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1.17. 6면 


 

독일출신 ‘달동네 성자’, 빈민구제·교육 한평생

2017년 선종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제신문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입력 : 2019-01-17 19:17:06   |  본지 6면

20190118_22006003188i1.jpg
부산 남구 우암동 동항성당 뒤편에서 바라다 본 부산항 일대.
동항성당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출사지이지만,
‘우암동 달동네 성자’로 불리는 하 안토니오 몬시뇰의 삶을 되새겨보는 것 역시 중요하다.
김종진 기자

  
부산 남구 우암동 동항성당 뒤편 주택가의 이른바 ‘조망 포인트’. 한 주민과 구청 직원으로 보이는 남자가 사진 촬영용 발 디딤대 설치를 놓고 한창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현재 조망 포인트에는 콘크리트 포장 경사길에 철제 난간이 설치돼 있는데, 이것 때문에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안전을 고려할 필요성이 있다는 얘기였다. 동항성당 예수상 너머로 한눈에 들어오는 부산항 북항 일대 야경은 전국적으로 유명하다.   
 
동항성당의 스토리는 ‘유명한 출사지’에서 끝나지 않는다.
‘우암동 달동네의 성자’로 불리는 하 안토니오 몬시뇰(1922~2017·사진)과 그가 몸담았던 동항성당의 이야기다. 1954년 11월 설립된 동항성당은 6·25전쟁 이후 지역 빈민 사업과 사회복지 사업에 큰 역할을 했다. 그 중심에 하 안토니오 신부가 있었다.

하 안토니오 신부가 부산 우암동 판자촌에 도착한 것은 1958년 7월. 독일에서 사제 서품을 받은 지 3개월 만인 36세 때였다. “당시 우암동 일대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수많은 피란민이 살았다. 모두 너무 가난했다. 미군 원조품인 옥수수와 밀가루, 독일에서 보내온 옷가지를 집집을 돌아다니며 나눠주는 일부터 시작했다.” 하 신부가 생전에 한 인터뷰에서 밝힌 동항성당 부임 당시 회고담이다. 그가 창설한 ‘티 없으신 마리아 성심 수녀회’의 관계자는 “신부님이 빈민 구제 사업을 운명처럼 시작했다. 우암동에서 신부님의 도움을 받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 옷을 배급한 다음 날 주민들이 똑같은 옷을 입고 나온 적도 있었다”고 되돌아봤다.
 

하 안토니오 신부는 가톨릭교회 국제단체인 ‘파티마의 세계사도직(푸른군대)’ 한국본부를 설립했고, 길거리를 배회하던 소년·소녀 장애아 7명을 사제관에서 직접 키웠다. 또 독일에서 보내온 재봉틀 10대를 밑천으로 봉제 교육을 하다가 1965년 동항성당 옆에 한독여자실업학교(지금의 부산문화여고)를 세웠다. 한독여자실업학교가 해운대로 옮겨가자 1977년에는 그 자리에 조산원을 설립, 문을 닫을 때까지 신생아 2만6000여 명의 출산을 도왔다. 그는 2005년 교황 베네딕토 16세로부터 가톨릭교회 명예 고위직인 몬시뇰에 임명됐다.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712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544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430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84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201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246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273
432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203
431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263
430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229
429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467
428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file 2019.04.23 329
427 교황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라" file 2019.04.23 263
426 교황과 환경 지킴이 스웨덴 소녀의 만남 file 2019.04.23 155
425 천주교부산교구장 손삼석 요셉 주교 “부활절 희망 메시지, 오늘날 더 큰 가르침” file 2019.04.19 173
424 “미래 밝아야 신앙생활도 가능…청년 목소리 귀 기울일 것” file 2019.04.19 145
423 목마르게 기다려온 교구장… 45만 교구민 ‘부활 선물’ file 2019.04.19 122
422 제5대 부산교구장에 손삼석 주교 file 2019.04.19 103
421 ‘임실치즈 아버지’ 지정환 신부 선종 file 2019.04.16 112
420 동북아 바다… 인문학으로 항해하다 : 복음을 위해 바다를 건넌 선교사들 file 2019.04.01 228