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계절, 휴가

가톨릭부산 2015.10.08 05:58 조회 수 : 55

호수 2337호 2015.07.19 
글쓴이 조욱종 신부 

여행의 계절, 휴가

조욱종 신부 / 로사리오의 집 loucho2@hanmail.net

휴가차 떠나는 여행에서 우리나라의 깊은 산골을 돌아다니다 보면 우리나라는 전국 방방곡곡이 자연공원이요 편안한 쉼터임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예로부터 우리나라를 금수강산이라 했겠지. 곳곳마다 산과 산이 이어져 있으며 그 사이로 계곡이 흘러내리고 그 중심에 작은 마을들이 옹기종기 자리 잡고 있는 이 풍경에서 혹시라도 일출이나 일몰이라도 만나게 되면, 아! 우리나라 방방곡곡은 그 어느 곳이든 장관을 연출하는 자연의 신비를 과시한다. 과히 금수강산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경상도에도 사람들이 살지만 전라도에도 사람들이 살고 있음에 하느님의 공평하심을 알게 하고, 도시에도 수많은 집들이 있지만 농촌과 어촌에도 조화를 이루는 마을들이 있어 새삼 인간 삶의 선택을 생각하게 하고, 자연의 무질서 속의 질서를 보면서 인간사회의 나아갈 길을 넌지시 깨닫게 되는 여행, 여행, 여행…

여행을 하면서 알게 되는 것은 무엇일까? 그건 다른 사람들을 만나면서 나를 알게 하고, 다른 풍경들을 만나면서 내가 사는 곳을 새삼 돌아볼 수 있게 하며, 다른 것들을 통해서 나를 알도록 이끌어주는 것이 여행이다.

여행을 통해서, 사람이란 존재는 하나같이 달라 보이는데도 결국엔 다 똑같다는 사실을 깨닫는 일 또한 놀라운 감동이다. 같은 나라 같은 민족임에도 지방마다 문화의 차이는 제각각이지만 본능의 욕구에 갇힌 인간의 조건에서는 매한가지임을 깨달으면서, 바로 옆에 사는 내 이웃이 새삼 그리워지고 소중해지는 순간이 바로 그때이리라.

그러나 여행의 백미는 역시 하느님을 알게 된다는 사실이다. 장소 불문, 사람 구별 없이 어디에서나 도처에서 하느님을 만나게 되는 것이 바로 여행, 여행이더라.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309호 2015.01.04  리지외의 데레사 조욱종 신부  133
35 2310호 2015.01.10  프라하와 몰다우강 조욱종 신부  159
34 2311호 2015.01.18  고흐의 무덤 조욱종 신부  169
33 2317호 2015.03.01  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조욱종 신부  85
32 2318호 2015.03.08  홍어와 우리밀 이야기 조욱종 신부  93
31 2319호 2015.03.15  수목장 관찰기 조욱종 신부  202
30 2326호 2015.05.03  민주화의 거리 조욱종 신부  43
29 2327호 2015.05.10  부산역과 정로환 조욱종 신부  126
28 2328호 2015.05.17  예수님의 경제론 조욱종 신부  45
27 2335호 2015.07.05  문화의 뜻과 의미 조욱종 신부  341
26 2336호 2015.07.12  수호천사가 되고 싶다 조욱종 신부  71
» 2337호 2015.07.19  여행의 계절, 휴가 조욱종 신부  55
24 2344호 2015.09.06  잡초의 재발견 조욱종 신부  172
23 2345호 2015.09.13  정치적 판단, 신학적 판단 조욱종 신부  44
22 2346호 2015.09.20  반환의 주역, 순교자의 후예 조욱종 신부  73
21 2352호 2015.11.01  위령성월을 시작하며 조욱종 신부  74
20 2353호 2015.11.08  변하지 않는 것들과 변하고 마는 것들 조욱종 신부  115
19 2354호 2015.11.15  속된 표현과 상식적인 반응 조욱종 신부  267
18 2303호 2014.12.07  문화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김상효 신부  32
17 2304호 2014.12.14  구급차와 통학버스 김상효 신부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