 곁에 있었고 현재에도 우리와 함께 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이 힘든 세상에서 내가 갖가지 어려움을 당할 때 나를 격려해주며 동시에 부족한 나 자신을 돌아보게 해준 표지판이 아니었던가?

세월호 같은 국가적인 대참사나 개인적으로 고통스러운 일들이 생겼을 때 진정으로 이웃과 함께 하는 신앙적 자세란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신앙 모범이 필요하다. 은총의 시기인 이 사순절은 서로에게 신앙의 모범으로 격려와 희망이 필요한 때이다.“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6 2326호 2015.05.03  민주화의 거리 조욱종 신부  39
15 2324호 2015.04.19  문화적 감수성의 훈련(3) 김상효 신부  36
14 2323호 2015.04.12  문화적 감수성의 훈련(2) 김상효 신부  109
13 2322호 2015.04.05  문화적 감수성의 훈련(1) 김상효 신부  41
12 2319호 2015.03.15  수목장 관찰기 조욱종 신부  198
11 2318호 2015.03.08  홍어와 우리밀 이야기 조욱종 신부  91
» 2317호 2015.03.01  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조욱종 신부  81
9 2315호 2015.02.15  다문화의 역설 김상효 신부  15
8 2314호 2015.02.08  문화실조현상 김상효 신부  73
7 2313호 2015.02.01  그걸 왜 샀어?(2) 김상효 신부  59
6 2311호 2015.01.18  고흐의 무덤 조욱종 신부  167
5 2310호 2015.01.10  프라하와 몰다우강 조욱종 신부  157
4 2309호 2015.01.04  리지외의 데레사 조욱종 신부  131
3 2305호 2014.12.21  그걸 왜 샀어? 김상효 신부  37
2 2304호 2014.12.14  구급차와 통학버스 김상효 신부  21
1 2303호 2014.12.07  문화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김상효 신부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