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5-12-11 / 본지 11면 

가톨릭교회 세번째 '자비의 희년' 시작돼

내년 11월20일까지 이어져, 부산교구 5개 성당 내일 예식

20151212_22011192641i1.jpg

자비의 희년 로고

 

가톨릭 교회는 50년 또는 25년마다 희년(禧年·year of jubilee)을 선포하고 거행해왔다. 고대 히브리 전통에서 50년마다 특별한 해를 정하고 사람들에게 해방을 선포하고 평등을 회복하려던 전통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가톨릭 교회 역사에서 50년 또는 25년마다 가진 정기 희년이 26번 있었다. 특별히 정하는 특별 희년은 1933년과 1983년 두 번 있었다.

이 두 번의 희년은 모두 그리스도의 구원 업적을 기념하고자 거행한 특별 희년이었다.

교황청은 지난 8일 '자비의 희년'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가톨릭 역사상 세 번째로 마련하는 특별 희년으로서 2016년 11월 20일 일요일 그리스도 왕 대축일까지 이어진다. 천주교 부산교구는 홈페이지에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폐막(1965년) 50주년을 기념해 선포한 이번 희년은 교회가 모든 사목 생활에서 자비의 징표와 증언이 되어야 한다는 가장 중요한 사명을 상기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교회에 마련해 주신 자비의 길이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참된 은총의 계기가 될 것이며, 또한 교황님께서 지적하신 새로운 복음화와 사목적 회개의 길을 다시 일깨우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자비의 희년 시작을 맞아 세계의 주교좌 성당은 13일 성문(자비의 문)을 여는 예식을 거행한다.

천주교 부산교구 소속으로는 주교좌 남천성당, 주교좌 중앙성당, 울산대리구좌 복산성당, 오륜대순교자성지성당, 울산병영순교성지성당 등 5곳이 13일 미사 중에 '자비의 문을 여는 예식'을 하고 희년의 시작을 알린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8 이웃 위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것 다짐 file 2016.01.29 79
67 [복음생각] 나의 예언적 사명은 / 염철호 신부 file 2016.01.29 88
66 [사회교리 아카데미] 소비사회 file 2016.01.29 44
65 [부산 종교지도자 신년대담] 1. 황철수 천주교 부산교구장 file 2016.01.22 211
64 어쩌다 마주친 모든 것들이 당신의 이끄심 덕이었군요 file 2016.01.22 96
63 부산교구 새 사제 3명 탄생, 3000여 명 축하 file 2016.01.11 374
62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file 2016.01.09 218
61 부산교구 주교들, 소외 청소년들과 예수님 맞이 file 2016.01.09 234
60 [복음생각] 언제나 예수님처럼 / 염철호 신부 file 2016.01.09 117
59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file 2016.01.04 582
58 2015년 사제 및 부제 서품식 file 2016.01.04 177
57 연말의 어느 오후, 순교 성지를 거닐며 차분한 '나홀로 송년회' file 2015.12.28 231
56 창문 뚫고 들어오는 '성탄빛' file 2015.12.28 140
55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2> 용서에 대하여 file 2015.12.21 189
54 [복음생각] 우리 역시 성모님처럼 / 염철호 신부 file 2015.12.18 172
53 [사회교리 아카데미] 시민사회의 우선성 file 2015.12.18 67
52 부산 사회사목국 ‘사랑의 김장 축제’ file 2015.12.18 126
51 나와 세상을 바꾸는 삶의 신비 자비 慈悲 file 2015.12.18 105
50 남천성당 '자비의 희년' 예식 file 2015.12.14 183
» 가톨릭교회 세번째 '자비의 희년' 시작돼 file 2015.12.14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