Ϲ

혼배미사 후에 대추나 밤을 던지며 “아들 많이 낳으라.”고 축수하는 폐백문화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외람되지 않습니까?

 

이런 행위가 자손의 복과 번영을 기원하는 마음에서라면 그릅니다. 행복은 주님과 함께 꾸며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그리스도인의 복되고 새로운 폐백문화의 건설을 제시하고 싶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되찾은 은전의 비유”를 생각해 봅니다. 그날 잃었던 은전 꾸러미는 출가하는 자녀에게 부모님이 주신 선물이었습니다. 은전 꾸러미에는 ‘많이 참고 더 사랑하며 살아갈 것’을 축원하는 의미가 있었던 것이지요. 은전을 찾기 위해 ‘샅샅이’ 집안을 뒤졌던 마음은 은전이 담고 있는 어머니의 사랑이 소중했던 까닭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주님께 혼인을 서약한 사람들입니다. 새로운 인생을 축하하고 축복하는 마음으로 기도하고 또 기도했던 손때 묻은 묵주를 선물하는 일로 새로운 폐백문화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어떨까요? 축복의 말씀에 밑줄을 그어 선물해 주는 정성은 어떨까요? 기도하며 읽었던 성경을 물려주는 일도 아름다울 것입니다. 삶의 구비마다 묵주 알에 담긴 부모님의 사랑을 느끼게 할 것이고 복음으로 전해지는 부모님의 기도가 곁을 지켜 줄 것입니다. 그 사랑과 희생의 기도를 배워서 자녀를 주님의 뜻에 합당하게 키우기도 하겠지요. 닳고 닳은 묵주가 대물림되고 세월을 담은 성경이 자손대대 이어져 읽히는 문화가 절실합니다.

 

출처 - 가톨릭 부산 주보 1959호 2008.10.05 소곤소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헌금의 적정선을 정하기가 애매합니다. 어느 정도가 적당한 것입니까? 가톨릭부산 2017.05.25 451
» 혼배미사 후에 대추나 밤을 던지며 “아들 많이 낳으라.”고 축수하는 폐백문화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외람되지 않습니까? 가톨릭부산 2017.05.18 253
80 묵주기도로 장미꽃을 바친다는 의미가 궁금합니다. 그리고 숫자가 정해진 까닭은 무엇인지요? 가톨릭부산 2017.05.11 201
79 가계 치유미사를 권유받았습니다. 조상의 죄가 정말 되물림 되나요? <2> 가톨릭부산 2017.05.04 277
78 가계 치유미사를 권유받았습니다. 조상의 죄가 정말 되물림 되나요? <1> 가톨릭부산 2017.04.27 272
77 나쁜 꿈을 꾸면 종일 언짢아집니다. 꿈 해몽에 집착하는 버릇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가톨릭부산 2017.04.20 181
76 아파트 부녀회가 ‘아파트 가격 담합’을 제안하는데 거부하기가 어렵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7.04.13 151
75 주일학교 어린이가 “마귀가 마음을 유혹할 때 어떻게 해야 하죠?”라고 물어 왔습니다. 무엇이라고 답을 주어야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7.04.01 218
74 본당 신부님의 ‘아닌 모습’ 때문에 신앙에 회의가 옵니다. 가톨릭부산 2017.03.24 789
73 묵주기도 중에, 묵주 알을 헤는 일과 기도가 어긋나기 일쑤입니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가톨릭부산 2017.03.16 207
72 미사에 참석하는 신자들의 차림새에 정성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안타깝습니다. 가톨릭부산 2017.03.09 411
71 하느님은 사랑이신데 굳이 지옥을 만드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가톨릭부산 2017.03.02 267
70 가톨릭교회가 술이나 담배를 허용하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가톨릭부산 2017.02.23 479
69 피할 수 없는 사정으로 낙태를 택하는 일도 죄인가요? 가톨릭부산 2017.02.14 386
68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가톨릭부산 2017.02.07 160
67 전교하기 위해서 힘껏 돕고 사랑했던 이웃에게 냉대를 당하고보니 너무 실망스럽습니다. 그만두어야겠지요? 가톨릭부산 2017.01.31 150
66 성체조배를 하고 싶습니다. 어떤 방법으로 또 어떤 마음으로 언제, 어느 때에 드리면 좋은지요? 가톨릭부산 2017.01.24 390
65 성경이 여러 권 있는데도 굳이 새 성경을 구입해야 하나요? 가톨릭부산 2017.01.16 270
64 기도 후에는 꼭 “주님의 이름으로”, 혹은 “예수님을 통하여”라는 말을 붙여야 합니까? 가톨릭부산 2017.01.09 213
63 하루 중에 성체를 몇 번 영할 수 있나요? 가톨릭부산 2017.01.02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