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성현 신부(대천성당 주임)
루카 2,22-40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정 성화 주간)

‘마리아와 요셉에게 순종하시며 가정생활을 거룩하게 하신 예수님...천상 가정에 들게 하소서’
  이번 한 달 우리 대천 본당 공동체는 매일 미사 전 이 기도를 바치며, 우리 모든 가정이 성가정을 본받아 주님의 뜻을 따라 살 수 있는 은총을 구했습니다.
   하지만 오손도손, 그렇게 겉으로는 별 문제 없이 살아가는 우리 모든 가정 안에도 서로 얘기를 나누다 보면 크게 다르지 않은 많은 문제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로하시거나 혹은 병원에 계신 부모 문제, 자녀 문제, 경제적인 어려움이나 부부 사이의 불화로 힘들고 어렵게 지내는 가정이 생각보다 참 많습니다.
   아마도 현대사회는 지금껏 우리가 지켜왔던 가정의 가치들을 더 빠르게 변화시켜 나갈 것만 같습니다. 그러기에 올해 들어 주님께 바치는 가정 기도가 더더욱 절실해지는 것 같습니다. 해서 우리들은 신앙을 가지고 하느님께 기도할 수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감사해야 하며, 어느 모녀의 얘기를 들려드리면서, 우리 모든 가정이 나자렛 성가정의 은총을 나누어 받기를 소망해 봅니다.
   제가 이 본당에 소임으로 와서 이 어머니에게 세례를 드린 것은 그 딸을 만나고 한 6개월 정도 지난 것 같습니다. 그 딸은 수년간 요양병원에 있는 어머니에게 조금씩 조금씩 교리를 가르치면서 기회가 되면 세례를 청할 마음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준비는 늘 되어있었지만 정작 본당신부에게 얘기를 못 하고 있었던 이유는, 어릴 적 어머니로부터 받은 상처로 인하여 평생을 원망과 미움 속에 살아 왔던 터라, 그런 어머니에게 세례의 은총이 주어지는 것을 그 딸은 도무지 받아들이기가 힘들었던 것입니다. 딸의 마지막 소망은 살아생전 어머니로부터‘미안하다’라는 그 말 한마디 듣고 싶은 것뿐이었고, 그렇게 자신에게 미안하다고 하고 나면, 자기도 어머니에게 딸로서 한 번이라도‘사랑한다’는 그 말 한마디 하고 싶은 것이 전부였는데, 그것이 그렇게 힘들었던 것입니다. 그러던 중, 이별의 시간은 조금씩 다가왔고 마침내 세례를 받은 어머니에게 그 딸이 먼저‘엄마 사랑해요’라고 말한 후 어머니한테는 이렇게 말했습니다.“저한테‘미안하다’라는 말 한 번만 해주세요”
  그렇게 첫 영성체를 하신 어머니는 다음 두 번째 성체 맛을 보지 못하고 일주일 만에 하느님께로 돌아갔습니다. 한 주간, 세상에서의 짧은 성가정이었지만, 딸의 다음과 같은 고백으로 그 모녀는 성가정의 은총을 영원히 누리게 되었습니다.
  “그 때‘엄마 사랑해요’라는 말 하지 못했으면, 죽을 때까지 후회하며 살았을 뻔 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73 12월 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 윤준원 신부 2017.12.22 695
1572 12월 24일 대림 제4주일 - 윤준원 신부 2017.12.22 479
1571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 원형준 신부 2018.08.16 442
1570 5월 8일 부활 제6주간 화요일 - 서강진 신부 2018.05.09 419
1569 12월 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 한종민 신부 2018.12.24 395
1568 12월 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 유상우 신부 2019.12.24 366
1567 12월 8일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 박채민 신부 2018.12.07 358
1566 12월 12일 대림 제2주간 토요일 - 서진영 신부 2015.12.12 349
1565 4월 21일 주님 부활 대축일 - 손삼석 주교 2019.04.19 327
» 12월 31일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 차성현 신부 2017.12.29 323
1563 4월 1일 주님 부활 대축일 - 손삼석 주교 2018.03.30 319
1562 10월 2일 연중 제27주일, 군인주일 - 박진성 신부 2016.09.30 315
1561 9월 18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 윤정현 신부 2016.09.13 314
1560 1월 3일 주님 공현 대축일 - 장훈철 신부 2015.12.31 309
1559 12월 9일 대림 제2주간 수요일 - 서진영 신부 2015.12.09 297
1558 9월 4일 연중 제23주일 -서진영 신부 2016.09.02 286
1557 10월 4일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 - 박진성 신부 2016.10.04 269
1556 12월 10일 대림 제2주간 목요일 - 서진영 신부 2015.12.10 267
1555 12월 6일 대림 제2주일, 인권 주일 - 최재현 신부 2015.12.04 264
1554 1월 1일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 최연수 신부 2019.12.31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