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의 은혜로운 만남을 위한 욕심의 장벽 허물기
 

이기정 신부 / 성지성당 주임
 

   상식적으로 모든 것이 안 될 것 같은 상황에서, 마음먹은 일을 의외로 쉽게 이루어 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모든 것이 잘 될 것 같은 상황에서, 자신이 계획한 일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불가능을 가능으로 이끈 사람들의 성공 비결에는 그동안에 해 오던 기존의 격식과 틀을 깨는 파격이 숨어있습니다. 하던 대로만 하면 하던 것 밖에 못하고, 더 새롭고 더 나은 세계를 체험할 수가 없습니다.

   오늘 복음의 세리 자캐오가 예수님과 만나는 모습을 통해서, 질적으로 변화된 새 삶을 살기 위한 참된 삶의 지혜를 배우고 깨닫게 됩니다. 바로 매 순간 세속적이고 인간적인 생각과 판단을 버리고 뛰어넘어, 예수님의 마음과 시선으로 모든 것을 바라보려는 끊임없는 삶의 노력이 필요함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 나오는 자캐오는, 모든 내외적 상황이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면, 예수님을 만나는데 불리한 조건과 처지였습니다. 내면의 상황은 죄인으로서 부당한 모습이었고, 외적으로는 키가 작아 군중 속에 가려져서 예수님을 볼 수 없는 처지였습니다. 그러나 자캐오는 이런 내외적으로 불리한 모든 상황과 처지를 극복하고 누구보다도 먼저 예수님과의 만남을 이루어냈습니다.

   오늘 복음의 자캐오와 예수님의 행동과 태도는 모두 파격적으로 나타납니다. 자캐오는 사람들을 앞질러 갔고, 또 세관장의 지위와는 어울리지 않게 무화과나무에 올라갔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캐오로부터 초대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인 조건이 훨씬 좋은 여러 사람들 대신에, 자캐오의 집에 머무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과 자캐오의 만남을 통해서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열려있을 때, 모든 인간적인 장애와 어려운 여건과 처지에도 불구하고, 못 이룰 것이 없음을 다시 확인하게 됩니다. 서로에게 열려 있다는 것은 다름 아닌 새로운 삶에 대한 의지이고 갈망인 것입니다.
   우리도 매일 끊임없이 변화된 새 삶을 갈망하며 열린 마음으로 주님의 모습을 가리고 못 보게 하는 우리 자신의 인간적인 욕심과 이기심의 장벽을 허묾으로써, 주님과의 진정한 만남을 이룹시다. 신앙이 가져다주는 삶의 행복을 온전히 우리 자신의 것으로 누리고 체험하는, 신앙 안에서 행복한 삶을 살아가도록 주님께 기도하고 은총을 구합시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73 10월 12일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 표용운 신부 2017.10.13 12
1572 10월 19일 연중 제28주간 목요일 - 김진수 신부 2017.10.20 12
1571 3월 15일 사순 제4주간 목요일 - 김천일 신부 2018.03.16 13
1570 4월 27일 부활 제4주간 금요일 - 이송섭 신부 2018.04.27 13
1569 5월 18일 부활 제7주간 금요일 - 조재문 신부 2018.05.18 13
1568 10월 13일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 표용운 신부 2017.10.13 14
1567 12월 1일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 박세종 신부 2017.12.01 14
1566 8월 25일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 이광우 신부 2017.08.25 15
1565 4월 20일 부활 제3주간 금요일 - 박종민 신부 2018.04.20 15
1564 10월 26일 연중 제29주간 금요일 - 조광우 신부 2018.10.26 15
1563 8월 18일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 이주홍 신부 2017.08.18 16
1562 12월 22일 대림 제3주간 금요일 - 김창석 신부 2017.12.22 16
1561 1월 12일 연중 제1주간 금요일 - 엄열 신부 2018.01.12 16
1560 6월 13일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 윤성완 신부 2018.06.15 16
1559 12월 27일 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 - 유상우 신부 2019.12.30 16
1558 5월 28일 연중 제8주간 토요일 - 정부원 신부 2016.05.27 17
1557 4월 28일 부활 제2주간 금요일 - 박채민 신부 2017.04.28 17
1556 7월 20일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 김부수 신부 2018.07.20 17
1555 9월 21일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 박상훈 신부 2018.09.21 17
1554 10월 25일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 김영곤 신부 2016.10.25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