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회주교위원회
‘그 가운데 하나도 하느님께서 잊지 않으신다’(루카 12,6 참조)

- 세월호 참사 10주기 담화 -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오늘 우리는 참으로 비극적인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습니다. 당시 아무것도 하지 못하였던 안타까움과 미안함, 그리고 억누를 수 없는 슬픔이 여전히 우리에게 사무칩니다. 무엇보다 먼저, 세월호와 함께 차가운 바닷속에 스러져 간 삼백 네 분의 고귀한 영혼들을 기억하며 이제 따뜻한 하느님의 품에서 영원한 평화를 누리기를 기원합니다. 아울러 사랑하는 이를 가슴에 품고 피눈물로 십 년을 백 년같이 지냈을 유가족들과 생존자들에게 하느님의 위로와 평화가 가득 내리기를 빕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년, 한편에서는 이제 그만 잊으라고 다그치고, 다른 한편에서는 잊고 싶어도 잊을 수 없어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기억만이 살아갈 길인 사람들과 망각이 살길인 사람들 사이의 크고 작은 갈등과 대립이 아직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세월호 참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 줍니다.
이보다 더 세월호 참사가 해결되지 않았음을 보여 주는 것은 최근까지 그와 비슷한 사회적 참사가 반복되고 있다는 현실입니다. 당시 우리는 다시는 유사한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에 뼈아픈 자성과 환골탈태를 요구하였습니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여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그러나 비슷한 참사가 계속 일어나는 것을 보면, 세월호 참사는 아직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음이 분명합니다. 이에 우리는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국정을 운영하여 주기를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그리고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이하여 교우 여러분에게 ‘사회적 약자를 향한 열린 마음과 연대’를 호소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우리 시대에 만연한 무관심을 이렇게 지적하셨습니다. “알게 모르게 우리는 다른 이들의 고통스러운 절규 앞에서 함께 아파할 줄 모르고 다른 이들의 고통 앞에서도 눈물을 흘리지 않으며 그들을 도울 필요마저 느끼지 못하게 되었습니다”(「복음의 기쁨」, 54항).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곤경에 놓인 사람을 만나실 때마다 늘 가엾은 마음으로 그의 손을 잡아 주시고 그를 일으켜 주셨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님께서 지니셨던 바로 그 마음”(필리 2,5)을 간직하도록 부름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세월호 참사로 소중한 목숨을 잃은 희생자 유가족들의 깊은 슬픔과 고통을 헤아리며 그들의 손을 잡아 준다면, 그들은 위로받고 용기를 얻으며, 세상은 더욱 따뜻해질 것입니다. 그러므로 자기 자신에게서 벗어나 세월호 참사로 말미암아 “고통받는 사람 곁에 있어 주는 것”과 “그러한 고통의 원인이 된 사회적 조건들을 바꾸려고 최선을 다하는 것”(「모든 형제들」, 186항)은 우리 그리스도인의 숭고한 소명입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기억은 그 근본 쇄신책이 마련되기 전까지는 끝낼 수도 없고, 끝내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정부의 재발 방지 대책 수립으로 다시는 그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기를 염원합니다. 아울러 세월호 참사 이후를 사는 우리가 더 나은 내일을 위하여 힘을 모으기로 다짐하고, 부활하신 주님의 찬란한 빛이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이들을 감싸기를 기원합니다. 이러한 염원과 기원을 담아, 우리는 ‘세월호’라는 배 이름에 묻히고, ‘희생자 304명’이라는 숫자에 가려진 한 분 한 분의 소중한 이름을 정성껏 부르고자 합니다.
 
