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함께걷는 소공동체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호수 2474호 2018.02.04 
글쓴이 한건 신부 

우리 교구의 복자 2 - 이양등(베드로), 김종륜(루카), 허인백(야고보)
 

한건 신부 / 순교성지사목 jubo@catb.kr
 

  이양등 순교복자는 언양 죽령 교우촌의 회장이었습니다. 꿀 장사로 생계를 유지하면서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였습니다. 김종륜 순교복자는 충청도 공주에서 태어나 어릴 때 입교한 뒤, 그는 평소에 화목함을 강조하며 어느 누구와도 화목하게 지내려고 노력했습니다. 1866년 병인박해 때 박해를 피해 부모를 모시고, 상주 멍에목, 언양 간월을 거쳐 죽령 교우촌으로 이주하였습니다. 허인백 순교복자는 김해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언양으로 이주해 살다가 천주교에 입교하였습니다. 야고보는 아내와 자식들에게 교리를 가르쳤고, 특히 정결을 지키기 위해 아내와 남매처럼 살면서 겸손과 인내의 덕을 쌓았고, 자신은 고신극기하면서도 가난하고 병든 이들을 도와주었습니다. 

  이양등은 박해를 피해 죽령 교우촌으로 온 김종륜과 허인백을 맞아들이며 서로 권면하면서 신앙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나 1868년 박해가 심해지면서, 포졸들이 험난한 죽령 교우촌까지 와서 이들을 체포하였습니다. 그들은 경주 진영으로 끌려와서 혹독한 형벌을 받았지만, 천주교 서적이 있는 곳이나, 다른 신자들을 밀고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다시 울산으로 이송되어 문초와 형벌을 당했지만, 그들의 신앙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1868년 9월 14일 병영 장대에서 세 사람이 함께 참수형으로 순교하였습니다. 순교 당시에 그들은 십자성호를 긋고 예수 마리아의 이름을 크게 불렀다고 합니다.

  믿음의 해에 우리는 세 분 순교복자의 신앙의 삶을 배우고 느끼기 위해, 그들이 주님을 위해 목숨을 바쳤던 병영 순교성지나 그들이 묻혀 있는 대구 복자성당에 순례를 하며 우리 자신의 믿음을 굳건하게 만들어 봅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6 2476호 2018.02.18  부산본당 건축과 이전 file 한건 신부  6
5 2475호 2018.02.11  조조(Jozeau, Moyse 1866-1894) 신부와 부산본당 설립 한건 신부  7
» 2474호 2018.02.04  우리 교구의 복자 2 - 이양등(베드로), 김종륜(루카), 허인백(야고보) 한건 신부  9
3 2472호 2018.01.21  우리 교구의 복자 이정식(요한)과 양재현(마르티노) 1 한건 신부  19
2 2471호 2018.01.14  우리 교구 첫 신자 김범우(토마스) 순교자 한건 신부  13
1 2470호 2018.01.07  ‘믿음의 해’에 믿음의 역사를 만나자 한건 신부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