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문화들(3) - 난 괜찮아

가톨릭부산 2015.10.08 05:56 조회 수 : 102

호수 2332호 2015.06.14 
글쓴이 김상효 신부 

나쁜 문화들(3) - 난 괜찮아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난 거기 있지 않았어.
그래서 난 괜찮아.
난 그 배에 타고 있지 않았어.
그래서 난 괜찮아.
난 위험한 그 동네에 살고 있지 않아.
하느님 감사하게도
난 괜찮아.
오늘도 드라마는 재미있고
심심한 저녁
치킨집 전화번호를 찾으며
내가 가진 38평 크기의
안전과 평화를 누릴 수 있어서
난 괜찮아.
내가 괜찮을 때까진
난 괜찮아.
남들의 괜찮지 않음을 고려할 만큼
나에겐 능력도 없고
그래서 책임도 없으니
나로서는 나의 괜찮음이
그저 고마울 뿐.
들여다볼 만큼 한가롭지도 않고
따져 물을 만큼 편협하지 않은 나는
불편부당한 사람이고
세상은 나로 인해
털끝만큼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기에
나는 오늘도 그저 열심히 사는 사람.
그래서 나도 괜찮은 사람.
괜찮을 때까진 괜찮은 사람.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309호 2015.01.04  리지외의 데레사 조욱종 신부  147
35 2310호 2015.01.10  프라하와 몰다우강 조욱종 신부  171
34 2311호 2015.01.18  고흐의 무덤 조욱종 신부  189
33 2317호 2015.03.01  우리가 마지막이 아니다 조욱종 신부  95
32 2318호 2015.03.08  홍어와 우리밀 이야기 조욱종 신부  137
31 2319호 2015.03.15  수목장 관찰기 조욱종 신부  247
30 2326호 2015.05.03  민주화의 거리 조욱종 신부  65
29 2327호 2015.05.10  부산역과 정로환 조욱종 신부  153
28 2328호 2015.05.17  예수님의 경제론 조욱종 신부  72
27 2335호 2015.07.05  문화의 뜻과 의미 조욱종 신부  360
26 2336호 2015.07.12  수호천사가 되고 싶다 조욱종 신부  91
25 2337호 2015.07.19  여행의 계절, 휴가 조욱종 신부  84
24 2344호 2015.09.06  잡초의 재발견 조욱종 신부  201
23 2345호 2015.09.13  정치적 판단, 신학적 판단 조욱종 신부  78
22 2346호 2015.09.20  반환의 주역, 순교자의 후예 조욱종 신부  95
21 2352호 2015.11.01  위령성월을 시작하며 조욱종 신부  119
20 2353호 2015.11.08  변하지 않는 것들과 변하고 마는 것들 조욱종 신부  137
19 2354호 2015.11.15  속된 표현과 상식적인 반응 조욱종 신부  291
18 2303호 2014.12.07  문화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김상효 신부  51
17 2304호 2014.12.14  구급차와 통학버스 김상효 신부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