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주 신부(반송성당 주임)
루카 9,11ㄴ-17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루카 9,13)
 
 

   오늘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을 맞이하며 첫영성체 예식을 하는 곳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께서는 처음으로 성체를 모시던 때를 기억하시는지요? 그저 두렵고 떨렸었고, 뭔가 신기한 맛일 것 같았지만 실상 포도주의 신맛 때문에 찡그리던 아이처럼 강렬한 인상이 남은 분도 있을 것이고, 오래전 일이라며 기억나지 않는 분들도 계실 것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여러분에게 성체는 어떤 의미입니까? 왜 성체를 모시려고 합니까?

  과연 성체는 무엇입니까? ‘주 예수님께서 잡히시던 날 밤’(1코린 11,23) 죽음을 앞두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사랑 때문이었기에 마지막까지 실천하시려고 빵과 포도주를 당신의 몸과 피로 변화시킨 사랑 그 자체였고, 이것을 ‘기억하고, 행하라’고 명하십니다. 성체성사는 먹는 행위에만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기억하고 실천해야만 완성되는 성사입니다.

   교황 바오로 6세는 회칙 『신앙의 신비』를 통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거룩한 전례가 교회 생활에 있어서 주도적 위치를 자치하고 있다면 그야말로 성체 신비가 그 핵심이고 또한 그것이 생활의 원천이므로, 이 원칙에 의해 깨끗해지며 힘을 얻게 되는 우리는 더 이상 우리 자신을 위하여 살지 아니하고, 하느님을 위하여 살며 또 우리는 애덕에 의해 서로 아주 긴밀하게 결합됩니다.”(3항)

   오늘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루카 9,13)라고 명하셨습니다. 성체를 받아 모신 우리가 주님의 사랑을 나누지 않는다면, ‘우리가 있는 이곳은 황량한 곳입니다.’(루카 9,12)라며 사랑의 신비를 깨닫지 못했던 제자들과 무엇이 다를까요? 정녕 우리가 살고 있는 이 공동체는 황량한 곳입니까? 양식을 사 와야만 영적 배고픔이 해결되는 곳입니까? 공동체를 황량한 곳으로, 인간적인 계산이 우선적이게 만든 것은 바로 성체와 하나되어야 할 나 자신을 나누지 않았기 때문이었음을 반성해야 합니다.

   박노해 시인은 “나눔의 신비”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빛은 나누어 줄수록 더 밝아지고 꽃은 꿀을 내줄수록 결실을 맺어가고, 미소는 번질수록 더 아름답다. 자신의 것을 잃지 않으면 누구에게도 나누어 줄 수 없고, 자신을 나누지 않는 사람은 시간과 함께 어둠 속으로 사라진다.” 주님께서 나누어 주셨듯이, 성체와 성혈을 영하신 여러분도 주님의 죽음을 전하십시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68 7월 7일 연중 제14주일 - 박정용 신부 2019.07.05 174
1367 7월 6일 연중 제13주간 토요일 - 김무 신부 2019.07.05 90
1366 7월 5일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 김무 신부 2019.07.05 58
1365 7월 4일 연중 제13주간 목요일 - 김무 신부 2019.07.04 54
1364 7월 3일 성 토마스 사도 축일 - 김무 신부 2019.07.03 74
1363 7월 2일 연중 제13주간 화요일 - 이병주 신부 2019.07.02 61
1362 7월 1일 연중 제13주간 월요일 - 이병주 신부 2019.07.01 48
1361 6월 30일 연중 제13주일 - 이병주 신부 2019.06.28 115
1360 6월 29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 고동균 신부 2019.06.28 68
1359 6월 28일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 성심 대축일 - 고동균 신부 2019.06.28 46
1358 6월 27일 연중 제12주간 목요일, 알렉산드리아의 성 치릴로 주교 학자 - 고동균 신부 2019.06.28 15
1357 6월 26일 연중 제12주간 수요일 - 고동균 신부 2019.06.26 61
1356 6월 25일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남북통일 기원 미사 - 이창주 신부 2019.06.25 58
1355 6월 24일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 이창주 신부 2019.06.24 58
» 6월 23일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 이창주 신부 2019.06.21 90
1353 6월 22일 연중 제11주간 토요일 - 강동욱 신부 2019.06.21 62
1352 6월 21일 성 알로이시오 곤자가 수도자 기념일 - 강동욱 신부 2019.06.21 54
1351 6월 20일 연중 제11주간 목요일 - 강동욱 신부 2019.06.21 30
1350 6월 19일 연중 제11주간 수요일 - 강동욱 신부 2019.06.19 79
1349 6월 18일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 박진성 신부 2019.06.18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