Ϲ

믿지 않는 사람들보다 못사는 교우들 탓에 축복의 하느님을 전하기 어렵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모두 잘살아야 하지 않나요?

 

모두가 잘 살게되는 것은 하느님께서 가장 원하시는 일입니다. 그럼에도 잘 산다는 것을 부자로 살아가는 일인 양 여기는 잘못을 지적해야겠군요. 잘 살고 못 사는 삶의 기준은 결코 물질적인 것이 아님에도 매양 이러하니, 정말 딱합니다. 하느님은 세상의 가난이나 고통에 무심하지 않으십니다. 그럼에도 가난과 고통을 없애지 않는 까닭을 우리는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부자와 가난한 자, 똑똑하고 잘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을 차별하고 구별하지 않으시지요. 이는 하느님의 관심사도 아니고 하느님의 관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소원은 세상의 모든 사람을 구원하는 일입니다. 만약에 부자로 살아야 천국을 갈 수 있다면, 하느님께서는 세상의 모든 사람을 부자로 살게 했을 것입니다. 머리 좋고 똑똑한 것이 구원의 조건이라면 모두를 똑똑하게 만들었을 것입니다. 삶은 천차만별의 모습으로 꾸려지지만 어느 누구도 하느님을 믿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일에서 제외되지 않습니다. 때문에 복음이며 기쁨의 메시지입니다. 가난한 사람을 무시하고, 없이 산다고 기죽이는 자세가 유일한 걸림돌입니다. 가난하고 외로운 이를 특별히 사랑하시는 그분을 속상하게 하는 못된 생각을 바꾸기 바랍니다. 하느님의 자녀에게 어울리지 않는 생각과 말투를 버리세요.


 

출처 - 가톨릭 부산 주보 2005호 2009.08.09 소곤소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 보통사람으로서 천당에 바로 갈수 있다는데 의문이 듭니다. 통상 연옥을 거쳐 천국에 가지 않나요? 가톨릭부산 2018.10.12 56
137 전례의 분향 시기와 이유가 궁금합니다. 가톨릭부산 2018.10.05 109
136 연옥은 무서운 곳인데 왜 ‘복되다’고 말합니까? 연옥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가톨릭부산 2018.09.28 206
135 성당에서 맡은 일이 버겁습니다. 시간도 능력도 모자란데 하는 수 없이 맡고 보니 겁이 납니다. 이래도 순명일까요? 가톨릭부산 2018.09.21 504
134 본당신부님이 바뀐 후에 단체 운영의 성격과 지침이 달라졌습니다. 사제에 의해서 교회 단체의 성격이 달라질 수 있나요? 가톨릭부산 2018.09.14 645
133 시어머니께서 아들 낳는 법이라며 ‘민간요법을 하라’고 권하십니다. 따라야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8.09.07 207
132 종교 신문의 묘자리 광고에서 “명당자리”라는 문구를 봅니다. 세상의 생각을 그대로 따르는 표현이 마땅치가 않습니다. 가톨릭부산 2018.08.31 240
131 묵은 신자입니다. 하지만 전례 중에 앉고 일어서는 이유를 모른채 따라서 합니다. 부끄럽지만 용기를 냈습니다. 가톨릭부산 2018.08.24 404
130 “시복 시성을 위한 도보순례”라고 적힌 조끼를 입고 도보순례를 하는 단체를 보았습니다. 시복시성이 무엇인가요? 가톨릭부산 2018.08.17 260
129 지난 호에 “기복적인 요소를 배제해야 한다”고 하셨는데 야베츠는 복을 빌어 응답받지 않았습니까? 복을 얻어 복을 끼치고 살면 좋지 않습니까? 가톨릭부산 2018.08.03 167
128 예수님께서는 가난하게 살으라고 하셨는데 장래를 위해서 저축하는 일은 괜찮은가요? 가톨릭부산 2018.07.27 215
127 황당한 질문입니다만, 조상들이 믿었던 기복적인 천지신명과 지금 우리가 믿는 하느님이 같은 하느님입니까? 가톨릭부산 2018.07.20 273
126 지난 호, 신부님의 주장은 주일헌금을 10만원씩 내자는 것이 아닌지요? 예수님께서 부자의 헌금보다 과부의 두 렙돈을 더 칭찬하셨다는 걸 잘 아실 줄로 믿습니다. 가톨릭부산 2018.07.13 590
» 믿지 않는 사람들보다 못사는 교우들 탓에 축복의 하느님을 전하기 어렵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모두 잘살아야 하지 않나요? 가톨릭부산 2018.07.06 275
124 주일 헌금 봉사자입니다. 십여 년 동안 똑같은 헌금액수가 심히 민망합니다. 주일헌금에 관한 적절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가톨릭부산 2018.06.29 490
123 창세기 1장 26절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라고 나와 있는데 하느님은 한 분이신 유일신이 아닌가요? 가톨릭부산 2018.06.22 154
122 본의 아니게 ‘나주 율리아나’를 방문했습니다. 그곳에서 제시하는 증거들을 부인하기 어려웠고, 또 성인들에게는 핍박이 가해진다는 그들의 말에 많이 혼돈스러웠습니다. 가톨릭부산 2018.06.15 539
121 일주일에 한 번씩 봉성체(奉聖體)를 오시는데 너무 자주 오니까 괜히 부담스럽습니다. 가톨릭부산 2018.06.08 312
120 혼자 세례를 받았습니다. 종교가 다른 부모님의 반대가 심한데 어찌해야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8.06.01 276
119 성시간의 의미와 자세를 알고 싶어요 가톨릭부산 2018.05.25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