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34호 2017.03.05 23면 

[사설] 부산교구 ‘성당홈’… 복음화 활황 기대

부산교구가 본당에서 손쉽게 성당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인 ‘성당홈’을 전국 교구 최초로 개발해 보급에 나섰다. 교구 전산홍보국이 1년이 넘는 기획과 고심 끝에 만들어낸 성과물이다.

사실 각 본당들이 저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고는 있지만 사정상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포털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를 활용하기도 하지만 개인용도에 특화돼 있어 본당 복음화에 적극 활용하기에는 여러 가지 제한이 있다.

부산교구 성당홈은 본당이 간편하게 홈페이지를 운영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기본적인 게시판 관리 기능 등만 익히면 본당 신자 누구나 홈페이지를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홈페이지 관리 비용과 인력 문제를 겪었던 본당들이라면 매우 반가울 일이다.

야외에서 스마트폰으로 접속하더라도 작은 화면에 맞춰진 깔끔한 디자인으로 편리성을 더했다. 특히 ‘모바일 시대’에 맞춰 사용이 편리한 성당 홈페이지가 생긴다는 것은 본당 복음화에 큰 도움이 된다. 신자들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실시간으로 본당에서 일어나는 일을 주고받을 수 있고 다양한 교회 정보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성당홈이 본당 내 신앙생활을 돕는 좋은 도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교구는 올해 교구 사목지침으로 ‘본당 복음화의 해’를 선언한 바 있다. 성당홈은 교구가 직접 나서 각 본당 복음화를 위해 어떤 것이 필요한 지 면밀히 파악한 결과물이라 할 것이다. 벌써 31개 본당과 기관 단체들이 성당홈을 활용해 복음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한다. 막연한 활동방향 제시에만 그치지 않고, 본당들이 함께 나서 구체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장을 마련한 부산교구의 세심한 배려에 박수를 보낸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1 부산교구 주교들, 소외 청소년들과 예수님 맞이 file 2016.01.09 259
340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55
339 부산가톨릭대 지방대학특성화(CK-1) 설명회 및 사업단 선포식 file 2016.10.07 255
338 오롯이 주님의 길 걸어온 사제들에게 감사 file 2016.03.31 255
337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253
336 ‘본당 재탄생 5개년 로드맵’ 마지막해 맞은 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장재봉 신부 2017.01.11 253
335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모범 주일학교 - ‘성가’로 끈끈한 선후배 정 다지는 성지본당 학생들 file 2017.06.01 252
334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홍성민 신부 강연(중독, 성스러운 질병) 2017.04.11 250
333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49
332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교도소서 ‘주님 사랑 글잔치’ 개최 file 2016.06.29 249
331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file 2016.01.09 249
330 부산교구 양산청소년캠프장 개장 2016.07.28 247
329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246
328 연말의 어느 오후, 순교 성지를 거닐며 차분한 '나홀로 송년회' file 2015.12.28 245
327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부산서도 순회 기도 file 2017.05.22 243
326 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2000여 명 참석 교구 대회 2016.04.21 243
325 천주교 부산교구 24·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 2017.12.26 242
324 [동정] 김영규 신부, 한국가톨릭대학총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2017.01.12 242
323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241
322 [밀양 대참사] 교황 "희생자 안식과 치유 위해 기도" file 2018.02.0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