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하늘에 별이 되어 ….
 

  작은자매관상선교수녀회 한국 공동체는 겨우 20명 남짓한 작은 공동체다.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회원들을 다 합친다 해도 120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한 자매가 하늘에 별이 되어 떠났다. 그것도 60년을 다 채우지 못하고서.
 

  떠나고 나니 얼마나 우리에게 소중했던 자매인지 절절히 깨닫는다. 이는 떠남이 남겨놓은 빈자리 때문만이 아니다. 적은 수에 또 숫자가 줄어들었기 때문은 더더욱 아니다. 자매의 삶이 그토록 내어주는 아름다운 삶이었음을 이제야 알았다는 아쉬움 때문이다. 

  언젠가 그가 한 말이다. 
 
  “나는 죽을 때 하얀 재가 될 거예요. 모든 것을 쏟아내고 그 어떤 힘도 더는 남지 않을 때까지 항상 삶에 충실할 거예요.” 
 
  하늘의 별이 되기 2-3주 전에 “저는 아쉬운 것이 없어요. 받을 사랑 다 받았고 저도 내어줄 것 다 주었어요. 그저 감사할 뿐이에요. 이제 떠나도 돼요.” 그렇게 자매는 다 내어놓고 떠났다. 우리도 그렇게 살아가라는 커다란 숙제 하나를 던져 놓고서 말이다. 
 
  자매의 삶을 다시 바라보면서 읽게 된 복음 구절은 나에게 새로운 사실을 깨닫게 했다. 율법 교사와 예수님과의 대화다. 
 
  “스승님, 제가 무엇을 해야 영원한 생명을 받을 수 있습니까?”
 
  “율법에 무엇이라고 쓰여 있느냐? 너는 어떻게 읽었느냐?”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힘을 다하고 네 정신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하였습니다.”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살 것이다.” (루카10,25-28)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살 것이다."
 
  그렇게 하면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라고 말씀하지 않으시고 살 것이라고 하신다.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삶을 살 때만이 살아있는 것이고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죽은 목숨을 사는 것이라 말씀하시는 듯했다. 자매는 얼마나 충만하게 살았던가!  
 
  자매가 충만히 살아낸 그 삶은 우리 가슴 속에서 별처럼 빛을 내며 손짓한다. 
 
  “이렇게 사는 거야!”

  자매가 시장에 가면 다 시들은 채소를 사왔다. 할머니가 길가에 앉아 팔고 있는데 아무도 사 가지 않아 그랬단다. 왜 불쌍한 사람은 그 자매의 눈에 그리 잘 띌까? 누가 무엇을 부탁하면 거절하지 못한다. 아니 부탁하기도 전에 알아차린다. 

  다 내어주고 기운이 다할 때까지 일하는 자매의 모습을 볼 때마다, 그의 어리석음을 알량한 속된 똑똑함으로 ‘사람이 어찌 저리 균형이 없을까?’ 판단하고 야단쳤는데 이제야 알아듣는다. 자매가 택한 삶의 방식이었다는 것을! 
 
  이 세상에서 죽은 목숨으로 산 사람이 어찌 영원한 생명을 누릴 수 있겠는가? 내가 사는 이 자리에서, 지금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 영원한 사랑 안에 들어가려면 말이다. 
 
  “자기 목숨을 사랑하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이 세상에서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에 이르도록 목숨을 간직할 것이다.”(요한 12,25)  
 
good-g79d50984e_640.pn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수녀원 소식 마산교구 주보 - 수도자 칼럼 홈지기 2023.02.11 75
112 복음묵상 연중 제5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3.02.05 5
111 복음묵상 연중 제4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3.01.27 8
110 복음묵상 설명절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3.01.21 3
109 복음묵상 연중 제2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3.01.14 5
108 복음묵상 주님 공현 대축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3.01.10 4
107 수녀원 소식 2023년 1월 1일자 마산교구 주보 - 수도자 칼럼 작은자매 2023.01.07 48
106 복음묵상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31 9
105 복음묵상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22 5
104 복음묵상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22 16
103 복음묵상 대림 제4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17 3
102 복음묵상 대림 제3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11 3
» 수녀원 소식 2022년 12월 4일자 마산교구 주보 - 수도자 칼럼 file 홈지기 2022.12.07 53
100 복음묵상 대림 2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2.03 7
99 4050기도학교 2022 12월 성가피정(4050) file 홈지기 2022.12.02 67
98 복음묵상 대림 제1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1.25 7
97 복음묵상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1.19 3
96 2030기도학교 2022년 12월 성가피정(2030) file 홈지기 2022.11.16 38
95 수녀원 소식 2022년 11월 6일자 마산교구 주보 - 수도자 칼럼 file 홈지기 2022.11.14 72
94 복음묵상 연중 제33주일 복음묵상 file 홈지기 2022.11.12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