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신부(가야성당 부주임)
루카 16,19-31




 



다시듣기가 안되시는 분은 바로듣기를 선택해주십시요



+찬미 예수님

 

평화방송 애청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가야성당 부주임 김진수 요셉 신부입니다. 오늘은 사순 제2주간 목요일입니다. 세상에는 많은 기적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기적을 원하고 특히 그들은 자신이 원하는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예를 들면, 로또가 1등 당첨되기를 간절히 바라기도 하며, 걸렸던 병에서 기적같이 깨끗이 치유되기도 원합니다. 여기서 병에 대해 몇 가지 세부 항목으로 나누어 보면, 죽을 병에 걸린 사람도 있지만 마음의 병에 아파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또 어떤 사람은 신앙적으로 흔들려서 제발 좀 주님께서 내 앞에 나타나서 한 마디 해 주시는 기적을 바라기도 합니다.

 

~강론을 계속하기에 앞서 복음관련 한 가지 짚고 넘어갈 것이 있습니다. , 부자는 지옥가고, 가난한 이는 천당간다는 이분법적인 이야기는 오늘 복음의 핵심은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신의 삶의 태도가 남을 위한 것이냐 아니냐는 것입니다. 만약 부자가 남을 위해서 살았다면 그리고 라자로가 자기만을 위해서 살았다면 그 위치가 바뀌었을 지도 모릅니다. 물론 표면적으로 물질적 풍요로움이 주님을 향한 우리의 시선을 다른 쪽으로 향하게 할 가능성 역시 경고하고 있음은 우리가 유의해야 할 것입니다.

 

다시 기적에 관해서 오늘 복음을 보시면 부자는 자신과 같은 일을 겪지 않도록 다음과 같이 아브라함에게 부탁합니다. “제발 라자로를 제 아버지 집으로 보내 주십시오. 저에게 다섯 형제가 있는데, 라자로가 그들에게 경고하여 그들만은 이 고통스러운 곳에 오지 않게 해 주십시오.” 이러한 말을 통해서 부자는 기존의 잘못된 삶의 태도를 바꾸기 위해서는 죽은 사람이 나타나서 깜짝 놀라게 하는 기적이 가장 낫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우리도 부자와 같은 경우에 처했다면 똑같이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지옥에 있는 자기 몸도 건사하기 힘든데 이승에 있는 형제들까지 생각하고 있으니 대견하기까지 합니다. 물론 이는 지옥에 가보니 정신이 번쩍 뜨여서 한 행동이라 봅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그들에게는 모세와 예언자들이 있으니 그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청을 거절합니다. 그리고 이어서 그들이 모세와 예언자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누가 다시 살아나도 믿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다시 말해서 그러한 기적을 봤다고 자신의 삶이 확 바뀌지는 않는다는 겁니다. 결국 주님의 말씀을 듣고 그에 맞추어 살아갈 때, 설사 기적이 없더라도 주님을 향해서 항상 시선을 고정할 수 있습니다. , 주님께서는 복음에 따른 충실한 삶이 기적을 갈망하는 삶보다 훨씬 유익함을 강조하셨습니다. 그렇다면 기적을 체험할 수 없느냐? 그것은 아닙니다. 오늘 이렇게 미사를 참례하고 성사생활을 하며, 복음에 맞춰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다 보면 그 속에서 보이지 않는 작은 기적들은 저절로 경험하게 됩니다.

애청자 여러분, 오늘 복음은 명백히 우리의 신앙생활에 적절한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습니다. 그것은 뭔가 놀라운 기적이 나에게 큰 감동을 주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신앙생활을 제대로 해 나갈 때 우리에게 하느님 나라가 환하게 다가오리라는 것입니다. 이를 믿고 평상심의 마음으로 열심히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66 3월 27일 사순 제3주간 수요일 - 김재현 신부 2019.03.27 68
1265 3월 26일 사순 제3주간 화요일 - 권순도 신부 2019.03.26 69
1264 3월 25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 권순도 신부 2019.03.25 81
1263 3월 24일 사순 제3주일 - 권순도 신부 2019.03.22 146
1262 3월 23일 사순 제2주간 토요일 - 김진수 신부 2019.03.22 59
1261 3월 22일 사순 제2주간 금요일 - 김진수 신부 2019.03.22 22
» 3월 21일 사순 제2주간 목요일 - 김진수 신부 2019.03.21 41
1259 3월 20일 사순 제2주간 수요일 - 김진수 신부 2019.03.20 59
1258 3월 19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 - 김상균 신부 2019.03.19 69
1257 3월 18일 사순 제2주간 월요일 - 김상균 신부 2019.03.18 69
1256 3월 17일 사순 제2주일 - 김상균 신부 2019.03.15 133
1255 3월 16일 사순 제1주간 토요일 - 표용운 신부 2019.03.15 63
1254 3월 15일 사순 제1주간 금요일 - 표용운 신부 2019.03.15 22
1253 3월 14일 사순 제1주간 목요일 - 표용운 신부 2019.03.14 67
1252 3월 13일 사순 제1주간 수요일 - 표용운 신부 2019.03.13 57
1251 3월 12일 사순 제1주간 화요일 - 김종규 신부 2019.03.12 50
1250 3월 11일 사순 제1주간 월요일 - 김종규 신부 2019.03.11 51
1249 3월 10일 사순 제1주일 - 김종규 신부 2019.03.08 130
1248 3월 9일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 김덕헌 신부 2019.03.08 63
1247 3월 8일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 김덕헌 신부 2019.03.08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