Ϲ

아파트 부녀회가 ‘아파트 가격 담합’을 제안하는데 거부하기가 어렵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남들도 다 그렇게 하는데”라며 방관하는 일은 너그러움이 아닙니다. 이 정도는 누구나 다 하는 일이라고 스스로를 달래는 것은 야합이며 위선일 뿐이라는 사실을 깨닫기 바랍니다.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우리는 예수님 뜻을 알고 있습니다. 누구를 위한 담합입니까? 인간의 삶은 오직 하느님 영광을 위하는 일임을 무시하는 것이 죄입니다. 어쩔 수 없었다는 말도 신앙인들이 사용할 말이 아닙니다. 집단 이익만을 위한 담합이라니요? 갑갑하고 답답할 따름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생각과 말과 행위, 모두가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어야 합니다. 무질서를 바로 세우고 매사에 정의를 기준 삼을 때 비로소 주위를 비추게 됩니다. 선과 악을 분별치 않고 무조건 동조하는 행위는 어둠의 행위입니다. 이 땅에서 우리가 아버지께 가져갈 것은 하루 양식을 위해 흘린 성실한 땀입니다. 이웃의 아픔에 함께 흘린 눈물입니다. 이웃을 위한 희생의 상처가 있다면 좀 더 자랑스러울 것입니다. 옳지 않은 줄 알면서 따르는 것은 오만입니다. 지혜로운 신앙이 아니라 무지입니다. 이야말로 신앙과 삶을 분리시키는 일이며 하느님과 바알을 함께 섬기려는 어리석음이 아닌지요? 교회에서만, 생각으로만, 기도할 때만 하느님 뜻을 구하는 일은 신앙의 정석이 아닙니다. 역행하세요!

 

출처 - 가톨릭 부산 주보 1954호 2008.08.31 소곤소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 부끄러운 죄에 대해서는 “이밖에 알아내지 못한 죄에 대해서도 사하여 주소서”라고 얼버무리게 됩니다. 이 마음을 주님은 아시겠지요? 가톨릭부산 2017.07.17 65
87 돌아가신 분을 위해서 49재 미사를 봉헌하고 싶습니다. 가톨릭부산 2017.07.07 160
86 자살한 사람들에게는 교회 장례식이 금지되는 까닭이 무엇인지요? 가톨릭부산 2017.06.30 266
85 가톨릭이 유사 종교에 관대한 이유가 무엇인지요? 절에 49재를 부탁하고 템플스테이에 참가하는 일은 괜찮습니까? 가톨릭부산 2017.06.23 208
84 신부님의 설명에 의하면 묵주기도의 탄생이 시편이나 주님의 기도를 바치는 데 사용된 것이었다면 성모님과는 썩 깊은 관계가 없는 것이 아닐까 싶은데요? 가톨릭부산 2017.06.15 145
83 아이의 논술 책에서 “오늘날 하나의 신만을 믿는 유일신교는 크리스트교, 유대교, 이슬람교밖에 없습니다. 이 세 종교의 신은 그 기원이 모두 같습니다. 같은 신을 유대교와 크리스트교에서는 '여호와'라고 부르고, 이슬람교에서는 '알라'라고 부르지요.”라고 설명하던데 저희는 ‘야훼’ 하느님 아닙니까? 가톨릭부산 2017.06.07 121
82 헌금의 적정선을 정하기가 애매합니다. 어느 정도가 적당한 것입니까? 가톨릭부산 2017.05.25 365
81 혼배미사 후에 대추나 밤을 던지며 “아들 많이 낳으라.”고 축수하는 폐백문화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외람되지 않습니까? 가톨릭부산 2017.05.18 212
80 묵주기도로 장미꽃을 바친다는 의미가 궁금합니다. 그리고 숫자가 정해진 까닭은 무엇인지요? 가톨릭부산 2017.05.11 175
79 가계 치유미사를 권유받았습니다. 조상의 죄가 정말 되물림 되나요? <2> 가톨릭부산 2017.05.04 232
78 가계 치유미사를 권유받았습니다. 조상의 죄가 정말 되물림 되나요? <1> 가톨릭부산 2017.04.27 233
77 나쁜 꿈을 꾸면 종일 언짢아집니다. 꿈 해몽에 집착하는 버릇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가톨릭부산 2017.04.20 130
» 아파트 부녀회가 ‘아파트 가격 담합’을 제안하는데 거부하기가 어렵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7.04.13 141
75 주일학교 어린이가 “마귀가 마음을 유혹할 때 어떻게 해야 하죠?”라고 물어 왔습니다. 무엇이라고 답을 주어야 할까요? 가톨릭부산 2017.04.01 204
74 본당 신부님의 ‘아닌 모습’ 때문에 신앙에 회의가 옵니다. 가톨릭부산 2017.03.24 714
73 묵주기도 중에, 묵주 알을 헤는 일과 기도가 어긋나기 일쑤입니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가톨릭부산 2017.03.16 188
72 미사에 참석하는 신자들의 차림새에 정성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안타깝습니다. 가톨릭부산 2017.03.09 373
71 하느님은 사랑이신데 굳이 지옥을 만드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가톨릭부산 2017.03.02 233
70 가톨릭교회가 술이나 담배를 허용하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가톨릭부산 2017.02.23 422
69 피할 수 없는 사정으로 낙태를 택하는 일도 죄인가요? 가톨릭부산 2017.02.14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