단원고 2학년 1반(18명): 고해인, 김민지, 김민희, 김수경, 김수진, 김영경, 김예은, 김주아, 김현정, 문지성, 박성빈, 우소영, 유미지, 이수연, 이연화, 정가현, 조은화, 한고운.
2학년 2반(25명): 강수정, 강우영, 길채원, 김민지, 김소정, 김수정, 김주희, 김지윤, 남수빈, 남지현, 박정은, 박주희, 박혜선, 송지나, 양온유, 오유정, 윤민지, 윤솔, 이혜경, 전하영, 정지아, 조서우, 한세영, 허다윤, 허유림.
2학년 3반(26명): 김담비, 김도언, 김빛나라, 김소연, 김수경, 김시연, 김영은, 김주은, 김지인, 박영란, 박예슬, 박지우, 박지윤, 박채연, 백지숙, 신승희, 유예은, 유혜원, 이지민, 장주이, 전영수, 정예진, 최수희, 최윤민, 한은지, 황지현.
2학년 4반(28명): 강승묵, 강신욱, 강혁, 권오천, 김건우, 김대희, 김동혁, 김범수, 김용진, 김웅기, 김윤수, 김정현, 김호연, 박수현, 박정훈, 빈하용, 슬라바, 안준혁, 안형준, 임경빈, 임요한, 장진용, 정차웅, 정휘범, 진우혁, 최성호, 한정무, 홍순영.
2학년 5반(27명): 김건우(1), 김건우(2), 김도현, 김민석, 김민성, 김성현, 김완준, 김인호, 김진광, 김한별, 문중식, 박성호, 박준민, 박진리, 박홍래, 서동진, 오준영, 이석준, 이진환, 이창현, 이홍승, 인태범, 정이삭, 조성원, 천인호, 최남혁, 최민석.
2학년 6반(25명): 구태민, 권순범, 김동영, 김동협, 김민규, 김승태, 김승혁, 김승환, 남현철, 박새도, 박영인, 서재능, 선우진, 신호성, 이건계, 이다운, 이세현, 이영만, 이장환, 이태민, 전현탁, 정원석, 최덕하, 홍종영, 황민우.
2학년 7반(32명): 곽수인, 국승현, 김건호, 김기수, 김민수, 김상호, 김성빈, 김수빈, 김정민, 나강민, 박성복, 박인배, 박현섭, 서현섭, 성민재, 손찬우, 송강현, 심장영, 안중근, 양철민, 오영석, 이강명, 이근형, 이민우, 이수빈, 이정인, 이준우, 이진형, 전찬호, 정동수, 최현주, 허재강.
2학년 8반(29명): 고우재, 김대현, 김동현, 김선우, 김영창, 김재영, 김제훈, 김창헌, 박선균, 박수찬, 박시찬, 백승현, 안주현, 이승민, 이승현, 이재욱, 이호진, 임건우, 임현진, 장준형, 전현우, 제세호, 조봉석, 조찬민, 지상준, 최수빈, 최정수, 최진혁, 홍승준.
2학년 9반(20명): 고하영, 권민경, 김민정, 김아라, 김초예, 김해화, 김혜선, 박예지, 배향매, 오경미, 이보미, 이수진, 이한솔, 임세희, 정다빈, 정다혜, 조은정, 진윤희, 최진아, 편다인.
2학년 10반(20명): 강한솔, 구보현, 권지혜, 김다영, 김민정, 김송희, 김슬기, 김유민, 김주희, 박정슬, 이가영, 이경민, 이경주, 이다혜, 이단비, 이소진, 이은별, 이해주, 장수정, 장혜원.
단원고 교사(11명): 고창석, 김응현, 김초원, 남윤철, 박육근, 양승진, 유니나, 이지혜, 이해봉, 전수영, 최혜정.
함께 타신 분들(33명): 권재근, 권혁규, 김순금, 김연혁, 리샹하오, 문인자, 박성미, 백평권, 서규석, 서순자, 신경순, 심숙자, 우점달, 윤춘연, 이광진, 이도남, 이세영, 이영숙, 이은창, 이제창, 인옥자, 전종현, 정명숙, 정원재, 정중훈, 조지훈, 조충환, 지혜진, 최순복, 최승호, 최창복, 한금희, 한윤지.
선원(6명): 김문익, 박지영, 안현영, 양대홍, 이묘희, 정현선.
선상 아르바이트생(4명): 구춘미, 김기웅, 방현수, 이현우.
 
2024년 4월 1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회주교위원회
위원장 문창우 주  교
위원 정순택 대주교
조규만 주  교
김선태 주  교
유경촌 주  교
박현동 아빠스
[내용출처 - https://cbck.or.kr/Notice/20242128?gb=K1200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정평위 소식 7월8일 아세미_동해 유전 개발의 진실 file 정평위 2024.06.18 6
64 교회소식 의료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 호소문 정평위 2024.06.18 2
63 교회소식 주교회의생태환경위, 2024 환경의 날 담화 file 정평위 2024.05.21 10
62 정평위 소식 6월17일 소성리 평화미사 참가신청 받습니다. file 정평위 2024.05.14 8
61 정평위 소식 밀양송전탑 행정대집행 10주년 행사 안내(& 6월8일 희망버스) file 정평위 2024.05.14 6
60 정평위 소식 5월27일_한국옵티컬 해고노동자 복직 위한 연대미사 file 정평위 2024.05.13 2
59 정평위 소식 6월10일 아세미-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과 특검 file 정평위 2024.05.10 8
» 교회소식 주교회의사회주교위, 세월호 참사 10주기 담화 정평위 2024.04.16 10
57 교회소식 주교회의정평위, 2024년 노동절 담화 정평위 2024.04.16 4
56 핫이슈 5월25일_동백마을 에코마켓 초대(에코올리베또) file 정평위 2024.04.12 15
55 정평위 소식 5월13일 아세미_필수 지역의료와 공공의료의 위기 file 정평위 2024.04.12 12
54 핫이슈 4월4일-이태원참사 부산대행진 기자회견 및 행진(24.4.4) file 정평위 2024.04.03 6
53 정평위 소식 정치는 가장 높은 형태의 자선입니다. 총선(사전투표)에 꼭 참여합시다 file 정평위 2024.04.03 12
52 정평위 소식 세월호 참사, 304명의 이름을 불러주세요(영상과 명단) file 정평위 2024.03.29 46
51 교회소식 주교회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 질의서 답변 발표(첨부파일) file 정평위 2024.03.28 3
50 교회소식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 바치는 기도 file 정평위 2024.03.22 33
49 교회소식 주교회의생태환경위원회-후쿠시마 핵 사고 13주기를 맞아 정평위 2024.03.22 1
48 정평위 소식 만화_선거와 그리스도인의 자세(부산정평위) file 정평위 2024.03.22 3
47 정평위 소식 세월호10주기 희망의 천사가 되어주세요. file 정평위 2024.03.13 10
46 정평위 소식 세월호참사 10주기 미사(4월15일, 목포) file 정평위 2024.03.13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